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의환향’ 봉준호 “홀가분하게 마무리…코로나 극복 중인 국민들께 박수”

‘금의환향’ 봉준호 “홀가분하게 마무리…코로나 극복 중인 국민들께 박수” - 경향신문

영화 으로 아카데미 작품상 등 4개 부문을 휩쓸며 세계영화사를 다시 쓴 봉준호 감독(51)이 ...

‘금의환향’ 봉준호 “홀가분하게 마무리…코로나 극복 중인 국민들께 박수” - 경향신문

2/16/2020

“미국에서 긴 일정이었는데 홀가분하게 마무리돼서 이제 조용히 본업인 창작으로 돌아갈 수 있을 것 같다.”

영화 으로 아카데미 작품상 등 4개 부문을 휩쓸며 세계영화사를 다시 쓴 봉준호 감독(51)이 ...

영화 ‘기생충’으로 아카데미 4관왕을 차지한 봉준호 감독이 16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김창길 기자 영화<기생충>으로 아카데미 작품상 등 4개 부문을 휩쓸며 세계영화사를 다시 쓴 봉준호 감독(51)이 16일 귀국했다. 봉 감독은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 전날 오전 10시50분(현지시간) 출발한 대한항공편을 타고 이날 오후 5시40분쯤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에 도착했다. 입국장을 통해 들어선 봉 감독은 평소와 다름 없는 검은색 자켓, 바지에 회색 목도리를 한 차림이었다. 취재진을 향해 인사한 봉 감독은 “추운 날씨에 많이 나와주셔서 감사하다”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이어 “작년 5월 칸부터 여러 차례 수고스럽게 하게 해 죄송한 마음이다. 미국에서 되게 긴 일정이었는데 홀가분하게 마무리돼서 이제 조용히 본업인 창작으로 돌아갈 수 있게 된 것 같아 좋은 마음”이라고 말했다. 봉 감독은 이어 “아까 박수도 쳐주셨는데 감사하다. 오히려 코로나바이러스를 훌륭하게 극복하고 계신 국민들께 박수를 쳐드리고 싶은 마음이다. 저는 미국에서 뉴스로만 봤다. 이제 저도 손을 열심히 씻으며 코로나 극복 대열에 동참하겠다. 오는 19일 저뿐 아니라 배우분들과 스태프들 같이 기자회견 자리 마련돼 있다. 그때 차근차근 자세하게 많은 얘기 나누고 싶다”고 말했다. 이날 봉 감독의 금의환향을 전하기 위해 국내·외에서 취재진 80여명이 모였다. 일반 시민 수십명도 봉 감독의 귀국 모습을 보기 위해 모였고, 자신의 휴대전화에 봉 감독의 모습을 담았다. 봉 감독이 제작·감독·각본을 맡은 영화<기생충>은 지난 9일(현지시간) 미국 LA 할리우드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감독상·각본상·국제장편영화상, 4개 부문에서 상을 받았다. 대사 대부분이 영어가 아닌 비영어권 영화가 작품상을 받은 건 92년 아카데미 역사상<기생충>이 처음이었다. 한 영화가 예술성 위주로 평가하는 칸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과 예술성·대중성 모두 평가하는 아카데미 작품상을 석권한 것은 세계영화사에서<마티>(1955)에 이어 두 번째였고, 한 사람이 한 해 시상식에서 오스카 트로피 4개를 받은 건 1953년 월트 디즈니 이후 67년 만이었다. 봉 감독은 오는 19일 배우 송강호씨·제작자 곽신애 바른손이앤에이 대표·한진원 작가·이하준 미술감독 등과 함께 기자간담회를 열 예정이다. 봉 감독을 제외한 배우·제작진은 지난 12일 귀국했다. 지난 아카데미 시상식의 주인공이 된 봉 감독은 미국에서 추가 일정을 소화한 뒤 이날 귀국했다. 이들은 20일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만날 계획이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축하와 함께 문화예술인들의 자유로운 창작활동을 위한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 의지를 밝힐 것으로 보인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10일 “어려움을 함께 이겨내고 있는 국민들께 자부심과 용기를 주어 특별히 감사드린다”며 “우리 영화인들이 마음껏 상상력을 펴고 걱정 없이 영화를 제작할 수 있도록 정부도 함께하겠다”고 축하메시지를 전한 바 있다.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경향신문

미제의 오스카상이 뭐 그리 대단하다고... 블랙리스트 사태때 아가리 닥치고 있던 견향 기레기 섹퀴들의 봉준호 할짝할짝 타임이 시작되었습니다.

‘아카데미 4관왕’ 봉준호 감독 귀국…“홀가분하게 마무리 돼 기쁘다” / KBS뉴스(News)봉준호 감독이 귀국했습니다. 영화 '기생충'으로 아카데미 4관왕의 영예를 안고 '금의환향'한 봉 감독은 팬들에게 감사하단 말과 함께 다시 창작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습니다. ▣ 기사 더보기 : https://bit.ly/2htjyxS ▣ KBS 뉴스 보기 ◇ PC : http://n...

'아직도 수상 이해 안 돼'…봉준호, 미 관객에 소감'왜 수상소감으로 텍사스 전기톱을 꺼냈는지 모르겠다' 아카데미 시상식이 끝난지 나흘이 지났지만, 봉준호 감독은 '아..

[B딱]봉준호 생가 복원? 정치권의 황당한 ‘기생충 코인’ 노림수‘기생충 코인’에 무임승차 하려는 정치권 모습을 모았습니다. [B딱]봉준호 생가 복원? 정치권의 황당한 ‘기생충 코인’ 노림수 야, 이 쓰레기들아. 야후 재팬에 이딴 기사 올리는 너희가 한국 언론사가 맞냐? 일본 입맛에 맞는 기사쓰는 걸 보니, 너흰 그냥 가난한 조선일보구나. 부끄러움을 모르는 자한당 구역질나서 말하고 싶지도 않네요 기생충만도 못한 더러운 인간들 세비가 아깝다 최저임금때문에 나라가 망하는 것처럼 선동질하던 자한당 소방공무원국가직반대 세금으로 일자리반대 내가 보기엔세금으로 개의원들 세비 품위유지비 특활비남용이 제일낭비 똥-오줌도 가리지 못하는...염치없는 놈들이다.

‘아카데미 4관왕’ 봉준호 감독 귀국…“홀가분하게 마무리 돼 기쁘다” / KBS뉴스(News)봉준호 감독이 귀국했습니다. 영화 '기생충'으로 아카데미 4관왕의 영예를 안고 '금의환향'한 봉 감독은 팬들에게 감사하단 말과 함께 다시 창작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습니다. ▣ 기사 더보기 : https://bit.ly/2htjyxS ▣ KBS 뉴스 보기 ◇ PC : http://n...

중국인 돌아오는 아프리카 초긴장 ... 빌 게이츠도 '중국 보다 심각할 것'춘절이 끝나면서, 중국인 근로자들이 아프리카로 돌아올 것으로 보입니다. 문제는 코로나를 진단할 수 있는 국가는 54개국 중 16개국 뿐입니다. 니네 니뽕국도 그래

[속보] 6일만에 코로나…29번 환자, 해외 안간 38년생 남성[속보] 6일만에 코로나…29번 환자, 해외 안간 38년생 남성



‘코로나19 확진’ 신천지 교육생, 보은 생활치료센터 무단이탈…대구시 “고발”

검찰, 윤석열 부인 공모 의혹은 조사도 않고 불기소

[속보] '한국으로 출발하는 비행기 탑승 전 37.5도 넘으면 탑승 금지, 환불 조치'

“n번방 사건 재판 오덕식 판사 배제” 국민청원 하루만에 30만 육박

[속보] 검찰, 윤석열 총장 장모 기소…‘사문서 위조’ 등 혐의

[단독] 김어준의 조국 백서, '먹튀' 논란

[속보] 존슨 영국 총리 코로나19 확진…국가정상 첫 사례

댓글 쓰기

Thank you for your comment.
Please try again later.

최근 뉴스

뉴스

16 2월 2020, 일요일 뉴스

이전 뉴스

'코로나19' 국내 잠복기 평균 4.1일, 최초 증상은···28명 역학적 특성 분석

다음 뉴스

[2월 16일] 미리보는 KBS뉴스9
겹겹의 문 안에 최초의 괴물이 있었다 n번방의 '박사들'은 어디에서 왔는가? n번방은 어느날 갑자기 나타나지 않았다 권영진 대구시장 '실신' 앞뒤 상황 보여드립니다 日 코로나19 확진자 2천4백 명 넘어...하루 새 200명 급증 CJ ENM 직원 1명 코로나19 확진…상암동 사옥 폐쇄 자가격리 통보받은 부녀, 공항서 발각…강제 조치 집단감염 반복되는데…일부 교회 '내일도 예배 강행' 외교부 '美 FDA, 한국 3개 업체 진단키트 사전승인' 진해 벚꽃 명소 폐쇄 조치로 한산...대구 도심은 조금씩 붐벼 ‘어스아워’ 지구를 위해 멈춘 1시간 성 범죄 '솜방망이' 검찰·법원에 뿔난 시민들...'판사·수사팀 바꿔라'
‘코로나19 확진’ 신천지 교육생, 보은 생활치료센터 무단이탈…대구시 “고발” 검찰, 윤석열 부인 공모 의혹은 조사도 않고 불기소 [속보] '한국으로 출발하는 비행기 탑승 전 37.5도 넘으면 탑승 금지, 환불 조치' “n번방 사건 재판 오덕식 판사 배제” 국민청원 하루만에 30만 육박 [속보] 검찰, 윤석열 총장 장모 기소…‘사문서 위조’ 등 혐의 [단독] 김어준의 조국 백서, '먹튀' 논란 [속보] 존슨 영국 총리 코로나19 확진…국가정상 첫 사례 교사 73% '4월 6일 이후로 추가 개학 연기 필요' 급식실서 일하다 뇌출혈…'초미세먼지 산재' 첫 인정 “‘박사방’ 조주빈은 유일하고 이상한 악마가 아니다” “코로나19 완치율 50% 달성, 축하할 작은 성과” “돌봄·간병 여성이 없다면 우리 사회는 멈춰 있을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