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정우 측 '프로포폴 불법투약? 치료용일 뿐…입증할 자료 있어'

Sbs 뉴스, 프로포폴, 하정우, 치료, 자료

하정우 측 '프로포폴 불법투약? 치료용일 뿐…입증할 자료 있어' #SBS뉴스

Sbs 뉴스, 프로포폴

2/18/2020

하정우 측 ' 프로포폴 불법투약? 치료 용일 뿐…입증할 자료 있어' SBS뉴스

배우 하정우 프로포폴 투약은 피부 치료 중 수면 마취 차 이뤄진 것이며 이 사실을 소명할만한 자료 도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18일 오후 소속사 워크하우스컴퍼니는 보도 자료 를 통해 프로포폴 투약 의혹에 대해 상세하게 해명했다.

배우 하정우가 프로포폴 투약은 피부 치료 중 수면 마취 차 이뤄진 것이며 이 사실을 소명할만한 자료도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18일 오후 소속사 워크하우스컴퍼니는 보도자료를 통해 프로포폴 투약 의혹에 대해 상세하게 해명했다. 하정우 측은 "프로포폴 투약은 얼굴 부위 흉터 치료 당시 수면 마취를 위해 맞았을 뿐"이며 "약물 남용은 전혀 없었다"고 강조했다. 2019년 1월부터 9월까지 총 10회의 피부 치료를 받은 후 더 이상 병원을 찾지 않았다고도 전했다. 이 같은 상황을 입증해줄 만한 자료를 모두 가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소속사는 "병원 방문 일시를 예약하는 과정 그리고 치료 후 경과를 관찰하는 과정에서 원장과 주고받은 수개월 간의 문자 내역과 원장의 요청으로 정보를 알려주는 과정이 확인되는 문자 내역이 남아 있다"면서 "그 내역을 보면 치료 목적으로 병원에 출입한 사실, 그 일시 등이 명백히 확인된다"고 강조했다. 모든 의혹에 대해 떳떳하기에 수사에 협조할 의사도 있다고 전했다. 소속사는 "수사기관이 사실 확인을 요청한다면 적극적으로 협조할 계획"이라면서 "확대 해석이나 확인되지 않은 사실에 대한 보도를 자제해주시기 바란다"고 부탁했다. (SBS funE 김지혜 기자)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SBS 뉴스

ㅜㅜ 안돼아~~~하정우...ㅠㅠ ☆☆힘들었구나. 술좀 작작 마시지.

질산 2만L 탱크로리 넘어지고, 30여대 연쇄추돌···터널 아비규환사망자 3명·부상자 43명으로 파악되며, 아직 견인되지 못한 차들도 다수 있어 인명피해가 추가될 가능성도 있습니다.

35년 연속 매출 50위권 안 기업은 삼성전자 등 8곳 뿐매출 상위 50위 안에 35년 연속으로 오른 대기업은 삼성전자, LG전자 등 8곳뿐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대기업 중 70%는 순위에서 빠지거나 주인이 바뀌는 변화가 있었던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조직개발

볼턴, 코로나19 관련 “중국이 전세계 대응 방해…투명성 높여라”중국 전역을 비롯해 전 세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는 가운데 미국에서 중국의 질병 대응 방식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왠 미국 극우 똘아이 새끼 발언이 이렇게 우리나라 뉴스까지 타야하냐? 저놈이 뭐라도 되냐? 기레기 느그 애비냐? 미국 너무 잔인한 대처입니다. 중국의 체면, 아니 중국의 공산당의 체면을 생각해야죠. 체면으로 인민의 목숨 조차, 관료의 비리조차. 한국정도는 중국의 속국이라 말하는 대범함. 이런국에 이런 미국의 발언은 온당치 못하다. 세상은 알아야 할



10대 성착취물 170개 만들었는데…‘징역 3년’ 선고한 법원

아동문학계 노벨상 받은 ‘구름빵’ 작가 “절망에서 일어설 계기 돼”

‘강간문화’는 끝나야 한다, 우리는 인간이지 않은가

‘치료 미끼 성폭행’ 저명 심리상담사, 항소심서 집행유예로 감형

[긴급진단, 전문가 인터뷰]①예방의학 전문가 “노동환경 바꿔 사회 전체 감염수준 낮추는 게 장기적 해법”

[성한용의 일침] ‘의원렌탈’로 국고 55억 뺏은 한국당, 그건 탐욕이다

확진자 2주새 2배…수도권 코로나 확산 심상찮다

댓글 쓰기

Thank you for your comment.
Please try again later.

최근 뉴스

뉴스

18 2월 2020, 화요일 뉴스

이전 뉴스

펄펄 날던 손흥민, 오른팔 골절상 악재 '이번 주 수술대'

다음 뉴스

[날씨] 출근길 빙판·안개 유의…추위 풀리고 대기질 무난
언론단체 “채널A 종편 승인 취소”…방통위 “경영진 불러 진상 파악” 법원, ‘성관계 불법촬영·유포’ 종근당 회장 장남 영장 기각 '성관계 몰카' 유포했는데…종근당 회장 장남, 영장 기각 경찰, 종근당 회장 아들 ‘불법촬영’ 혐의 수사…구속영장은 기각 정부·대학 ‘사회적 거리두기’ 연장 기류에 학생들 “등록금 환불” 요구 경산서 진료 중 감염 50대 의사 위독 [단독] 조주빈과 함께 ‘박사방’ 이끈 공동 운영자 최소 9명 ‘박사방’ 피해자 “이름 바꾸겠다”…검찰, 동영상 추적 삭제·임대주택 등 지원 [단독] 추미애 장관, 법무부 감찰관실에 진상 파악 지시…‘채널A-검사장 유착 의혹’ 확진 1만명 육박…정부, 고강도 거리두기 6일 이후도 지속할듯 [총선 D - 12]여야 “젠더폭력 근절” 쏟아내지만…성평등 공약은 ‘온도차’ 경찰, ‘n번방’ 최초 신고한 ‘추적단 불꽃’ 대학생들 신변 보호 결정
10대 성착취물 170개 만들었는데…‘징역 3년’ 선고한 법원 아동문학계 노벨상 받은 ‘구름빵’ 작가 “절망에서 일어설 계기 돼” ‘강간문화’는 끝나야 한다, 우리는 인간이지 않은가 ‘치료 미끼 성폭행’ 저명 심리상담사, 항소심서 집행유예로 감형 [긴급진단, 전문가 인터뷰]①예방의학 전문가 “노동환경 바꿔 사회 전체 감염수준 낮추는 게 장기적 해법” [성한용의 일침] ‘의원렌탈’로 국고 55억 뺏은 한국당, 그건 탐욕이다 확진자 2주새 2배…수도권 코로나 확산 심상찮다 [단독] ‘위안부 망언’ 류석춘 교수 송치…“허위사실 유포 명예훼손” “호기심에 n번방 들어간 사람도…” 뭇매 자초한 황교안 검찰, 언론 이용해 여권 핵심 겨눴나…채널A, 과잉취재였나 '온라인 소외 학생' 17만명…인터넷 환경도 제각각 휘성 수면마취제류 약물 투입했다 상가 화장실에 쓰러져 경찰 출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