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직 기자 비보에 KBS노사 “유족 뜻 최우선”

KBS 기자가 스스로 세상을 등지는 일이 벌어져 주변의 안타까움을 사고 있다.

2022-01-25 오전 10:27:00

KBS 기자가 스스로 세상을 등지는 일이 벌어져 주변의 안타까움을 사고 있다.

KBS 기자가 지난 18일 스스로 세상을 등지는 일이 벌어져 주변의 안타까움을 사고 있다.11년차 기자인 A 기자는 온라인 경제매체에서 근무하다가 2015년 KBS 경력 기자로 입사했다. 최근까지는 KBS 디지털부서에서 뉴스를 제작했다.KBS 보도본부 등이 인지한 A 기자의 유서 내용에는 업무 스트레스 등에 대한 호소가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그가 생전 주변 동료들에게 KBS 생활의 어려움을 호소했다는 이야기도 나온다.이와 관련 KBS 기자협회는 A 기자 발인이 있던 지난 20일 KBS 노사에 △모든 절차에 유족 의지를 최우선 반영

11년차 기자인 A 기자는 온라인 경제매체에서 근무하다가 2015년 KBS 경력 기자로 입사했다. 최근까지는 KBS 디지털부서에서 뉴스를 제작했다.KBS 보도본부 등이 인지한 A 기자의 유서 내용에는 업무 스트레스 등에 대한 호소가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그가 생전 주변 동료들에게 KBS 생활의 어려움을 호소했다는 이야기도 나온다.이와 관련 KBS 기자협회는 A 기자 발인이 있던 지난 20일 KBS 노사에 △모든 절차에 유족 의지를 최우선 반영할 것 △노사는 유족이 믿고 참여할 수 있는 객관적 조사 기구를 구성할 것 △비극의 재발을 막기 위한 구성원 심리 안정 지원 제도 및 대안 모색 등을 요구했다.

A 기자 부모는 지난 21일 오후 손관수 KBS 보도본부장을 면담했다. 이 자리에서 유족들은 A 기자 사망에 관해 산업재해를 신청할 것이며 KBS 협조를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손 본부장은 25일 통화에서 “유족께서는 A 기자 자녀들에 대한 생활유지 필요성 등을 언급하시며 산재 신청 뜻을 밝히셨고, 우리는 최선을 다해 돕겠다는 말씀을 드렸다”고 했다.26일 오후에는 A 기자 배우자가 김의철 KBS 사장과 강성원 전국언론노조 KBS본부장을 면담할 예정이다. A 기자는 언론노조 KBS본부 조합원이기도 하다.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미디어오늘 »

KBS, ‘태종 이방원’ 동물 학대 비판에 “깊이 사과…동물 복지 관련 규정 조속히 마련”드라마 태종 이방원에서 낙마 장면 촬영에 동원된 말이 죽어 동물학대 논란이 빚어진 데 대해 KBS 측은 사과문을 내고 동물 복지 관련 가이드라인을 조속히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김건희하고 오래 알고 지낸 건진법사란 인간이 산 소 껍질 벗기는 굿을 했는데 그건 한마디도 안 하네? 선택적 동물 학대?

KBS, '태종 이방원' 동물학대 논란에 '안전 규정 마련' | 연합뉴스(서울=연합뉴스) 김정진 기자=KBS가 대하드라마 '태종 이방원'으로 불거진 동물학대 논란이 커지자 재차 사과하며 동물 안전과 관련한 제작 ... 방송 중단해라 별로 재미도 없구먼 결국 말만 죽고 그런다고 죽은 말이 살아나냐

KBS 설기획, ‘96세 송해’ 위한 트로트 뮤지컬KBS가 2022 설 대기획으로 장수 MC 송해를 위한 헌정 트로트 뮤지컬을 기획했다. 트로트 뮤지컬이라는 새로운 형식으로 후배 가수 정동원, 이찬원, 영탁, 신유 등이 각 나이별 송해를 연기하면서 송해의 인생사를 보여주는 형식이다.앞서 KBS는 2020년 ‘한가위 대기획 대한민국 어게인 나훈아’를 기획, 닐슨 코리아 기준 20%가 넘는 시청률을 기록한 바 있다. 지난 2021년 설 기획으로는 ‘조선 팝 어게인’을 기획해 명절 마다 대형 기획을 선보여왔다. KBS는 오는 24일 2022 설 대기획으로 편성된 ‘여러분 고맙습니다. 송

현직 기자 비보에 KBS노사 “유족 뜻 최우선”KBS 기자가 지난 18일 스스로 세상을 등지는 일이 벌어져 주변의 안타까움을 사고 있다.11년차 기자인 A 기자는 온라인 경제매체에서 근무하다가 2015년 KBS 경력 기자로 입사했다. 최근까지는 KBS 디지털부서에서 뉴스를 제작했다.KBS 보도본부 등이 인지한 A 기자의 유서 내용에는 업무 스트레스 등에 대한 호소가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그가 생전 주변 동료들에게 KBS 생활의 어려움을 호소했다는 이야기도 나온다.이와 관련 KBS 기자협회는 A 기자 발인이 있던 지난 20일 KBS 노사에 △모든 절차에 유족 의지를 최우선 반영

ISFJ도 기자 할 수 있나요?웹진 비유 2021년 12월호에 실린 심너울 작가의 단편 '어떻게 MBTI는 과학이 되었는가'는 'MBTI 공화국'이 된 요즈음의 대한민국을 소묘한 풍자 소설입니다.

'쇼 아니냐' 질문, 송영길 격정토로 '기자 여러분 알잖나''쇼 아니냐' 질문, 송영길 격정토로 '기자 여러분 알잖나' 송영길 대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소중한 기자

#AD155442644961.ad-template { float:right; position:relative; display:block;margin:0 0 20px 20px; clear:both; } #AD155442644961.ad-template .col { text-align:center; } #AD155442644961.ad-template .col .ad-view { position:relative; display:inline-block; } KBS 기자가 지난 18일 스스로 세상을 등지는 일이 벌어져 주변의 안타까움을 사고 있다. 11년차 기자인 A 기자는 온라인 경제매체에서 근무하다가 2015년 KBS 경력 기자로 입사했다. 최근까지는 KBS 디지털부서에서 뉴스를 제작했다. KBS 보도본부 등이 인지한 A 기자의 유서 내용에는 업무 스트레스 등에 대한 호소가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그가 생전 주변 동료들에게 KBS 생활의 어려움을 호소했다는 이야기도 나온다. 이와 관련 KBS 기자협회는 A 기자 발인이 있던 지난 20일 KBS 노사에 △모든 절차에 유족 의지를 최우선 반영할 것 △노사는 유족이 믿고 참여할 수 있는 객관적 조사 기구를 구성할 것 △비극의 재발을 막기 위한 구성원 심리 안정 지원 제도 및 대안 모색 등을 요구했다. A 기자 부모는 지난 21일 오후 손관수 KBS 보도본부장을 면담했다. 이 자리에서 유족들은 A 기자 사망에 관해 산업재해를 신청할 것이며 KBS 협조를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손 본부장은 25일 통화에서 “유족께서는 A 기자 자녀들에 대한 생활유지 필요성 등을 언급하시며 산재 신청 뜻을 밝히셨고, 우리는 최선을 다해 돕겠다는 말씀을 드렸다”고 했다. 26일 오후에는 A 기자 배우자가 김의철 KBS 사장과 강성원 전국언론노조 KBS본부장을 면담할 예정이다. A 기자는 언론노조 KBS본부 조합원이기도 하다. 강성원 본부장은 통화에서 “노조 원칙은 유족들 뜻을 최대한 존중하는 것”이라며 “유족의 정확한 의견을 확인한 후 이를 바탕으로 노사가 방향성을 잡고 논의할 생각”이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