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명 모임 허용 첫날 “연말특수 기대” “저녁 회식은 좀…”

거리두기 완화 첫날…자영업계 매출 향상 기대감직장인들, 저녁모임 폭 확대 반겨도 회식재개는 꺼려

2021-10-18 오후 12:30:00

“오늘 벌써 7명 예약이 한 팀 들어왔어요. 이제 손님들도 모임에 대한 기대감이 있을 테니, 식당 운영하는 입장에선 장사가 좀 될 거란 기대가 생기죠.” 코로나19가 덮치기 직전인 2018년부터 횟집을 시작한 윤아무개(61)씨는 조심스레 기대감을 내비쳤다.

거리두기 완화 첫날…자영업계 매출 향상 기대감직장인들, 저녁모임 폭 확대 반겨도 회식재개는 꺼려

직장인들, 저녁모임 폭 확대 반겨도 회식재개는 꺼려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안이 실시된 18일 낮 서울 종로구 광화문의 한 식당을 찾은 시민들이 식사를 하고 있다. 4인 이상이 모인 테이블이 곳곳에 보인다. 신소영 기자 viator@hani.co.kr “오늘 벌써 7명 예약이 한 팀 들어왔어요. 이제 손님들도 모임에 대한 기대감이 있을 테니, 식당 운영하는 입장에선 장사가 좀 될 거란 기대가 생기죠.” 코로나19가 덮치기 직전인 2018년부터 횟집을 시작한 윤아무개(61)씨는 조심스레 기대감을 내비쳤다. 18일부터 거리두기 기준이 완화돼 저녁 6시 이후에 백신접종자 4명 포함 최대 8명까지 모임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이전까지는 2명만 가능했지만, 이날부터 백신 미접종자 4명도 저녁에 모임을 할 수 있다. 회사들이 밀집한 서울 중구에서 3년째 식당을 한 윤씨는 사적 모임 제한 인원이 풀리면서 다가올 연말 모임 특수를 누릴 수 있을까 기대한다. 윤씨는 “(중구) 쪽은 평일 저녁 직장인 회식 장사로 돈을 버는데 4단계가 시작되면서 매출이 3분의1 수준으로 떨어질 수밖에 없었다. 회사원들이 재택도 많이 해서 장사가 어려웠는데, 재택근무가 풀리다 보면 모임을 만들려는 사람들도 많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실제로 일부 회사들은 재택근무에서 대면근무로 전환하는 분위기다. 직장인 김보미(31)씨는 “거리두기가 풀리니 벌써 회식을 하자는 이야기가 나온다. 4단계 때 친구들을 만나려면 누구를 부르고 빼야 할지로 난감했는데 이제 이런 제한은 없을 테니 편할 것 같긴 하다”고 말했다.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안이 실시된 18일 오전 서울의 한 브런치 카페에서 관계자가 8인 자리에 식기류를 놓고 있다. 연합뉴스 다시 잦은 회식이 생길까 내심 걱정하는 직장인들도 있다. 직장인 이아무개(34)씨는 “이제 소규모 모임에 적응했는데, 8명이 모여 회식을 한다고 생각하면 아직은 불안함이 크다”고 전했다. 작은 기업에서 근무하는 박아무개(30)씨도 “상사가 퇴근 5분 전 회식을 통지하는 스타일이다. 이런 회식 패턴이 반복된다면 개인 일정을 옮겨야 하는 불상사가 일어날 것 같아 걱정된다”고 했다. 일부 자영업자들은 거리두기 완화와 위드코로나에 기대감을 보이면서도 코로나19 이전으로 돌아가긴 어려울 것으로 내다봤다. 20년째 서울시청 앞에서 삼겹살집을 운영하는 ㄱ씨는 “백신 접종자 인센티브가 있어도 손님 4명이 오는 경우는 드물었는데, 이제는 5명 이상 모임도 가능할 거란 생각이 든다”면서도 “코로나를 겪으면서 모임 문화도 바뀌어 예전 수준으로 매출이 회복될진 모르겠다”고 했다. 대면수업을 막 시작한 대학가 풍경도 비대면 수업이 주를 이뤘던 이전과는 달랐다. 이날 대면수업 기조로 전환한 서울시 관악구 서울대학교 교정에도 학생들이 모여들었다. 점심시간에는 학생식당 앞에서 20여명 가까이 줄을 서서 입장을 기다렸고, 교정에서 우연히 만난 학생들은 “이게 얼마 만이냐”며 반가워하기도 했다. 다만 대면수업이 정상화 되기까진 시일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강의실에서 사용할 투명 칸막이 등의 시설 확충도 필요하고, 대면-비대면 혼합 강의 장비가 갖춰지지 않은 학과의 경우엔 대면 수업을 다음달로 미뤘다. 장예지 이우연 기자 penj@hani.co.kr 더불어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언론 한겨레 구독신청 하기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Pick] 소리 소문 없이 사라진 붕어빵, 이유 찾았다 [뉴스9 날씨] 내일 오전까지 서쪽에 눈·비…동해안 건조 주의 모든 내외국인 입국자 열흘간 격리…하늘길 다시 닫히나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후원하기 후원제 소개 두근거리는 미래를 후원해주세요 소외 없이 함께 행복한 세상을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한겨레 »

[11월 27일] 미리보는 KBS뉴스9

WHO “‘오미크론’ 우려 변이 지정”…확산 우려 세계보건기구가 새로운 코로나일구 변이에 ‘오미크론’이란 이...

수도권, '8인 모임' 가능해진다…'일상 회복 징검다리'단계적 일상 회복으로의 전환을 앞두고 내일부터 2주간 새 거리두기 조정안이 시행됩니다. 수도권은 최대 8명, 비수도권은 10명까지 사적 모임이 가능해지지만, 여전히 영업시간은 제한돼 있어 아쉽다는 반응입니다. 뭔 패트와 매트 놀이인지.

부산, 사적 모임 10명까지…노래방·유흥주점은 10시로 제한오늘부터 사적모임은 최대 10명(접종완료자 포함), 식당, 카페, 일반 술집의 영업시간은 자정까지 연장됐습니다. 부산 사회적거리두기 3단계 더자세한내용_기사참고하세요‼

오늘부터 수도권 8명·비수도권 10명 모임…“일상회복 전 마지막 거리두기”단계적 일상회복, 이른바 '위드 코로나'로 가기 전 마지막 사회적 거리두기가 오늘(18일)부터 2주간 적용됩...

내일부터 수도권 8명·비수도권 10명 모임…“일상회복 전 마지막 거리두기”단계적 일상회복, 이른바 '위드 코로나'로 가기 전 마지막 사회적 거리두기가 내일(18일)부터 2주간 적용됩... 우리 모두가 경험한 코로나 괴질 을 방역당국 을 신뢰하며 역량을 결집하여 극복하기 위하여 최선의 노력 을 해야합니다 ㅎㅎ 화이팅 🎶🎵 👏 🇰🇷 우리나라 대한민국 MessageOnRapture 하나님께 대한 불순종은 심각한 결과를 초래합니다.

내일부터 수도권 사적 모임 8인 허용...'방역 긴장감 놓아서는 안돼'[앵커]이른바 '위드 코로나'로의 전환을 앞둔 마지막 거리두기가 내일(18일)부터 시행됩니다.수도권은 최대 8명까지 모임을 할 수 있고 독서실과 극장 영업도 자정까지 늘어납니다.정부는 이번 조치로 방역의 긴장감이 풀어져서는 안된다고 강조하고 있습니다.보도에 이승훈 기자입니다.[기자]사적 모... 글쎄요!

내일부터 수도권 8명·비수도권 10명 모임…“일상회복 전 마지막 거리두기”단계적 일상회복, 이른바 '위드 코로나'로 가기 전 마지막 사회적 거리두기가 내일(18일)부터 2주간 적용됩... 우리 모두가 경험한 코로나 괴질 을 방역당국 을 신뢰하며 역량을 결집하여 극복하기 위하여 최선의 노력 을 해야합니다 ㅎㅎ 화이팅 🎶🎵 👏 🇰🇷 우리나라 대한민국 MessageOnRapture 하나님께 대한 불순종은 심각한 결과를 초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