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속인 논란’ 부인하더니, 의혹 제기 하루 만에 조직 해산한 윤석열 선대본부

이유는 ‘이것’이었습니다.

2022-01-18 오전 4:52:00

'오해', '소문'이라고 일축했지만 의구심은 커지고 있습니다.

이유는 ‘이것’이었습니다.

윤석열 선대본부, ‘무속인 실세 논란’ 네트워크본부 해산‘무속인 활동한 적 없다’면서 의혹 제기 하루 만에 해산…권영세 “소문 차단 위해 선택, 후보 결단”발행 2022-01-18 10:47:10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자료사진. 2022. 01.15 ⓒ뉴시스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는 18일 '무속인 실세' 논란의 근원이 된 선대본부 산하 조직 '네트워크본부'를 해산하기로 결정했다. 전날 '세계일보' 보도로 논란이 불거진 지 하루 만이다.

권영세 선대본부장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현안 관련 입장 발표에서 해당 의혹을"소문","오해"라고 일축하며 이같이 밝혔다.권 본부장은"네트워크본부는 후보의 정치 입문부터 함께 한 조직"이라며"이 해산 조치는 당연히 후보의 결단"이라고 설명했다.그는"네트워크본부를 둘러싸고 후보와 관련해서 불필요한, 악의적인 오해가 확산되고 있는 부분에 대해서 강하게 차단한다는 의미가 있다"며"앞으로도 이런 악의적인 오해 내지는 소문과 관련해 후보에게 계속해서 피해를 줄 수 있는, 오해를 줄 수 있는 부분은 계속해서 제거해 나가는 조치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민중의소리 »

최순실과 윤석열은 대체 무슨 악연일까?

'무속인 선대본부 주도' 의혹...윤석열 '참 황당한 얘기'국민의힘은 “고문으로 임명된 바가 전혀 없고 (인사 등에) 개입할 여지도 전혀 없었다”고 밝혔다.

[속보]윤석열, ‘무속인 논란’ 선대본부 네트워크본부 해산권영세 선대본부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이 시간부로 네트워크본부를 해산한다”며 “당연히 해산 조치는 후보의 결단”이라고 밝혔다. 맨날 해체하고… 무속인 드글드글.. 김건희파워 윤석렬이 저놈은 죽어도아니라고 거짓말까되는놈 ㅡㅡ 뭐가터지면 거짓말부터해놓고 짓뭉게버리는 전형적인 사기꾼수법 저런게 대통령한다고 정말놀랍다

[속보]'무속인 논란'에 권영세 '네트워크본부 해산…윤석열 의지'국민의힘 권영세 선거대책본부장은 18일 윤석열 대선후보의 '무속인 논란'과 관련해 문제가 된 선대본부 산하 네트워크본부를 해산한다고 밝혔다. 권 선대본부장은 '후보와 관련한 불필요한 오해가 확산되는 데 대해.. 입만 열면 거짓말... 한시간전에 캠프가 방송나와서 관계없는 지역 아우르는 조직이라고 하더니.. 전부 거짓말 쟁이들 맊에 없는것 같군.. 이재명 송영길 무속인을 경기도와 민주당에 임명 ㅡ 윤석열 비판할 자격 있나? 공산당식 내로남불?

'무속인 논란'에…권영세 '네트워크본부 해산, 윤석열 결단''해산 조치는 윤 후보의 결단'윤석열 권영세 결단? 웃기고 자빠졌네. 윤석열이 후보 사퇴 하는것을 결단이라고 하는거다. 이것도 뭐 문제면 생기면 없애고보네 일단 만들고 문제되면 없애고 ㅋ

김건희 통화 공개, 대선캠프 개입부터 무속인 친분까지 직접 언급했다윤석열씨 부인이 정치를 극도로 싫어한다더니 윤석열씨보다 정치를 더 잘하는것 같은데요? 윤석열보다 더 적극적이고 더 사람 쓸줄알고 정치질이 장난이 아닌데? 이미 자기 정권인듯 하는데 기자를 돈으로 매수하는 건 선거법 위반 아닐까? 니그들시청률000%%%%그겆도방송이가

김건희 의혹에 무속인 논란까지, 명쾌하게 해명 못한 윤석열무속인 논란에는 석연치 않은 해명도…선대본부 “몇 번 드나들어”, 윤석열 “소개받아 인사한 적 있어” 개판이구만..! ㅋㅋ ㅋㅋ ㅋㅋ 최순실 박근혜 시즌2 민중의소리가 개소리냐? 김거니가 무속인이란다.ㅋㅋㅋ

페북기사 윤석열 선대본부, ‘무속인 실세 논란’ 네트워크본부 해산 ‘무속인 활동한 적 없다’면서 의혹 제기 하루 만에 해산…권영세 “소문 차단 위해 선택, 후보 결단” 발행 2022-01-18 10:47:10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자료사진. 2022. 01.15 ⓒ뉴시스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는 18일 '무속인 실세' 논란의 근원이 된 선대본부 산하 조직 '네트워크본부'를 해산하기로 결정했다. 전날 '세계일보' 보도로 논란이 불거진 지 하루 만이다. 권영세 선대본부장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현안 관련 입장 발표에서 해당 의혹을"소문","오해"라고 일축하며 이같이 밝혔다. 권 본부장은"네트워크본부는 후보의 정치 입문부터 함께 한 조직"이라며"이 해산 조치는 당연히 후보의 결단"이라고 설명했다. 그는"네트워크본부를 둘러싸고 후보와 관련해서 불필요한, 악의적인 오해가 확산되고 있는 부분에 대해서 강하게 차단한다는 의미가 있다"며"앞으로도 이런 악의적인 오해 내지는 소문과 관련해 후보에게 계속해서 피해를 줄 수 있는, 오해를 줄 수 있는 부분은 계속해서 제거해 나가는 조치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세계일보'는 전날 보도를 통해 '건진법사'라고 불리는 무속인 전 모 씨가 네트워크본부에서 '고문'이라는 직함을 달고 활동하고 있는데, 조직과 직함을 넘어 선대본부 업무 전반에 영향력을 행사한다는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당초 선대본부는 전 씨가 선대본부 내에서 어떠한 직책을 맡지 않았고 네트워크본부에 몇 번 드나들었을 뿐이라고 해명했다. 전 씨의 선대본부 활동을 공식적으로 부인해 놓고, 바로 다음 날 그가 활동하지도 않은 조직을 해산시킨 셈이다. 해당 조치에 대한 배경에 의문이 뒤따를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권 본부장은 '조직 해체가 전 씨의 활동을 인정하는 것이냐'는 질문에"그런 식으로 해석해선 안 된다'고 부인했다. 그는"고문이라는 건 자기가 알아서 쓰는 명칭에 불과하고 우리가 공식적으로 임명한 적도 없고, 일부 소문에서 등장하듯이 선대위 활동에 여러 부분에 관여했다는 부분도 전혀 없다"면서도"그런데 이런 소문들이 단순히 자연발생적으로 퍼져나가고 있다고 생각하지 않지만 이런 부분을 근본적으로 차단하기 위해 네트워크본부 해산이라는 극단적인 선택을 할 수밖에 없다는 차원에서 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권 본부장은 이어"실체가 없음에도 불구하고 근거 없이 떠다니는 소문에 의해 선대본부 활동이 큰 제약을 받을 수 있는 만큼 극단적인 조치를 취했다"고 덧붙였다. 권 본부장은 전 씨의 딸과 처남 등 가족이 선대본부에서 활동하고 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저희들이 확인은 잘 되지 않고 있다"면서도"불필요한 오해를 낳을 수 있는 부분에 대해서는 분명히 시정해 나가겠다는 말씀을 드렸는데 그 부분에 (전 씨 가족에 대한 사안도) 포함된다고 이해해주면 되겠다"고 답했다. 더불어민주당에서는 네트워크본부 해체를 두고"샤머니즘 정치를 시인한 꼴"이라는 비판이 나왔다.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남영희 대변인은 페이스북을 통해"21세기 현대사회에 무속이나 미신이 제1야당의 대선 후보를 좌지우지하고 국정까지 관여하려 했다고 하니 국민의힘 청년 당원분들은 땅을 칠 것"이라며"'비선 실세', '제2의 최순실'은 눈에 보이는 것보다 가까이 있다"고 꼬집었다. 기사 원소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