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병역 문제, 국감장에서도 '뜨거운 감자'

2022-10-07 오후 5:50:00

BTS 병역 문제, 국감장에서도 '뜨거운 감자'

Ytn, 뉴스채널

BTS 병역 문제, 국감장에서도 '뜨거운 감자'

[앵커]국회 국방위원회의 병무청 국정감사를 뜨겁게 달군 것은 다름 아닌 BTS의 병역 이행 문제였습니다.BTS도 예외 없이 군 복무를 해야 한다는 의견과, 국위 선양의 선봉에 선 BTS가 입대로 해체돼서는 안 된다는 의견이 팽팽히 맞섰습니다.홍주예 기자입니다.[기자]이기식 병무청장은 BTS도 군 복무를 ...

국회 국방위원회의 병무청 국정감사를 뜨겁게 달군 것은 다름 아닌 BTS의 병역 이행 문제였습니다.BTS도 예외 없이 군 복무를 해야 한다는 의견과, 국위 선양의 선봉에 선 BTS가 입대로 해체돼서는 안 된다는 의견이 팽팽히 맞섰습니다.홍주예 기자입니다.[기자]이기식 병무청장은 BTS도 군 복무를 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본다고 밝혔습니다.지난 4일 국방부 국정감사 때 이종섭 장관의 답변과 같습니다.[이기식 / 병무청장 : 병역 의무 이행은 제일 중요한 게 공정성입니다. 그리고 형평성이고 이런 차원에서 본다면 BTS도 군 복무를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생각합니다.]

여당 일부 의원들도 병무청장의 의견에 힘을 실었습니다."군대는 때 되면 알아서들 갈 테니까"라는 BTS 멤버의 노래 가사를 인용하며, 당사자가 입대 의사를 분명히 밝혔다고 강조했습니다.BTS가 대체복무를 할 수 있도록 병역법을 개정해야 한다는 일각의 목소리도 비판했습니다.[한기호 / 국민의힘 의원 :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모두가 지켜야 하는 4대 의무 중 하나가 국방의 의무입니다. 특정인을 위해서 법을 고친다면 그야말로 위인설법이라고 할 수밖에 없습니다.]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YTN »

국민 양형체험 프로그램

대한민국 대법원 양형위원회 국민 양형체험 프로그램 웹사이트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

[노컷브이]국감장 달군 BTS 병역 문제…복무해야' vs '국가적 손실'7일 병무청 국정감사에서 방탄소년단(BTS) 멤버들의 병역복무를 두고 여·야간 공방이 이어졌다. 국민의힘 김기현 의원은 BTS의 병역 문제와 관련해서 '여론조사에서 병역 면제가 더 높게 나왔지만 현역 군인의 사기 .. 핵전쟁 아마겟돈이 일어나네 마네 하는 판국에 이런 머지리같은 국감장을 봤나? 뭐가 중헌디를 꼭 써야겠냐 황금알을 낳는 거위의 배를 가르려고? 에궁~ 진짜 국위선양하고 국가위상을 드높인 애들을... 중국이랑 일본은 엄청 좋아라 하겠네~~~

국감장도 달군 'BTS 병역'…'병역하는 특혜줘야' '국가적 손실' | 연합뉴스(서울=연합뉴스) 이상현 이슬기 기자=방탄소년단(BTS) 멤버들의 병역 의무 이행을 둘러싼 찬반 대립이 7일 국회 국방위원회의 병무청 등에 ... 스포츠고 뭐고 기본적으로 현재의 병역특혜는 모두 없애야... 일단 기본 군사훈련은 모두받고 보직에서 특기에 따라 탄력적으로 운용해야...

병무청장 '방탄소년단도 군 복무 하는 게 바람직'이기식 병무청장은 그룹 방탄소년단(BTS)도 군 복무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이 청장은 오늘 병무청 국정감사에서 BTS 병역에 관한 질의에 병역 자원이 감소하는 상황이고 병역 의무 이행은 제일 중요한 것이 공정성과 형평성이라며 이같이 답했습니다.그러면서 전환복무 폐지와 산업지원 인... ㅋㅋ~윤석열이는 군대 안갔잖니~

사이보그 가족의 밭농사, 이러고 삽니다사이보그 가족의 밭농사, 이러고 삽니다 사이보그 허리디스크 고추탄저병 황승희 기자

한·일, 갈등은 밀쳐놓고 ‘군사 밀착’최근 나타나기 시작한 한·일관계의 변화에는 여러 가지 추동 요인이 있다. 가장 직접적인 것은 도발 수위가 급격히 높아진 북한의 행동이다. 일본이 어떤 나라인지 잊고 사는구나...언제 또 정한 할지 식민지 총독 은 본국의 지령을 충실하게 따르고 있는데... 식민지 총독 을 대통령으로 찍은 사람들은 모르고 있는 듯...

'행방불명' 사유 병역 미이행자 967명 재난지원금 수령 | 연합뉴스(서울=연합뉴스) 이상현 이슬기 기자='행방불명'으로 군대에 가지 않고 있으면서도 정부의 재난지원금을 수령한 이들이 1천 명에 육박하는 것으... ''행방불명' 사유 병역 미이행자 967명 재난지원금 수령' 새끼들, 진짜로 너무했다. 한편 나라가 디비진다.💀국정원과 총리실(대테러기관)에 암약하는 국제간첩단의 '집단자살'이 임박했다.연합의 많관부!

[앵커] 국회 국방위원회의 병무청 국정감사를 뜨겁게 달군 것은 다름 아닌 BTS의 병역 이행 문제였습니다.7일 병무청 국정감사에서 방탄소년단(BTS) 멤버들의 병역복무를 두고 여·야간 공방이 이어졌다.병무청 "군복무가 바람직" 원칙론 속 국방위원들은 의견 엇갈려 '새로운 시작' BTS 개별활동 나서 (서울=연합뉴스) 진연수 기자=그룹 방탄소년단(BTS)이 데뷔 9년 만에 단체 활동 잠정 중단하고 개별 활동에 나선다.이기식 병무청장은 그룹 방탄소년단(BTS)도 군 복무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BTS도 예외 없이 군 복무를 해야 한다는 의견과, 국위 선양의 선봉에 선 BTS가 입대로 해체돼서는 안 된다는 의견이 팽팽히 맞섰습니다. 홍주예 기자입니다. 저는 그 반론 쪽에 더 많은 비중을 두고 봐야 한다"고 주장했다. [기자] 이기식 병무청장은 BTS도 군 복무를 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본다고 밝혔습니다. 2022. 지난 4일 국방부 국정감사 때 이종섭 장관의 답변과 같습니다. 이러한 차원에서 본다면 BTS도 군 복무를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이기식 / 병무청장 : 병역 의무 이행은 제일 중요한 게 공정성입니다.co.

그리고 형평성이고 이런 차원에서 본다면 BTS도 군 복무를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생각합니다. 그렇게 되면 자연스럽게 해산 될 것이다.co.] 여당 일부 의원들도 병무청장의 의견에 힘을 실었습니다. "군대는 때 되면 알아서들 갈 테니까"라는 BTS 멤버의 노래 가사를 인용하며, 당사자가 입대 의사를 분명히 밝혔다고 강조했습니다. 그걸 왜 무시하고 군대보내려고 하느냐. BTS가 대체복무를 할 수 있도록 병역법을 개정해야 한다는 일각의 목소리도 비판했습니다. 이기식 병무청장은"우리 병역 자원이 감소하고 있고 병역의무 이행에서 제일 중요한 게 공정성과 형평성"이라며"이런 차원에서 BTS도 군 복무를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한기호 / 국민의힘 의원 :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모두가 지켜야 하는 4대 의무 중 하나가 국방의 의무입니다..

특정인을 위해서 법을 고친다면 그야말로 위인설법이라고 할 수밖에 없습니다.] 반면, 야당은 BTS에게 병역 특례 혜택을 주는 게 국익이라고 맞섰습니다. 그는 '군대는 때 되면 알아서 간다'는 내용의 BTS 노래 가사를 인용,"본인들이 국가의 의무를 다하겠다고 밝힌 것"이라며"(병역이행으로) 말이 많으니 노래까지 만들어 부른 것"이라고 주장했다. 멤버들이 차례로 입대하면 그룹 해체가 불가피한데, 이는 국가적인 손실이라는 겁니다. [설 훈 / 더불어민주당 의원 : BTS가 대한민국에 끼친 영향, 전 세계에 끼친 영향을 생각하면 병사로서 국방의 의무를 하는 것보다 훨씬 더 많은 대한민국에 플러스를 줬다고 생각할 수밖에 없습니다.] BTS 병역과 관련해 사회적 합의를 이룰 구체적 계획이 있느냐는 질의에 이기식 청장은 특별히 계획을 갖고 있지는 않다고 답했습니다. 김기현 의원은"BTS 병역특례에 찬성하는 (여론조사) 비율이 더 많이 나오긴 하지만 공정성과 현역 군인들의 사기 등 측면에서 바람직한지 반론들이 있다"며"찬성론에도 일리는 있지만, 반론에 더 비중을 두고 봐야 하지 않나 생각한다"고 거들었다.

현행 병역법상 '대중문화예술 분야 우수자'에 해당하는 BTS 멤버들은 만 30살까지 입영을 연기할 수 있습니다. 이에 따라 BTS에서 가장 나이가 많은 진은 올해 안에 입대를 해야 합니다. 이런 가운데 국회 국방위원회에는 예술·체육요원 편입대상에 BTS 등 대중문화예술인을 포함하는 내용의 병역법 개정안 3건이 계류돼 있어 어떤 결론이 나올지 주목됩니다. 왼쪽은 송선태 5. YTN 홍주예입니다. YTN 홍주예 (hongkiza@ytn.

co.10.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kr 반면 더불어민주당에선 대체복무 등 병역특례 혜택을 고민해야 한다고 맞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