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윤석열에 “처가비리 엄단 발표, 안철수와 단일화를”

2022-01-15 오후 12:00:00

페북에 글올려…“정권교체 호기 허무하게 날려선 안돼안 후보와 단일화 난제가 1997년 이회창 패배 데자뷔”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15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처가 비리 엄단 의지 발표와 단절,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와의 적극 추진으로 난제를 풀어나가시라”고 윤석열 대선 후보에게 조언했다.

페북에 글올려…“정권교체 호기 허무하게 날려선 안돼안 후보와 단일화 난제가 1997년 이회창 패배 데자뷔”

안 후보와 단일화 난제가 1997년 이회창 패배 데자뷔”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해 11월8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비엔비(BNB)타워에서 열린 JP희망캠프 해단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15일 “처가 비리 엄단 의지 발표와 단절,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와의 적극 추진으로 난제를 풀어나가시라”고 윤석열 대선 후보에게 조언했다. 홍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배우자 김건희씨 7시간 녹취록 공개에 이어 2월10일에는 탄핵 당시 좌파연합에 가담했던 윤 후보도 나오는 ‘나의 촛불’이라는 다큐멘터리 영화도 상영된다고 한다. 1997년 이회창 한나라당 후보의 대선 데자뷔를 보는 느낌”이라는 글을 올렸다. 홍 의원은 “저들은 정교하게 대선 플랜을 가동하고 있는데 우리는 아무런 대책 없이 좌충우돌하는 모습들이 참 안타깝다”며 “대선 경선 때 수차례 경고해도 모두 귀를 막고 있더니 정권교체 이 좋은 호기를 이렇게 허무하게 날릴 수는 없지 않나”라고 지적했다. 홍 의원은 안 후보와의 단일화 결단을 촉구했다. 그는 “이회창 후보 자녀 병역 의혹과 이인제 후보와의 단일화 난제가 결국 대선패배로 이어졌듯이 윤 후보의 처가 비리와 안 후보와의 단일화 난제가 1997년 대선패배의 재판이 되는 것 아니냐는 어두운 그림자가 짙게 드리워지는 요즘”이라고 짚었다. 그러면서 홍 의원은 “이회창 후보 때도 이를 막은 것은 측근들의 발호였다. 아첨하는 측근들을 물리치고 나홀로 광야에 설 때 다시 일어설 수 있다”고 강조했다. 배지현 기자 beep@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한겨레 »

부인을 내치고 대통령 해라, 거 무슨 말이오 윤석렬은 처음 대선에 나온 이유부터가 잘못된 겁니다. 범죄자 집안이 대통령 된다고 무죄되는거 아닙니다. 단일화는 개뿔 못 먹어도 고ㅡ.

홍준표 '97년 대선 이회창 데자뷔‥尹, '아첨' 측근 물리쳐야'국민의힘 홍준표 의원은 윤석열 대선 후보를 겨냥해 '1997년 이회창 한나라당 후보의 대선 데자뷔를 보는 느낌'이라고 말했습니다. 홍 의원은 오늘 자신의 SNS에 '이회창 후보의 ... 정교한 대선플랜이나 공약이 없어도 국힘당 지지자들이나 언론포털만 믿는 사람들은 찍어줄 거라는 걸 알기 때문에 그러는 거다. 이준석과 윤석열은 지금 국민을 딱 그런 정도 수준의 인간들로 보고 선거를 하는 거다. 윤석열이 당선되면 우리 모두가 딱 그 수준이라는 게 증명되는 거고. 헬조선을 만들었던 이명박근혜의 똘마니들이 이번엔 윤석렬에... 준표가 ‘플랜’, ‘대책’이라는 낱말을 말하니, 세상이 변하였나보다. ‘음모’와 ‘모략’ 그리고 ‘어거지’ 또는 남에게 뒤집어 씌우거나 밤죄자들에게 삥이나 뜯어먹던 놈이.. 약먹이고 강간을 하라고 하던 놈이.. 저런게 정치인이 되고, 대통령 후보로 출마도 하고..

홍준표 '윤석열, 이회창 데자뷔...아첨 측근 물리쳐야 승리''1997년 이회창 한나라당 후보의 대선 데자뷔를 보는 느낌' 홍준표 윤석열 이회창

AI 윤석열 '홍준표 '청년의꿈' 윤석열 검색했다 혀가 얼얼'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AI 캐릭터인 '위키윤'은 홍준표 의원의 '청년의꿈' 사이트에 들어가 봤다면서, 혀가 얼얼했다고 표현했습니다.'위키윤'은 윤석열 후보 유튜브에 올린 동영상에서, 솔직히 '청년의꿈' 사이트를 봤다면서 윤석열을 검색했다가 너무 맵싸했다고 윤 후보를 비판하는 글들에 대한 소감을 나타냈... 본인이 책임도 안지는 장난같은 발언을 왜 기사로 쓰지? 이걸 우리가 알아야돼?

홍준표 “김건희 7시간, 언로 막으려 한들 막을수 있겠느냐”서울의소리 기자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통령후보 부인 김건희씨의 통화내역 7시간 방송을 막고자 항의방문해 충돌사태를 빚은 국민의힘 지도부를 두고 홍준표 의원도 강하게 비판했다.그는 권위주의 시대도 아니고 이를 막을 수 있다고 보느냐면서 가처분신청을 통해 스스로 일을 키워놓고 종편에 나와 얄팍한 법률지식으로 헛소리나 하는 것은 윤석열 후보를 수렁에 빠뜨리는 일이라고 했다.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은 14일 오전 국민의힘 지도부가 서울 상암동 MBC 본사를 찾아 항의방문 과정에서 MBC 구성원과 시민들의 반대에 막혀 충돌사태를 빚자 자신의 페이

윤석열에 가슴 철렁, 한방에 훅 간 정치인 떠올라윤석열에 가슴 철렁, 한방에 훅 간 정치인 떠올라 멸콩 정용진 윤석열 김명곤 기자 여기서 'Let it go' 월트 디즈니 도 매카시에 동조했다는 사실. 굳이 두 사실을 비교하면, 매카시 = 정용진 디즈니 = 토리 아버지 나머지 멸공. 사태 파악 못하는 쩌리들. 달파멸콩!

안철수, 이재명·윤석열에 “살인멸구” “망국적 포퓰리즘” 동시 때리기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가 공세 수위를 높였다. ‘병사 월급 200만원’ 공약을 내건 윤 후보와 관련해 “한마디로 매표 행위”라고 말했다. 또 이 후보를 향해서는 변호사비 대납 의혹 제보자 사망과 관련해 “살인멸구”(‘죽여서 입을 막는다’는 뜻)라는 거친 표현을 동원했다. 공감 민주당 선대위가 MB아바타 와 '내통'하고 있는 게 아니라면... 당장 허위사실 유포, 선거법 위반으로 고발해야 한다. 촬스 야~ 혀~ 가 짧으니,, 닛뽕 에서 - 그나마 더~ 기회 잡지않겠나…

페북에 글올려…“정권교체 호기 허무하게 날려선 안돼 안 후보와 단일화 난제가 1997년 이회창 패배 데자뷔”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해 11월8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비엔비(BNB)타워에서 열린 JP희망캠프 해단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 제공: 연합뉴스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은 윤석열 대선 후보를 겨냥해"1997년 이회창 한나라당 후보의 대선 데자뷔를 보는 느낌"이라고 말했습니다.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왼쪽)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AI 캐릭터인 '위키윤'은 홍준표 의원의 '청년의꿈' 사이트에 들어가 봤다면서, 혀가 얼얼했다고 표현했습니다.

공동취재사진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15일 “처가 비리 엄단 의지 발표와 단절,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와의 적극 추진으로 난제를 풀어나가시라”고 윤석열 대선 후보에게 조언했다. 홍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배우자 김건희씨 7시간 녹취록 공개에 이어 2월10일에는 탄핵 당시 좌파연합에 가담했던 윤 후보도 나오는 ‘나의 촛불’이라는 다큐멘터리 영화도 상영된다고 한다. 홍 의원은"김건희 씨 7시간 녹취록 공개에 이어, 2월 10일에는 탄핵 당시 좌파 연합에 가담했던 윤 후보도 나오는 '나의 촛불'이라는 다큐멘터리 영화도 상영된다고 한다"며"저들은 정교하게 대선 플랜을 가동하고 있는데 우리는 아무런 대책 없이 좌충우돌하는 모습들이 참 안타깝다"고 말했습니다. 1997년 이회창 한나라당 후보의 대선 데자뷔를 보는 느낌”이라는 글을 올렸다. 홍 의원은"김건희씨 7시간 녹취록 공개에 이어 2월 10일에는 탄핵 당시 좌파 연합에 가담했던 윤 후보도 나오는 '나의 촛불'이라는 다큐멘터리 영화도 상영된다고 한다"며"저들은 정교하게 대선 플랜을 가동하고 있는데 우리는 아무런 대책 없이 좌충우돌하는 모습들이 참 안타깝다"고 적었다. 홍 의원은 “저들은 정교하게 대선 플랜을 가동하고 있는데 우리는 아무런 대책 없이 좌충우돌하는 모습들이 참 안타깝다”며 “대선 경선 때 수차례 경고해도 모두 귀를 막고 있더니 정권교체 이 좋은 호기를 이렇게 허무하게 날릴 수는 없지 않나”라고 지적했다. 홍 의원은 또"아첨하는 측근들을 물리치고 나홀로 광야에 설 때 다시 일어설 수 있다. 홍 의원은 안 후보와의 단일화 결단을 촉구했다.co.

그는 “이회창 후보 자녀 병역 의혹과 이인제 후보와의 단일화 난제가 결국 대선패배로 이어졌듯이 윤 후보의 처가 비리와 안 후보와의 단일화 난제가 1997년 대선패배의 재판이 되는 것 아니냐는 어두운 그림자가 짙게 드리워지는 요즘”이라고 짚었다. 서둘러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아첨하는 측근들을 물리치고 나 홀로 광야에 설 때 다시 일어설 수 있다"며"시간이 없다. 그러면서 홍 의원은 “이회창 후보 때도 이를 막은 것은 측근들의 발호였다. 아첨하는 측근들을 물리치고 나홀로 광야에 설 때 다시 일어설 수 있다”고 강조했다. 배지현 기자 beep@hani.hyejeong@joongang.co.

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후원하기 후원제 소개 두근거리는 미래를 후원해주세요 소외 없이 함께 행복한 세상을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평등하고 자유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후원하기 후원제 소개 이슈2022 대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