‘MZ세대 잡아라’…백화점 1층이 달라진다

  • 📰 hanitweet
  • ⏱ Reading Time:
  • 24 sec. here
  • 2 min. at publisher
  • 📊 Quality Score:
  • News: 13%
  • Publisher: 53%

대한민국 헤드 라인 뉴스

대한민국 최근 뉴스,대한민국 헤드 라인

“젊은 세대들이 백화점에 관심을 덜 가지게 되면서 이들을 공략하기 위해 스포츠의류, 운동화를 주요하게 선보이고 있다. 백화점 1층에 화장품이 아닌 편집숍을 들이는 것은 파격 중의 파격”

SNS 맛집·패션 편집숍으로 젊은 고객 공략 현대백화점은 신촌점 유플렉스에 있는 자체 편집숍 ‘피어’의 리뉴얼을 마치고 오는 28일 재개장한다고 밝혔다. 현대백화점 제공 국내 백화점 업계가 엠지세대를 끌어들이기 위해 에스엔에스 유명 브랜드를 중심으로 점포 새 단장에 한창이다. 엠지세대는 1980년~2000년 초중반에 태어난 10~30대를 일컫는 말이다. 전자상거래의 영향력 확대 및 인구 고령화로 오프라인 유통업이 위기에 부닥친 상황에서 에스엔에스 인기 브랜드로 젊은 고객을 유인하겠다는 전략이다. 롯데백화점은 오는 12월까지 영등포점 1·2층을 엠지세대를 겨냥한 브랜드 중심으로 재편한다고 23일 밝혔다.

지하 2층 전체를 편집숍으로 꾸며 ‘팔라스’, ‘슈프림’ 같은 스트리트패션 브랜드를 늘리고, 힙합 뮤지션이 참여한 브랜드도 선보일 계획이라고 한다. 현대백화점은 “신 소비세대로 떠오른 엠지세대에게 이곳에서만 경험할 수 있는 콘텐츠를 선보인다는 전략”이라고 했다. 앞서 신세계백화점 타임스퀘어점도 젊은 소비자를 목표로 지난 3월 식품관에 에스엔에스 맛집을 유치하고 영 패션 전문관을 연 바 있다. 이 같은 움직임은 국내외 백화점 업계가 더는 주 소비계층인 중장년층만을 공략할 수 없는 상황이기 때문이다. 저출산·고령화로 인구감소가 현실화되면 지역상권에 의존하는 백화점의 하락세도 가팔라질 수밖에 없다. 실제로 한국보다 앞서 고령사회를 맞이한 일본에서는 백화점 폐점이 잇따르고 있다. 지난 18일 일본 경제지 는 가나가와현 백화점들의 폐점 소식을 전하며 “ 인구감소, 고령화로 매출 침체를 겪고 있었다.

 

귀하의 의견에 감사드립니다. 귀하의 의견은 검토 후 게시됩니다.

그렇게 쓸 게 없었니? 윤석렬이랑 이재용 기사 좀 써라

전광훈은 이정도면 오옴진리교 교주와 같은 형량으로 사형 집행이 충분히 가능 합니다! 사망자가 충분히 그정도로 나오게될것 같고 또 국가를 혼란을 가져왔고 또 국가를 재난상황으로 갖고 왔고 국고를 엉망진창으로 만들었고 국민을 기만하고 충분히 오옴진리교 사이비교주와 같이 사형이 맞습니다

아 그래서 일본 브랜드인 무인양품이 백화점에 있는겨

이 소식을 빠르게 읽을 수 있도록 요약했습니다. 뉴스에 관심이 있으시면 여기에서 전문을 읽으실 수 있습니다.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  🏆 12. in KR

대한민국 최근 뉴스, 대한민국 헤드 라인

Similar News:다른 뉴스 소스에서 수집한 이와 유사한 뉴스 기사를 읽을 수도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