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문 편지 쓰기’라는 성적 괴롭힘

[삶과 문화]

학교조롱위문여고학생이다하지사회편지성적

2022-01-17 오후 5:00:00

여고생에게 군 위문 편지를 쓰게 하는 것은 사회가 이들을 ‘성적(性的) 자원’으로 동원하는 행위다.

[삶과 문화]

여고생의 군 위문 편지 파장이 크다. 우선 경멸과 조롱의 위문 편지를 쓴 진명여고 학생은 경솔했다. 학교에서 위문 편지 쓰라는 일에 아무리 반감이 들었다 하더라도, 행동이 지나쳤다. 경멸과 조롱은 익명을 향해서라도 던져서는 안 되는 돌이다. 인간은 누구나 자주 실수하고 실패한다. 학생은 이번 실수를 좋은 교훈으로 삼길 바란다. var loopTotal=2; var adArray=['endpage@divide01', 'endpage@divide02', 'endpage@divide03']; var vSectionCd='OPINION'; // 중복 처리 var $divideList=$('.end-ad-container[data-ad="articleDivide"]'); if ($divideList.length) { for (var i=0; i -1) { adArray.splice(adIndex, 1); } } } var adIndex=0; var id=adArray[adIndex]; for (var i=0; i '); document.write(''); continue; } document.write(''); document.write(''); document.write(''); } $( document ).ready(function() { // 스크립트 삭제(태그 개수에 따라 위치가 잡히기 때문에 필요 없는 태그 삭제) $('.end-ad-container[data-ad="articleDivide"] script').remove(); }); 이번 사태의 핵심 문제는 반강제적 위문 편지다. 학교에서는 위문 편지가 학생들의 자율적 선택임을 강조했으나, 봉사 활동 점수와 연계했다는 점에서 그 자율성은 별 설득력이 없다. 여고생에게 군 위문 편지를 쓰게 하는 것은 사회가 이들을 ‘성적(性的) 자원’으로 동원하는 행위다. ‘사회적 대의’라는 순수함으로 아무리 포장하더라도, 이 불편한 진실을 숨길 수 없다. 위문 편지 쓰기가 남고생들보다 여고생들에게 집중되어 있다는 사실이 이를 반증한다. 위문 편지가 은근한 방식의 ‘성적 동원’이라는 것을 진명여고 교사들도 알고 있었다. 위문 편지 가이드라인에 “개인 정보를 노출하면 심각한 피해를 볼 수 있으니 학번, 성명, 주소, 전화번호 등 기재 금지”라고 돼 있다. 위문 편지로 인해 학생들이 성적 위험에까지 처할 수 있음을 숙지하고 있었던 것이다. 실제 군인들로부터 성희롱과 스토킹을 당했다는 사례가 곳곳에서 보고되고 있다.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한국일보 »

폰 잘만하구만 왜 학생들한테 편지를 쓰게해ㅡㅡ 강제도 아닌데 쓰기 싫으면 안쓰면되지 ㅋ 남고생도 쓰던데 남고생이 쓰는건 무슨 자원이냐? intifada69 위문편지! 군인의 노고를 이해하는 아름다운 응원인데 이젠 몇몇 일탈로 페미 싸움거리가 되는게 안타깝다. 남자인 나도 초딩 고딩때 썼는데 여자가 쓰는것만 보고 성적 자원임? 기사를 아래 달린것처럼 쓰네 ㅋ 위문편지 자체가 해외에서도 존재하는데 뭔 성적자원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럼 내편지는 게이군인한테 갔겠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시대가 달라졌으면 따라 달라져야지 저걸 아직도 쓰냐? 정 필요하면 경로당 할매 한배들한테 쓰라고 해. 당신들 옛날 회고하면서 손주 생각하는 심정으로 잘 써줄거다.

그런거 쓰게하지 마라. 군경험상 그거 읽어서 위로받은거 없고 처음 위문편지랍시고 보낸 글보고 왕짜증 밖에 남는거 없었다. 담 부턴 받자마자 쑤레기통 행..ㅋㅋㅋ

직장내 괴롭힘, 임금 낮고 노조 없으면 더 심각하더라회사쪽에 붙어서 선동하는것들이 제일 나쁘다

안철수 '지지율 20%' 향해 직진... '대선 전 단일화 없다고 단언''지금 시중에는 '안일화(안철수로 단일화)'라는 말이 떠돌고 있다' 대통령 이재명 총리는 안철수

지금 가장 주목받는 정호연, 11년차 톱모델서 세계적 배우로'최초'라는 수식어가 잘 어울리는 배우입니다. '오징어 게임' 속 67번 참가자, 강새벽을 연기한 정호연 씨입니다. 첫 연기로 미국 ..

'김건희 녹취' 보도 이후…여야 공방에 담긴 속내는?이 내용, 국민의힘 취재하는 엄민재 기자와 좀 더 살펴보겠습니다. Q. 발언 추가 공개 [엄민재 기자 : '서울의 소리' 측은 MBC에서 공개하지 않은 부분이라면서 김건희 씨가 '내가 정권을 잡으면 거기는 완전히 무사하지 못할 거'라는 취지로 말한 내용을 공개했습니다.

[스브스夜] '그알' 세계문화유산 등재 취소 위기…김포 장릉 인근 아파트 철거 논란, 책임은?김포 장릉 인근 아파트 철거 논란의 책임은 누구에 있나? 15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왕과 나 - 기이한 데스매치는 누가 설계했나?'라는 부제로 김포 장릉 인근 아파트 철거 논란을 둘러싼 문제를 조명했다. 기본생각이 잘못된 구청 공무원 담당자놈들 왕릉이 주변에 있다 또는 문화재가 있다면 그럼 어찌 해야 하나 기본적으로 담당공무원 책임자는 알것이 아닌가 모르면 뭘 배웠어 뭘했어 비리로 낙하산으로 아무것도 모르는 자가 입사 한거야 인마 기본이잔아

팬데믹 속 죽음은 발전의 원동력유년 시절, 겨울이면 혹여 감기에 걸릴까 전전긍긍했다. 감기라는 질병이 두려웠다기보다는 동네병원이라는 장소가 싫었다. 병원의 진한 소독제 냄새를 맡고, 할아버지 의사의 무뚝뚝한 표정을 볼 때면 몸이 굳었다. 병원에 가는 날은 건강에 대한 의사의 지루한 설교를 듣는 시간이었다. 의사는 진료실 벽에 걸린 커다란 액자를 등지고 앉아서 왜 아프면 안 되는지 열변을 토했다. 그 액자 안에는 “온 세상을 얻고도 건강을 잃으면 무슨 소용이 있겠는가”라는 문장이 있었다. ‘온 세상’의 자리에 어떤 단어를 넣어도 말이 됐다. 예컨대 ‘친구’ ‘용돈

논란이 된 군 위문편지.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여고생의 군 위문 편지 파장이 크다. 우선 경멸과 조롱의 위문 편지를 쓴 진명여고 학생은 경솔했다. 학교에서 위문 편지 쓰라는 일에 아무리 반감이 들었다 하더라도, 행동이 지나쳤다. 경멸과 조롱은 익명을 향해서라도 던져서는 안 되는 돌이다. 인간은 누구나 자주 실수하고 실패한다. 학생은 이번 실수를 좋은 교훈으로 삼길 바란다. var loopTotal=2; var adArray=['endpage@divide01', 'endpage@divide02', 'endpage@divide03']; var vSectionCd='OPINION'; // 중복 처리 var $divideList=$('.end-ad-container[data-ad="articleDivide"]'); if ($divideList.length) { for (var i=0; i -1) { adArray.splice(adIndex, 1); } } } var adIndex=0; var id=adArray[adIndex]; for (var i=0; i '); document.write(''); continue; } document.write(''); document.write(''); document.write(''); } $( document ).ready(function() { // 스크립트 삭제(태그 개수에 따라 위치가 잡히기 때문에 필요 없는 태그 삭제) $('.end-ad-container[data-ad="articleDivide"] script').remove(); }); 이번 사태의 핵심 문제는 반강제적 위문 편지다. 학교에서는 위문 편지가 학생들의 자율적 선택임을 강조했으나, 봉사 활동 점수와 연계했다는 점에서 그 자율성은 별 설득력이 없다. 여고생에게 군 위문 편지를 쓰게 하는 것은 사회가 이들을 ‘성적(性的) 자원’으로 동원하는 행위다. ‘사회적 대의’라는 순수함으로 아무리 포장하더라도, 이 불편한 진실을 숨길 수 없다. 위문 편지 쓰기가 남고생들보다 여고생들에게 집중되어 있다는 사실이 이를 반증한다. 위문 편지가 은근한 방식의 ‘성적 동원’이라는 것을 진명여고 교사들도 알고 있었다. 위문 편지 가이드라인에 “개인 정보를 노출하면 심각한 피해를 볼 수 있으니 학번, 성명, 주소, 전화번호 등 기재 금지”라고 돼 있다. 위문 편지로 인해 학생들이 성적 위험에까지 처할 수 있음을 숙지하고 있었던 것이다. 실제 군인들로부터 성희롱과 스토킹을 당했다는 사례가 곳곳에서 보고되고 있다. 더군다나 여고생은 미성년자다. 미성년자의 성에 대해선 사회가 특별히 보호한다. 하지만 학교는 관행의 이름으로, 학생들을 성적 불쾌감을 느끼는 자리에 밀어 넣었다. 지금의 성인지 감수성 기준으로 보면, 이 역시 성적 괴롭힘이다. 학생이 편지에 조롱을 담은 것은 그 불쾌감에 대한 반발이었을 것이다. 위문 편지 하나 가지고 뭐 그리 빡빡하게 따지냐고? 이렇게 말하는 사람이 있다면 그들은 회식 자리에서 부장 옆에 여직원 앉히는 걸 보고도 아무 문제 의식이 없을 것이다. 많은 남자들은 어디서든 ‘조직의 꽃’이 되길 요구받는 여자들의 불쾌함을 이해하지 못한다. 왜 우리는 아직도 여성의 성적 존엄과 주체성에 대해 숙고하지 못하는가. 위문 편지 논란이 불거지자, 남초 사이트에서는 여학생의 신상 정보를 털고 온갖 디지털 성폭력을 가하고 있다. 하지만 학생을 보호해야 할 학교는 팔짱을 끼고 있다. 대신 “위문 편지의 취지와 의미가 퇴색되어 유감이며, 장병 위문의 다양한 방안을 강구하겠다”며 문제의 본질을 비켜간 한심한 입장문만 냈다. 보다 못한 전교조가 나서 “학교는 비교육적이고 무책임하고 무능하다”고 비난의 목소리를 높인 뒤 “위문 편지를 당장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목동의 한 학원장은 진명여고 학생들 모두를 퇴원 조치하고, 앞으로 이 학교 학생들을 받지 않겠다고 흥분했다. 그가 제대로 된 어른이라면, 학생의 실수에 분노하기 전에 위문 편지의 퇴행성에 대해 한 번쯤 숙고했어야 마땅하다. 그리고 학생을 배제와 혐오의 방식으로 공격하는 게 사교육 종사자로 온당한 태도인가. 공동체를 위해 인생의 가장 소중한 시간을 희생하는 군인들에 대해 사회는 언제나 채무 의식을 느끼고 최대한 예우해야 한다. 하지만 여고생 위문 편지 같은 퇴행적 문화는, 오히려 군 복무의 도덕적 가치를 훼손시킬 뿐이다. 빗나간 방식의 ‘가짜 위로’는 그들의 숭고한 희생을 퇴색시킬 뿐, 누구에게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 국방부가 나설 때다. 앞으로 반시대적인 위문 편지 받지 않겠다고 하라. 이주엽 작사가·JNH뮤직 대표 0 0 공유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저장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댓글 쓰기 이 기사와 관련된 기사 삶과 문화 구독 구독이 추가 되었습니다. 구독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var relatedType='default'; var subscribeLocation; /** * 관련된 기사 조회 */ var url='/article/A2022011709510002918/related'; // 관련기사 목록 가져오기 function getRelatedList(){ if(relatedType==='dable') return; // $.ajax({ url: url, method:"GET", contentType: 'application/json', success: function(data) { // console.log('==========관련된 기사 조회 성공=========='); checkRelatedList(data); }, error: function (req, stat, err) { } }); } // 관련기사 목록 갯수 확인 function checkRelatedList(data){ var list=data.length > 4 ? data.slice(0, 4) : data drawRelatedList(list); } // 관련기사 그리기 function drawRelatedList(data){ for (var i=0; i 중복체크는 controller에서 한다. $.ajax({ url: '/article/activity', contentType: 'application/json', method: 'POST', data: JSON.stringify({ activityType: 'Subscription', activitySubscriptionType: 'SeriesColumn', activitySubscriptionId: '2039' }), success: function (response) { var flag=response; if (flag) { // css를 바꾼다 // console.log('기사 구독 -> 성공'); $('.btn-subsc').toggleClass('on'); if ($('.btn-subsc').hasClass('on')) { if (subscribeLocation==='top') { $('#top-subscription-save-popup').show(); } else { $('#bottom-subscription-save-popup').show(); } } else { if (subscribeLocation==='top') { $('#top-subscription-delete-popup').show(); } else { $('#bottom-subscription-delete-popup').show(); } } } else { // console.log('기사 구독 -> 실패') } }, fail: function () { // console.log('기사 구독 -> 에러') } }) } /** * 기사 저장 버튼 클릭 */ function onClickSaveArticleBtn(location) { // 로그인 확인 if (Cookies.get('accessToken')===undefined) { $('#sign-in-request-alert').openPopup(); return; } // 기사 저장 api를 쏜다 -> 중복체크는 controller에서 한다. $.ajax({ url: '/article/activity', method: 'POST', contentType: 'application/json', data: JSON.stringify({ articleId: 'A2022011709510002918', activityType: 'Save' }), success: function (response) { // console.log('기사 저장 -> 성공'); var flag=response; if (flag) { // 기사 저장 css 토글 $('.btn-bookmark').toggleClass('on'); // on이면 추가 popup off면 제거 popup if ($('.btn-bookmark').hasClass('on')) { if (location==='top') { $('#top-save-article-popup').show(); } else { $('#bottom-save-article-popup').show(); } } else { if (location==='top') { $('#top-delete-article-popup').show(); } else { $('#bottom-delete-article-popup').show(); } } // css를 바꾼다 } else { // console.log('기사 저장 -> 실패') } }, fail: function () { // console.log('기사 저장 -> 에러') } }) } /** * 팝업 리스너들.. 외부 클릭시 숨긴다. */ var bottomSaveArticlePopup=$('#bottom-save-article-popup'); var bottomDeleteArticlePopup=$('#bottom-delete-article-popup'); var bottomSubscriptionSavePopup=$('#bottom-subscription-save-popup'); var bottomSubscriptionDeletePopup=$('#bottom-subscription-delete-popup'); $(document).mouseup(function (e) { // if the target of the click isn't the container nor a descendant of the container if (!bottomSaveArticlePopup.is(e.target) && bottomSaveArticlePopup.has(e.target).length===0) { bottomSaveArticlePopup.hide(); bottomDeleteArticlePopup.hide(); bottomSubscriptionSavePopup.hide(); bottomSubscriptionDeletePopup.hide(); } }); // 본문 중간 광고 하단 공백 제거. $(document).ready(function(){ $('.editor-p').each(function(i, dom){ $.each(dom.childNodes, function(j, node){ if(node.nodeType===1 && String(node.tagName).toUpperCase()==='BR' && (dom.dataset.breakType===undefined || dom.dataset.breakType !=='text') ){ dom.dataset.breakType='break'; }else{ dom.dataset.breakType='text'; } }) if(dom.dataset.breakType==='break' && $(dom).prev().hasClass('end-ad-container')){ $(dom).remove(); } }) })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function(window, document){ function getTopIssues(pageNum) { var url='/api/section/LIVEISSUE/page'; $.ajax({ url: url, method: 'GET', contentType: 'application/json', }).success(function (res) { var issuccess=false; var contents=[]; if(Array.isArray(res.areas) && res.areas.length > 0){ var data=res.areas[0] || {}; var area=data.area || {}; var subAreas=data.subAreas; if(area.areaType=="AREA_1" && Array.isArray(subAreas)){ issuccess=true; contents=(subAreas[0] || {})['contents'] || []; } } if(issuccess===false || contents.length 3 ? contents.slice(0, 3) : contents; for(;i 에러'); $('div[data-el="topIssueArticles"]').hide(); }); } getTopIssues(); })(window, docu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