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월 '금리 인상할 여지 많다…3월에 올릴 수 있어'(종합) | 연합뉴스

2022-01-27 오전 12:07:00

파월 '금리 인상할 여지 많다…3월에 올릴 수 있어'(종합)

파월 '금리 인상할 여지 많다…3월에 올릴 수 있어'(종합)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은 26일(현지시간) 기준금리를 올릴 여력이 충분하다는 입장을...

"인플레 더 심화할 위험"…임금인상 따른 인플레 악화도 우려(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은 26일(현지시간) 기준금리를 올릴 여력이 충분하다는 입장을 밝혔다.파월 의장은 이날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마친 뒤 기자회견에서"노동시장을 위협하지 않고도 금리를 인상할 수 있는 여지가 꽤 많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연준의 통화정책 목표가 물가 안정과 최대 고용이라는 점에서 파월 의장의 언급은 물가를 잡기 위해 금리를 여러 번 인상하더라도 고용에 별다른 타격이 없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광고FOMC 회의 종료 직후 상승폭을 늘리던 뉴욕증시의 주요 지수들은 파월의 이 발언이 나온 직후 하락세로 돌아섰다.금리인상 시작 시점은 시장에서 예상한 대로 이르면 3월이 될 수 있다고 파월 의장은 내다봤다.파월 의장은"우리는 3월 (FOMC) 회의에서 금리를 올릴지 말지 결정할 것"이라면서"조건이 무르익는다고 가정한다면 3월에 금리를 올릴 수 있다"고 밝혔다.앞서 FOMC 성명에서 연준은 금리인상이"곧 적절해질 것"이라고만 언급했으나, 미 언론들은 3월 인상을 시사하는 표현으로 풀이했다.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연합뉴스 »

파월 '금리 인상할 여지 많다…3월에 올릴 수 있어' | 연합뉴스(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은 26일(현지시간) 기준금리를 올릴 여력이 충분하다는 입장을...

파월 '금리 인상할 여지 많다…3월에 올릴 수 있어' | 연합뉴스(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은 26일(현지시간) 기준금리를 올릴 여력이 충분하다는 입장을...

美 진보성향 연방대법관 올해 퇴임…후임 '첫 흑인 여성' 전망(종합) | 연합뉴스(워싱턴=연합뉴스) 이상헌 특파원=미국 연방대법원의 대표적인 진보 성향 인사인 스티븐 브라이어 대법관이 올해 은퇴한다고 외신이 보도했다.

86용퇴론 후속타 잠잠…與 인적쇄신 '찻잔 속 태풍' 머무나(종합) | 연합뉴스(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더불어민주당에 불어닥친 '86(80년대 학번·60년대생) 용퇴론'이 미풍에 그칠 조짐을 보이고 있다. ㅎㅎㅎㅎㅎ 그렇죠 뭐

바이든, 우크라 침공시 푸틴 직접 제재 가능성 경고(종합) | 연합뉴스(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25일(현지시간)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할 경우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이재명 '100만원 이내 농어촌 기본소득…토지 전수조사'(종합) | 연합뉴스(서울·포천=연합뉴스) 고동욱 정수연 기자=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는 25일 '농어촌에 거주하는 주민들에게 1인당 100만원 이내의 농어... 뭐든지 돈돈돈.....ㅡ.ㅡ

"물가안정에 헌신…고물가 고착화 방지에 모든 수단 활용" "인플레 더 심화할 위험"…임금인상 따른 인플레 악화도 우려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은 26일(현지시간) 기준금리를 올릴 여력이 충분하다는 입장을 밝혔다."고물가 상승률 고착화 막기 위해 모든 수단 활용"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은 26일(현지시간) 기준금리를 올릴 여력이 충분하다는 입장을 밝혔다."고물가 상승률 고착화 막기 위해 모든 수단 활용"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은 26일(현지시간) 기준금리를 올릴 여력이 충분하다는 입장을 밝혔다.CNN과 로이터통신 등은 26일(현지시간) 브라이어 대법관이 오는 6월 말 연방대법원 현 회기가 끝나면 은퇴할 계획이라고 소식통을 인용해 전했다.

파월 의장은 이날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마친 뒤 기자회견에서"노동시장을 위협하지 않고도 금리를 인상할 수 있는 여지가 꽤 많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연준의 통화정책 목표가 물가 안정과 최대 고용이라는 점에서 파월 의장의 언급은 물가를 잡기 위해 금리를 여러 번 인상하더라도 고용에 별다른 타격이 없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연준의 통화정책 목표가 물가 안정과 최대 고용이라는 점에서 파월 의장의 언급은 물가를 잡기 위해 금리를 여러 번 인상하더라도 고용에 별다른 타격이 없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광고 FOMC 회의 종료 직후 상승폭을 늘리던 뉴욕증시의 주요 지수들은 파월의 이 발언이 나온 직후 하락세로 돌아섰다. 광고 이날 FOMC 성명에서 연준은 금리 인상이"곧 적절해질 것"이라고만 밝혔으나, 그 시점은 이르면 3월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금리인상 시작 시점은 시장에서 예상한 대로 이르면 3월이 될 수 있다고 파월 의장은 내다봤다. 파월 의장은 회견에서"우리는 3월 (FOMC) 회의에서 금리를 올릴지 말지 결정할 것"이라면서"조건이 무르익는다고 가정한다면 3월에 금리를 올릴 수 있다"고 밝혔다. 파월 의장은"우리는 3월 (FOMC) 회의에서 금리를 올릴지 말지 결정할 것"이라면서"조건이 무르익는다고 가정한다면 3월에 금리를 올릴 수 있다"고 밝혔다. 현재 연방대법원에서 브라이어보다 더 오래 근무한 대법관은 1991년에 지명된 클래런스 토머스가 유일하다.

앞서 FOMC 성명에서 연준은 금리인상이"곧 적절해질 것"이라고만 언급했으나, 미 언론들은 3월 인상을 시사하는 표현으로 풀이했다. 특히 연준 목표치를 크게 초과하는 인플레이션 문제를 우려하면서"우리는 물가안정 목표에 헌신할 것"이라며"높은 물가상승률이 고착화하는 것을 막기 위해 우리가 가진 수단을 활용할 것"이라고 파월 의장은 강조했다. 특히 연준 목표치를 크게 초과하는 인플레이션 문제를 우려하면서"우리는 물가안정 목표에 헌신할 것"이라며"높은 물가상승률이 고착화하는 것을 막기 위해 우리가 가진 수단을 활용할 것"이라고 파월 의장은 강조했다. 파월 의장은"노동시장과 물가의 놀랄 만한 진전을 고려할 때 미국 경제에는 더는 지속적인 높은 수준의 통화 정책적 지원이 필요하지 않다"며"이것이 우리가 자산매입을 축소하는 이유"라고 덧붙였다. 특히 연준 목표치를 크게 초과하는 인플레이션 문제를 우려하면서"우리는 물가안정 목표에 헌신할 것"이라며"높은 물가상승률이 고착화하는 것을 막기 위해 우리가 가진 수단을 활용할 것"이라고 파월 의장은 강조했다. 이날 파월 의장은"앞으로 1년에 걸쳐 물가상승률이 내려갈 것으로 예상한다"면서도 당분간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전 수준으로 하락하지 않을 것으로 관측했다. 그는"여전히 인플레이션 정도가 더 심화할 위험이 있다는 것이 우리의 견해"라면서"높은 물가상승률이 계속되고 더 올라갈 위험도 있다"고 말했다. 전임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은 임기 4년 동안 3명의 연방대법관을 보수 성향 인사로 지명하면서 대법원을 짙은 보수 색채로 바꿔 놓았다.

또 파월 의장은"임금이 빠르게 올라가고 있어 지속적인 실질임금 상승이 인플레이션에 상방 압력을 가할 위험성에 주의를 기울이고 있다"며 임금 인상에 따른 인플레이션 악화 가능성을 염려했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