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방송’ 주파수 99.9MHz 사업자 선정 심사 ‘오리무중’

‘경기방송’ 주파수 99.9MHz 사업자 선정 심사 ‘오리무중’

2022-01-18 오후 2:28:00

‘경기방송’ 주파수 99.9MHz 사업자 선정 심사 ‘오리무중’

전국언론노동조합, 민주노총 경기지역본부, 경기민주언론시민연합 등이 속한 ‘새로운 999 추진위원회’가 18일 방송통신위원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방통위는 작년 10월1일 신규 라디오 사업자 공모 절차를 시작하며 올해 1월 중 선정심사를 진행한다고 밝혔지만 심사위원단 구성, 심사 일정, 사업자 선정 발표 시기는 여전히 오리무중”이라고 비판했다. 이번 공모는 2020년 3월16일 99.9MHz를 사용하던 경기방송의 자진 폐업에 따라 이뤄졌다. 추진위는 “1300만 경기도민은 주파수 99.9MHz의 노이즈만 듣고 있다. 작년 11월1

이번 공모는 2020년 3월16일 99.9MHz를 사용하던 경기방송의 자진 폐업에 따라 이뤄졌다. 추진위는 “1300만 경기도민은 주파수 99.9MHz의 노이즈만 듣고 있다. 작년 11월12일 방통위 공모에 7개 사업자가 신청서를 낸 이후 두 달이 지났다”며 “심사 일정에 대한 설명 책임은 경기도민에 대한 의무”라며 심사 지연 이유와 후속 일정을 조속히 밝히라고 요구했다. 이와 관련 김우석 지상파방송정책과장은 “상황에 따라 일정이 조정될 수 있다고 이야기한 바 있다”고 밝힌 뒤 “1월 중 심사하려 했지만 코로나19 상황 때문에 지연되고 있다. 심사위원회 11명에 스탭까지 20여 명이 4박5일 합숙 심사를 해야 하는데 코로나로 엄중한 상황에서 할 수 있냐는 문제 제기가 있어 설 연휴 지나고 하자는 이야기가 나온 상황”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윤창현 언론노조 위원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코로나 핑계는 이유가 될 수 없다. 수백 명씩 모이는 선거운동도 아무 문제 없이 이뤄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대통령 선거 결과를 보고 사업자를 저울질하겠다는 것인가”라고 되물으며 “신속하게 심사 일정을 확정하고 선정 절차에 나서라”고 요구했다.  언론노조 경기방송지부는 이번 심사에 지원한 7개 사업자를 향해 △(구) 경기방송 노동자에 대한 채용 계획과 방식 △사업자 선정 이후 방송 개시 일정 △투명하고 지속가능한 수익 전략 등을 밝혀달라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일부 신청사업자에게는 과거 경기방송이 노동자를 돈벌이 수단으로 전락시킨 적폐를 연장할 사업 계획마저 엿보인다”고 우려했다.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미디어오늘 »

[하동] 정부 별도 '재난 안정지원금' 설 이전 지급[하동] 정부 별도 '재난 안정지원금' 설 이전 지급 하동군 윤성효 기자

'화천대유 성과급 40억 의혹' 최윤길, 오늘 구속영장 심사대장동 개발 사업의 물꼬를 터준 대가로 화천대유 측으로부터 40억 원을 받기로 한 혐의를 받는 최윤길 전 성남시의회 의장의 구속 여부가 이르면 오늘(18일) 결정됩니다.수원지방법원은 오늘 오전 10시 반, 뇌물 수수 혐의를 받는 최 전 의장에 대한 구속영장 심사를 진행합니다.최 전 의장은 성남시의회 의장 시...

주민들 '못살겠다'는데... 충북도의 '황당한' 환경상?최우수 단양, 우수 충주, 장려 청주·제천 선정.... 군민은 "숨 쉬기 힘들다"

#AD155442644961.ad-template { float:right; position:relative; display:block;margin:0 0 20px 20px; clear:both; } #AD155442644961.ad-template .col { text-align:center; } #AD155442644961.ad-template .col .ad-view { position:relative; display:inline-block; } 전국언론노동조합, 민주노총 경기지역본부, 경기민주언론시민연합 등이 속한 ‘새로운 999 추진위원회’가 18일 방송통신위원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방통위는 작년 10월1일 신규 라디오 사업자 공모 절차를 시작하며 올해 1월 중 선정심사를 진행한다고 밝혔지만 심사위원단 구성, 심사 일정, 사업자 선정 발표 시기는 여전히 오리무중”이라고 비판했다.  이번 공모는 2020년 3월16일 99.9MHz를 사용하던 경기방송의 자진 폐업에 따라 이뤄졌다. 추진위는 “1300만 경기도민은 주파수 99.9MHz의 노이즈만 듣고 있다. 작년 11월12일 방통위 공모에 7개 사업자가 신청서를 낸 이후 두 달이 지났다”며 “심사 일정에 대한 설명 책임은 경기도민에 대한 의무”라며 심사 지연 이유와 후속 일정을 조속히 밝히라고 요구했다.  이와 관련 김우석 지상파방송정책과장은 “상황에 따라 일정이 조정될 수 있다고 이야기한 바 있다”고 밝힌 뒤 “1월 중 심사하려 했지만 코로나19 상황 때문에 지연되고 있다. 심사위원회 11명에 스탭까지 20여 명이 4박5일 합숙 심사를 해야 하는데 코로나로 엄중한 상황에서 할 수 있냐는 문제 제기가 있어 설 연휴 지나고 하자는 이야기가 나온 상황”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윤창현 언론노조 위원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코로나 핑계는 이유가 될 수 없다. 수백 명씩 모이는 선거운동도 아무 문제 없이 이뤄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대통령 선거 결과를 보고 사업자를 저울질하겠다는 것인가”라고 되물으며 “신속하게 심사 일정을 확정하고 선정 절차에 나서라”고 요구했다.   언론노조 경기방송지부는 이번 심사에 지원한 7개 사업자를 향해 △(구) 경기방송 노동자에 대한 채용 계획과 방식 △사업자 선정 이후 방송 개시 일정 △투명하고 지속가능한 수익 전략 등을 밝혀달라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일부 신청사업자에게는 과거 경기방송이 노동자를 돈벌이 수단으로 전락시킨 적폐를 연장할 사업 계획마저 엿보인다”고 우려했다.  장주영 경기방송지부장은 “우리는 99.9의 주인이다. 우리 노동자들만이 정파 사태의 책임을 지고 움직였다”고 밝히면서 “방송 공공성은 노동자들에 의해 지켜질 수 있다. 방송 공공성을 지킬 의지가 있다면 우리에 대한 (고용) 보장을 약속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자 공모에는 경인방송, 경기도, 도로교통공단, OBS 경인TV, 케이방송, 뉴경기방송, 경기도민방송이 참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