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무인 카페 등 4곳 연쇄 방화 30대 검거...범행 동기 '함구'

편의점·무인 카페 등 4곳 연쇄 방화 30대 검거...범행 동기 '함구'

Ytn, 뉴스채널

2022-01-26 오후 8:50:00

편의점·무인 카페 등 4곳 연쇄 방화 30대 검거...범행 동기 '함구'

[앵커]서울 도심 편의점과 무인 카페 등을 돌며 네 차례 불을 지른 연쇄 방화범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이 남성은 당시 술에 취해 있었다면서도 정확한 범행 동기에 대해선 진술을 거부했습니다.신준명 기자입니다.[기자]모자와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남성이 편의점으로 들어갑니다.한동안 구석에 우두...

서울 도심 편의점과 무인 카페 등을 돌며 네 차례 불을 지른 연쇄 방화범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이 남성은 당시 술에 취해 있었다면서도 정확한 범행 동기에 대해선 진술을 거부했습니다.신준명 기자입니다.[기자]모자와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남성이 편의점으로 들어갑니다.한동안 구석에 우두커니 서 있더니, 다른 손님의 눈을 피해 과자 봉지에 불을 붙이곤 편의점을 빠져나갑니다.불이 난 걸 발견한 손님이 소화기를 가져와 초기에 진화한 덕분에 불은 크게 번지지 않았습니다.

화재가 발생한 편의점 앞입니다.진열대에 비치됐던 상품 수십 개가 이렇게 불에 그을리거나 타서 폐기됐습니다.31살 김 모 씨가 편의점에 불을 지른 뒤 도주한 건 오전 7시 반쯤.20여 분 뒤 김 씨는 다시 인근 무인카페와 다세대 주택 우편함에도 불을 질렀습니다.앞서 오전 7시쯤에도 인근 음식점 주차장에 불이 나 소방 당국이 경찰에 공동대응을 요청했던 상황.경찰은 잇따른 화재 신고에 연쇄 방화 가능성이 크다고 판단해 순찰차 10여 대와 형사들을 투입했고 마지막 화재 신고 접수 10여 분 만에 방화 장소 인근을 지나던 김 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습니다.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YTN »

한겨레 서포터즈 벗

지금 여기, 한겨레 후원으로 벗이되어 주세요. 가치있는 뉴스 공동체, 더 섬세하게 쓰겠습니다. 한겨레 저널리즘을 다양한 방식으로 후원할 수 있습니다 -한겨레 서포터즈 벗 | 후원하기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

신규확진 8571명, 역대 최다... 오미크론 확산에 첫 8천명대신규확진 8571명, 역대 최다... 오미크론 확산에 첫 8천명대 오미크론 코로나 방역 신규확진자

방역패스·격리면제 유지하려면 3차 접종은 언제?코로나19 백신을 맞으면 음성확인서없이 식당·카페 등 다중이용시설을 이용할 수 있는 방역패스가 생긴다. 뿐만아니라 정부가 오미크론 변이 대응체계로 전환하면서 오늘부터 확진자와 밀접접촉했어도 자가격리를 하..

'허위 결제 문자'로 83억 원 보이스피싱...중국에서 무더기 검거가짜 해외 결제 문자를 보낸 뒤 피해자 수백 명에게 83억 원을 송금받아 가로챈 보이스피싱 일당이 중국에서 검거됐습니다.경기남부경찰청은 지난해 12월 중국 절강성에 있는 아파트에서 보이스피싱 총책 30대 후반 남성 이 모 씨와 조직원 등 10명을 범죄단체 조직과 사기 혐의 등으로 검거했습니다.이 씨 등은 20...

[단독] '고액 알바' 보이스피싱 피해금 수거하던 20대 검거보이스피싱 피해자로부터 약 7천만 원 어치 돈을 전달 받아 이를 보이스피싱 일당에게 송금하던 20대 여성이 은행 직원 신고로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단독] 버젓이 문 열고 현금 가져가‥'사이드미러 펼쳐진 차 노려'최근 경기도 시흥 일대 아파트단지 지하 주차장에서 차량에 있는 현금과 물건들이 도난당하는 사건이 잇따라 발생했습니다. 불과 사흘 사이에 아파트 단지 다섯 곳에서 열 대...

국내 오미크론 감염 10명 중 4명이 20~30대 '젊은층'...왜?■ 진행 : 김선영 앵커, 김대근 앵커■ 출연 : 백순영 / 가톨릭대 의대 명예교수* 아래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앵커 : 오미크론 감염자 10명 중 4명이 20~30대라고 하거든요. 그런데 이 연령층은 백신을 많이 맞은 연령대잖아요. 이...

[앵커] 서울 도심 편의점과 무인 카페 등을 돌며 네 차례 불을 지른 연쇄 방화범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이 남성은 당시 술에 취해 있었다면서도 정확한 범행 동기에 대해선 진술을 거부했습니다. 신준명 기자입니다. [기자] 모자와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남성이 편의점으로 들어갑니다. 한동안 구석에 우두커니 서 있더니, 다른 손님의 눈을 피해 과자 봉지에 불을 붙이곤 편의점을 빠져나갑니다. 불이 난 걸 발견한 손님이 소화기를 가져와 초기에 진화한 덕분에 불은 크게 번지지 않았습니다. 화재가 발생한 편의점 앞입니다. 진열대에 비치됐던 상품 수십 개가 이렇게 불에 그을리거나 타서 폐기됐습니다. 31살 김 모 씨가 편의점에 불을 지른 뒤 도주한 건 오전 7시 반쯤. 20여 분 뒤 김 씨는 다시 인근 무인카페와 다세대 주택 우편함에도 불을 질렀습니다. 앞서 오전 7시쯤에도 인근 음식점 주차장에 불이 나 소방 당국이 경찰에 공동대응을 요청했던 상황. 경찰은 잇따른 화재 신고에 연쇄 방화 가능성이 크다고 판단해 순찰차 10여 대와 형사들을 투입했고 마지막 화재 신고 접수 10여 분 만에 방화 장소 인근을 지나던 김 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습니다. [장서덕 / 노원경찰서 마들지구대 순찰 2팀장 : 화재 현장에서 용의자의 출입 사진을 신속히 확보해 출동하는 경찰관에게 전파했고, 수색 중이던 직원이 노상에서 이동하던 용의자를 검거해 추가 피해를 예방할 수 있었습니다.] 김 씨는 경찰 조사에서 술에 취해 세 곳에 불을 질렀지만 음식점 주차장에 불을 내지는 않았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범행 동기에 대해선 진술을 거부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경찰은 정확한 범행 동기와 추가 범행 여부를 파악하는 대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입니다. YTN 신준명입니다. YTN 신준명 (shinjm7529@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