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2에 도전장 내민 김포FC, 비장의 무기는 '배고픔' | 연합뉴스

2022-01-25 오전 1:42:00

K리그2에 도전장 내민 김포FC, 비장의 무기는 '배고픔'

K리그2에 도전장 내민 김포FC, 비장의 무기는 '배고픔'

(남해=연합뉴스) 장보인 기자=2022시즌 프로축구 K리그2에 첫선을 보일 김포FC 선수단의 원동력은 '헝그리 정신'이다.

고정운 김포 감독은 24일 경남 남해스포츠파크호텔에서 열린 2022 K리그 전지 훈련 미디어캠프 기자회견에서"우리 선수들은 다른 팀에 선택받지 못한 선수들, 배고픈 선수들로 소집됐다"고 말했다.이달 한국프로축구연맹 이사회에서 K리그 가입 승인을 받은 김포FC는 새 시즌 K리그2의 11번째 팀으로 합류한다.이달 한국프로축구연맹 이사회에서 K리그 가입 승인을 받은 김포FC는 새 시즌 K리그2의 11번째 팀으로 합류한다.콜린 벨(잉글랜드)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24일 인도 푸네의 시리 시브 차트라파티 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22 AFC 여자 아시안컵 조별리그 C조 2차전에서 후반 이금민(브라이턴), 지소연(첼시)의 연속 골을 앞세워 미얀마를 2-0으로 제압했다.

김포는 지난 시즌 K3리그(3부)에서 뛰던 팀이다.정규리그에서 2위를 기록했고, 챔피언결정전에서 창단 첫 우승을 맛봤다.그렇게 호락호락하지는 않은 11번째 팀이 될 것"이라고 출사표를 올렸다.광고 K리그2에는 이제 막 발을 들이는 '초짜'다.광고 김포는 2013년 김포시민축구단이라는 이름으로 창단해 지난 시즌 K3리그에서 정규리그 2위를 기록했고, 챔피언결정전에서 창단 첫 우승을 거둔 팀이다.김포에선 K3 우승을 함께 일군 14명의 선수를 포함해 20명 정도의 선수가 2022시즌을 위해 담금질을 하고 있다.K리그2에는 도전자의 입장으로 발을 들이게 됐지만, 고정운 감독은 김포만의 색깔이 담긴 축구를 마음껏 펼쳐 보이겠다는 각오다.미드필더 구본상, 공격수 나성은 등이 김포에 합류했다.한국은 27일 일본과 조별리그 최종 3차전을 치른다.

새롭게 김포 유니폼을 입은 선수들은 어떻게 보면 이전에 속해 있던 프로팀에서 버려진, 경쟁에서 밀려난 이들이다.고 감독은"K3리그에서 우승할 때 있던 선수들 14명을 포함해 20명 정도가 합류해 훈련하고 있다.고 감독은"K3리그에서 우승할 때 있던 선수들 14명을 포함해 20명 정도가 합류해 훈련하고 있다.고 감독은 이 점을 활용해 선수들에게 동기를 부여했다.그는"프로팀에서 온 선수들에게 팀이 자신을 버렸던 것을 후회하게 해달라고 부탁했다.당근과 채찍을 주면서 많이 뛰는 축구로 다른 10개 팀을 괴롭히려고 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우리 팀에 와서 기량을 마음껏 펼쳐줬으면 하는 마음이다.현재 전술적인 완성도가 60∼70%라는 고 감독은 외국인 선수 영입 등을 통해 더욱 단단한 팀을 만들고자 한다.꼭 과거 지도자, 구단 관계자에게 잘 되는 모습을 보여주라고 부탁했다"고 전했다.그는"외국인 공격수가 입국했고, 열흘 뒤 자가격리가 풀리면 합류할 거다.여자 축구대표팀 선수들이 경기 시작 전 기념 촬영하고 있다.

김포FC 구본상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리그 우승을 다툴 쟁쟁한 스쿼드는 아니지만, 고 감독은 정신력으로 무장한 선수들을 이끌고 K리그2에서 도전해 볼 생각이다.기자회견 참석한 고정운 감독(가운데)과 김포 선수들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기자회견 참석한 고정운 감독(가운데)과 김포 선수들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고 감독은"이런 선수들은 동기부여가 된다고 하면 반드시 반등할 수 있다.K리그에 있었던 선수들이라 기량 차이는 크지 않다고 생각한다.대신 고 감독은 지금 함께 훈련하는 선수들에게 기대를 건다.정신적인 부분만 채워진다면 비싼 선수들 못지않게 시너지가 날 것"이라고 확신했다.그는"좋은 선수들, 비싼 선수들이 있다면 기술적으로 많은 것을 하겠지만, 지금은 그런 축구가 되지 않는다.co.

K리그2 대전하나시티즌을 떠나 김포로 이적한 구본상은"감독님이 말씀하셨듯 우리는 부족하지만 간절하고 끈끈한 팀"이라며"이번 시즌 아쉽지 않게, 후회 없이 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다른 팀 선수들보다 한 발 더 뛰고, 공격도 중요하지만, 수비에도 중점을 두며 조직적으로 하려고 한다"고 했다.2012년 인천 유나이티드에 입단한 구본상은 울산 현대, FC안양을 거쳐 2020시즌부터 대전에서 뛰었으나, 대전에서는 두 시즌 동안 정규리그 7경기에 나서 도움 1개를 기록하는 데 그쳤다.자리를 잡지 못한 그는 재도약을 위해 김포행을 선택했다."프로팀에서 온 선수들에게는 팀이 선수를 버렸던 것을 후회하게 해달라고 부탁했다"는 고 감독은 우리 팀에서 마음껏 펼쳐줬으면 하는 마음이 있다."프로팀에서 온 선수들에게는 팀이 선수를 버렸던 것을 후회하게 해달라고 부탁했다"는 고 감독은 우리 팀에서 마음껏 펼쳐줬으면 하는 마음이 있다.구본상은"대전에서 실패했다고 스스로 인정한다.그래서 다시 도전하고 싶었다.그러면서 새 시즌"모든 선수가 다 사고를 칠 것 같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에이스 지소연을 벤치에 둔 채 경기를 시작한 한국은 경기를 주도하면서도 전반엔 득점을 만들어내지 못했다.

김포가 나에게 맞는 팀이라고 생각했고, 감독님께서 기회를 주셔서 조금이라도 보탬이 되려고 왔다"고 했다.'막내' 김포의 2022시즌 목표는 거창하지 않다.그는"우리 선수들은 간절하고 배고픈 친구들이다.고 감독은"우리가 이번 시즌에 승격한다거나 우승하는 걸 예상하는 분은 안 계실 거다.어느 팀과 붙어도 우리 팀이 쉽지 않다는 걸 보여주면 승점도 쌓이고 좋은 결과도 얻게 될 거라고 믿는다.그만큼 결과를 내는 게 목표"라고 전했다.꼴찌는 꼭 면하고 싶다"고 했다.꼴찌는 꼭 면하고 싶다"고 했다.이어"개인적으로는 지난해 선수로서 경기장에 못 나가는 게 제일 힘든 시간이었다.1.

경기에 나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서 선수로서 살아있다는 걸 보여드리고 싶다"고 힘을 실어 말했다.고 감독은"4∼5년 후에는 반드시 승격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고 싶다.boin@yna.K리그2에서 K리그1보다 어려운 경기를 하는 것도 많이 봤다.co.쉽지 않다는 것을 알지만, 잘 준비해서 K리그1로 올라가는, 스토리가 있는 팀을 만들고 싶다"고 힘줘 말했다.kr.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연합뉴스 »
Loading news...
Failed to load news.

프로 데뷔 앞둔 김포FC…'호락호락하지 않은 11번째 팀 될 것' | 연합뉴스(남해=연합뉴스) 장보인 기자=김포FC가 프로축구 K리그2에서의 첫 항해를 준비한다.

프로 데뷔 앞둔 김포FC…'호락호락하지 않은 11번째 팀 될 것' | 연합뉴스(남해=연합뉴스) 장보인 기자=김포FC가 프로축구 K리그2에서의 첫 항해를 준비한다.

한국 여자축구, 미얀마 꺾고 아시안컵 2연승…이금민·지소연 골 | 연합뉴스(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한국 여자 축구대표팀이 2022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조별리그 2연승을 수확했다.

무속인 조언받고 신천지 압색 거부?…검찰, 윤석열 수사 착수〈사진=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검찰총장 시절 무속인 조언을 받고 신천지 압수수색을 벌이지 않았다는 의혹.. 공수처가 해야지~~~ 검찰도 재명멍이랑 원팀이냐? 혐의 없다고 하겠지

[2보] '영국, 우크라 주재 대사관 직원 약 절반 철수' | 연합뉴스(런던=연합뉴스) 최윤정 특파원=영국이 우크라이나 주재 대사관 직원 철수를 시작했다고 BBC가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日코로나 1주일새 32만명↑…비상조치 16→34개 지역으로 확대 | 연합뉴스(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일본은 코로나19의 변이인 오미크론이 맹위를 떨치면서 비상조치가 확대할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