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까지 뿌렸지만…’ 무더위에 제주공항 항공기 결항

  • 📰 hanitweet
  • ⏱ Reading Time:
  • 9 sec. here
  • 2 min. at publisher
  • 📊 Quality Score:
  • News: 7%
  • Publisher: 53%

대한민국 헤드 라인 뉴스

대한민국 최근 뉴스,대한민국 헤드 라인

공항 소방대가 기체에 물 5천ℓ를 뿌려 센서의 열을 내리려고 했지만, 정상 상태로 돌아오지 않아 결국 결항 처리됐다.

제주공항. 제주국제공항을 떠나 서울로 향하려던 에어부산 여객기의 센서가 폭염에 고장 나면서 결국 결항, 승객들이 불편을 겪었다. 14일 한국공항공사 제주본부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20분께 제주공항을 떠나 김포공항으로 갈 예정이던 에어부산 BX8010편이 기체 이상 탓에 결항했다.

기체 왼쪽에 부착된 공기 흐름 장시 센서가 강한 일사의 고열을 견디지 못하고 작동 불능 상태가 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 항공기에는 승객 200여 명이 타고 있었다. 이날 제주는 최고기온이 36.3도까지 치솟아 올해 들어 가장 무더운 날씨를 보였다. 연합뉴스 더불어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언론 한겨레 구독신청

 

귀하의 의견에 감사드립니다. 귀하의 의견은 검토 후 게시됩니다.
이 소식을 빠르게 읽을 수 있도록 요약했습니다. 뉴스에 관심이 있으시면 여기에서 전문을 읽으실 수 있습니다.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  🏆 12. in KR

대한민국 최근 뉴스, 대한민국 헤드 라인

Similar News:다른 뉴스 소스에서 수집한 이와 유사한 뉴스 기사를 읽을 수도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