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 속 숨진 노부부의 집엔 '체납고지서'만 쌓여 있었다 - 경향신문

폭염 속 숨진 노부부의 집엔 '체납고지서'만 쌓여 있었다 - 경향신문

폭염 속 숨진 노부부의 집엔 '체납고지서'만 쌓여 있었다

폭염이 기승을 부린 지난 27일 오후, 서울 도봉구의 한 다세대주택에서 노부부가 숨진 채 발견...

2021-07-30 오전 2:00:00

폭염이 기승을 부린 지난 27일, 서울 도봉구의 한 다세대주택에서 노부부가 숨진 채 발견됐다. 기초생활수급자인 부부의 냉장고는 비어 있었고, 에어컨은 없었다. 옷가지 사이로 전기세, 가스요금 고지서가 보였다. 수도요금 고지서에 적힌 체납금액은 19만620원이었다.

폭염이 기승을 부린 지난 27일 오후, 서울 도봉구의 한 다세대주택에서 노부부가 숨진 채 발견...

폭염이 기승을 부린 지난 27일 오후, 서울 도봉구의 한 다세대주택에서 노부부가 숨진 채 발견됐다. 기초생활수급자인 부부의 냉장고는 비어 있었고, 더위를 피할 에어컨은 없었다. 곳곳에 널린 옷가지 사이로 전기세, 가스요금 고지서가 보였다. 수도요금 고지서에 적힌 체납금액은 19만620원이었다. 이웃은 “여기에 에어컨 있는 사람이 얼마나 있겠나. 다 영세민들인데”라고 했다. 복도에서 마주친 다른 이웃은 “사인이 뭐래요”라고 되묻더니 곧 “날이 워낙 더우니까...”라고 나직이 내뱉었다.

허경영 '오징어 게임에 노출된 번호, 내가 1억 원에 사겠다' “통관 보류된 ‘리얼돌’ 수입신고 5년간 1,000건” ‘산재 위로금 44억’…곽상도 아들, 산재 신청 없었다

29일 경향신문 취재 결과 부부인 90대 남성 진모씨와 70대 여성 우모씨가 지난 27일 오후 1시30분쯤 도봉구 방학동의 한 다세대주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위층에서 물이 새는 것 같다’는 이웃 주민의 신고에 출동한 경찰과 소방대원이 시신을 발견했다. 발견 당시 부패가 어느 정도 진행된 상태였다고 한다. 경찰은 시신 부검 결과 부부가 자연사한 것으로 결론내렸다.주민센터와 복지관, 이웃 등의 말을 종합하면,경기 성남시에서 노숙을 하던 부부는 2013년 주거취약층을 대상으로 한 LH 매입임대주택 사업을 통해 이곳에 전입했다. 부부는 연고도, 연락할 자식도 없었고, 이웃과도 쉽게 친해지지 못했다. 누수를 신고한 아랫집 주민 A씨는 “남들이 건들고 관심 갖는 것을 싫어했다”고 했다. 이웃들은 부부가 갑작스레 사망한 원인을 더위 때문으로 추측했다. 옆집 주민 B씨는 “저번 달부터 계속 음식이 쌓여 파리가 끓었다”며 “얼마 전엔 진씨가 탈진해서 2층 계단에 앉아 있는 모습을 봤다. 무더위 영향이 컸던 것 같다”고 말했다.

관할 지자체는 기초생활수급자인 부부를 집중적으로 관리했지만 조현병·알코올중독 등 정신질환이 있는 데다 도움을 받는 것도 거부해 모니터링에 어려움을 겪었다고 한다. 주민센터 관계자는 “거의 매일 (상황을) 파악했었다”며 “할아버지가 고령에 술을 줄일 생각도 전혀 없어서 일상적인 대화도 잘 안 됐다. 할머니는 조현병이 심했다”고 말했다.남편 진씨는 당뇨 합병증으로 발가락에 괴저가 진행 중이었지만 이에 대한 치료마저 거부했다. 인근 슈퍼 주인 C씨는 “주민센터 직원이 와서 공짜로 치료받을 수 있으니 병원을 가자고 해도 거부했다”고 했다. 주민센터 관계자는 “두 분이 자녀가 없어 사실상 보호자인 할머니의 여동생을 통해 입원이나 치료를 8년 동안 많이 시도를 해봤는데 거부했다”며 “생계부터 주거, 의료 등 모든 것을 주민센터에 의지하는데도 문을 잘 안 열어주려고 해서 방문하기가 어려웠다. 할머니가 흉기를 들고 위협할 때도 있어서 더 힘들었다”고 했다. headtopics.com

사회복지관의 서비스도 당사자들 거부로 2018년 말 중단됐다. 부부를 담당한 복지관의 한 관계자는 “당사자의 거절로 서비스를 더 할 수가 없었다”며 “이후에는 주민센터 등을 통해서 잘 지내시는지만 파악했다”고 했다. 이 지역 복지관에서 일하는 한 사회복지사는 “당사자가 서비스를 거부하는 경우 개입할 방법이 없고 이번 같은 일이 발생하는 경우도 꽤 있다”며 “구나 동별로 이러한 사례들을 모아 통합사례회의를 하고 있는데 여러 기관들 사이에 공감대가 형성되면 자기결정권을 넘어 개입할 수 있는 부분들이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본인이 거부하더라도 위급한 경우에는 강제로 지원할 수 있게 하자는 것이다.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경향신문 »

[9월 21일] 미리보는 KBS뉴스9

그래도 추석, 마음은 ‘풍성’…도로 곳곳 ‘정체’ 코로나 일구 사태 속에 두 번째 맞는 추석인 오늘, 마음 만...

재난지원금 25만원에서 5만원 빼서 부자들에게도 주자고 한 게 누구더라? 상위 20%의 부자들에게 20만원은 껌값도 안 되겠지만 고인이 되신 이 두 분처럼 어려운 이들에게 5만원은 큰돈임을 그 주장을 했던 자들이 알까요? 그자들도 부자들이라. 그런 자들이 권력을 잡겠다네요, 에혀. 안타까운일입니다. 고인의.ㅁ명복을.빕니다. 기사전문을.보려 링크들어갔는데 굉고들 팝업 때문에 글을 절반도 못읽었어요. baeksina0422 아직 가야할길이 멀구만. 최저 생존을 위한 기초복지도 마련되지 못한 현실~!! 아직 우리사회는 인간들이 사는집단쪽보다는 짐승들이 사는 정글과같은 집단에 더 가깝다.

폭염 속 정전 잇따라…멈춰 버린 승강기에서 4명 구조[앵커] 좀처럼 가시지 않는 폭염에 전력 사용량이 급증하면서 밤사이 정전 사고가 잇따랐습니다. 전기 공급...

“여름에는 종일 머리가 아파요” 혹한보다 괴로운 폭염 속 이주노동자의 하루캄보디아 이주노동자 썸낭(가명)은 여름이면 계속 머리가 아프다고 했다. 비닐하우스에서 일하면서 생긴 온열 질환 증상이다. 이들이 사는 숙소의 바닥 온도는 밤에도 45도까지 치솟았다. 폭염 이주노동자 비닐하우스 기사 보기 👉 이거 보면서 나만 울고 있는거야? 노예제도야? 인권은 사람에 따라 차별되는거야? ...

'혹성탈출' 실사판? 태국 도심서 원숭이 수백 마리 난투극 (영상)자동차와 오토바이가 경적을 울렸지만, 원숭이들을 아랑곳하지 않았습니다. 혹성탈출 원숭이 태국

日 확진자 첫 10,000명 육박…‘살얼음판’ 걷는 올림픽[앵커] 도쿄올림픽이 한창인 일본에서 코로나19 사태 이후 처음으로 만 명에 육박하는 하루 신규 확진자가... 검사수를 타국가만큼 늘리면 확진자가 더 늘걸

[날씨] 오늘도 폭염 계속…수도권 등 소나기낮에도 밤에도 종일 이어지는 무더위에 지치는 요즘이라 건강관리 특별히 더 하셔야겠습니다.폭염이 이어지는 29일, 낮 기온이 서울..

곰팡이 핀 몸으로 강 거스른다···폭염에 살갗 터진 연어떼 '충격' (영상)'21℃ 수온에서 헤엄치는 연어는 38℃에서 마라톤을 하는 사람과 비슷하다' 연어 폭염 수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