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 스키장 리프트 '위험천만' 역주행...100여 명 2시간 만에 구조

포천 스키장 리프트 '위험천만' 역주행...100여 명 2시간 만에 구조

Ytn, 뉴스채널

2022-01-22 오후 3:00:00

포천 스키장 리프트 '위험천만' 역주행...100여 명 2시간 만에 구조

[앵커]경기 포천시에 있는 스키장에서 리프트가 고장을 일으켜 이용객 100명이 고립됐다가 2시간여 만에 구조됐습니다.고장 직후 리프트가 빠르게 역주행하면서 일부 이용객은 공중에서 뛰어내리는 등 위험천만한 순간이 속출했습니다.최민기 기자가 보도합니다.[기자]빠른 속도로 역주행하는 리프트 위에...

최민기 기자가 보도합니다.착지를 제대로 하지 못해 넘어지기도 합니다.넘어져 엉켜있는 이용객 위로 또 다른 이용객이 뛰어내리는 등 위험천만한 상황이 속출합니다.그러지 못한 사람들은 하늘에 매달려 있어야 했습니다.[리프트 역주행 사고 목격자 : 사람들이 머리를 들면 다치잖아요. 머리를 들고 있는 사람이 있어서 다칠 뻔했는데 옆에 있는 사람들이 숙여줘서 다행히 그렇게 부딪힌 사람은 못 봤고요.][이용삼 / 경기 포천소방서 현장대응단장 : 후진하면서 뛰어내리면서 다쳤습니다. 찰과상들을 많이 입었습니다. 넘어지면서요. 탑승 기다리고 있다가 다친 환자들이 많은 겁니다.]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YTN »

모르면서 왜 코로나 백신과 연관성 없다고 말하는가 그기준이 무엇인가 모르면서 왜 연관성 없다고 하는가 대통령께서 답을 주세요 접종후 가족을 잃은사람에게 위로와 보상을 부탁드립니다 코로나 치료제 투약 확대로 사망을 막아주세요

포천 베어스타운 스키장 리프트 역주행 사고…부상자 속출오늘 오후 3시쯤, 경기 포천시 베어스타운 스키장에서 정상 방향으로 올라가야 할 리프트가 갑자기 역주행하는 사고가 났습니다. 리프트가 뒤쪽으로 빠르게 움직이자 탑승객들은 소리를 지르며 공포에 떨었고, 리프트 승하차장 인근에선 탑승한 이용객들이 출발점에서 다른 리프트와 충돌하기 직전에 뛰어내리면서 큰 혼란이 빚어지기도 했습니다.

공포의 리프트 초고속 역주행…포천 스키장 100명 탈출 소동탑승객들은 충돌을 우려해뛰어내리기도 했습니다.포천 스키 리프트

포천 베어스타운 스키장서 리프트 역주행…45명 부상·61명 고립오늘(22일) 오후 3시쯤, 경기도 포천에 있는 베어스타운 스키장에서 리프트가 역주행하는 사고가 났습니다...

베어스타운 리프트 '공포의 역주행'…100명 한때 공중 고립(종합2보) | 연합뉴스(포천=연합뉴스) 최재훈 기자=22일 오후 경기도 포천 베어스타운 스키장에서 슬로프 정상을 향해 올라가던 리프트가 갑자기 역주행하는 사고가 ...

[영상] 스키장에서 리프트 역주행…뛰어내리고 부딪쳐 부상자 속출오늘 오후 3시쯤, 경기ㄷㅗ 포천시 베어스타운 스키장에서 정상 방향으로 올라가야 할 리프트가 출발 지점으로 역주행하는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위로 올라가던 리프트가 갑자기 뒤쪽으로 내려오면서, 리프트에 탑승 중이던 이용객들은 출발 지점 근처에 리프트가 도달한 직후 급히 뛰어 내려야 했습니다.

'리프트 역주행' 공포에 뛰어내린 이용객들…100명 한때 고립(종합3보) | 연합뉴스(포천=연합뉴스) 최재훈 기자=경기도 포천 베어스타운 스키장에서 22일 오후 슬로프 정상을 향해 올라가던 리프트가 갑자기 역주행하는 어처구니... 모르면서 왜 코로나 백신과 연관성 없다고 말하는가 그기준이 무엇인가 모르면서 왜 연관성 없다고 하는가 대통령께서 답을 주세요 접종후 가족을 잃은사람에게 위로와 보상을 부탁드립니다 코로나 치료제 투약 확대로 사망을 막아주세요

[앵커] 경기 포천시에 있는 스키장에서 리프트가 고장을 일으켜 이용객 100명이 고립됐다가 2시간여 만에 구조됐습니다.오늘(22일) 오후 3시쯤, 경기 포천시 베어스타운 스키장에서 정상 방향으로 올라가야 할 리프트가 갑자기 역주행하는 사고가 났습니다.경기 포천시 베어스타운 스키장 리프트 역주행 사고.입력.

고장 직후 리프트가 빠르게 역주행하면서 일부 이용객은 공중에서 뛰어내리는 등 위험천만한 순간이 속출했습니다. 최민기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처 뛰어내리지 못한 일부 승객들은 출발 지점에서 리프트와 리프트 사이에 끼어 부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기자] 빠른 속도로 역주행하는 리프트 위에서 사람들이 긴박하게 뛰어내립니다. 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리프트 운행 중 기계고장으로 역주행 상태에서 긴급정지가 됐다. 착지를 제대로 하지 못해 넘어지기도 합니다.. "뛰어! 뛰어!" 뛰어내린 사람들 머리 위로 아슬아슬하게 리프트가 지나가고, 넘어져 엉켜있는 이용객 위로 또 다른 이용객이 뛰어내리는 등 위험천만한 상황이 속출합니다.

오후 3시쯤 경기 포천시에 있는 스키장 '베어스타운'에서 리프트가 고장 나 이용객 백여 명이 고립됐습니다. 이 사고로 타박상을 입은 7세 어린이 1명이 병원으로 이송됐다. 리프트가 역주행하다 멈추는 아수라장 속에 높지 않은 곳에 있던 사람들은 뛰어내렸고, 그러지 못한 사람들은 하늘에 매달려 있어야 했습니다. [베어스타운 관계자 : 정확한 (경위) 파악은 직원들이 해야 하는데, 지금 직원들이 다 구조를 하러 가서…. 백여 명 정도 되는데 지금 구조하고 있거든요. 소방헬기도 출동 대기 조치했다.] 신고가 접수되자 5개 소방 구조대가 투입돼 사고 2시간여 만에 61명을 구조했고, 나머지 이용객들은 스스로 대피했습니다.

[리프트 역주행 사고 목격자 : 사람들이 머리를 들면 다치잖아요. 머리를 들고 있는 사람이 있어서 다칠 뻔했는데 옆에 있는 사람들이 숙여줘서 다행히 그렇게 부딪힌 사람은 못 봤고요.] 이 사고로 7살 여자아이가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고, 40여 명이 현장에서 응급처치를 받았습니다. 리프트를 타려고 기다리다가 역주행하는 순간 다친 이용객들이 많았습니다. [이용삼 / 경기 포천소방서 현장대응단장 : 후진하면서 뛰어내리면서 다쳤습니다.

찰과상들을 많이 입었습니다. 넘어지면서요. 탑승 기다리고 있다가 다친 환자들이 많은 겁니다.] 스키장 측은 리프트 사고 원인에 대해선 파악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YTN 최민기입니다.

YTN 최민기 (leejy@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