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이우 외곽서 취재차량 피습...전 뉴욕타임스 기자 사망

2022-03-13 오후 11:20:00

키이우 외곽서 취재차량 피습...전 뉴욕타임스 기자 사망

Ytn, 뉴스채널

키이우 외곽서 취재차량 피습...전 뉴욕타임스 기자 사망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 서북쪽 이르핀에서 러시아군의 공격으로 전직 뉴욕타임스 영상 기자 1명이 사망하고 2명이 부상했다고 AFP 통신이 보도했습니다.AFP는 현지 의료진과 목격자를 인용해 취재진이 탄 차가 공격을 받았으며, 미국인 기자 1명이 현장에서 숨지고 같은 차에 타고 있던 다른 미국인 기자와 우크라이나...

AFP는 현지 의료진과 목격자를 인용해 취재진이 탄 차가 공격을 받았으며, 미국인 기자 1명이 현장에서 숨지고 같은 차에 타고 있던 다른 미국인 기자와 우크라이나인 1명이 크게 다쳤다고 전했습니다.애초 키이우 경찰은 사망자가 뉴욕타임스 기자라고 밝혔으나, 타임스 측은 그가 2015년 이후 타임스와 일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습니다.뉴욕타임스는 성명을 내고"몇 년간 뉴욕타임스를 위해 일해온 유능한 영상 기자 브렌트 르노의 죽음을 애도한다"며"그는 2015년까지 뉴욕타임스에 기여했지만 우크라이나에서는 우리와 일하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YTN 송태엽 (taysong@ytn.co.kr)※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전화] 02-398-8585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YTN »

[속보] 키이우 경찰 '뉴욕타임스 기자 1명 사망…1명 부상' | 연합뉴스[속보] 키이우 경찰 '뉴욕타임스 기자 1명 사망…1명 부상'

키이우 경찰 '뉴욕타임스 기자 1명 사망…1명 부상'우크라이나 키이우 경찰은 미국 뉴욕타임스 소속 기자 1명이 러시아군에게 사살됐다고 밝혔습니다. 현지 언론은 희생자가 51살 브렌트 르노라고 전했습니다.

러, 수도 키이우 진격에 속도…지상군 도심 25㎞ 접근러시아군이 12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키예프)를 향해 진격 속도를 다시 높이고 있는 것으로...

러시아군, 키이우 25㎞ 접근...한국 교민 속속 대피[앵커]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로 진격 중인 러시아군이 속도를 높이며 도심 25㎞ 거리까지 접근했습니다.포격을 뚫고 사선을 넘은 남성과 어머니를 다시 돌려보내야 하는 딸까지 교민들의 탈출 행렬도 이어지고 있습니다.폴란드 현지의 특파원 연결합니다. 양동훈 특파원![기자]네, 우크라이나-폴란드 국경... 급기야 푸틴이 이성을 잃었나 보군! 쯧..

[우크라 침공] 러, 수도 키이우 진격 가속…도심 25㎞ 앞 지상군 재집결(종합) | 연합뉴스(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러시아군이 12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키예프)를 향해 진격 속도를 다시 높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 2014년부터 친나치vs친러는 내전중이었다 진실을 보도하라 조선연합 크림반도 주민투표..러 합병 찬성 97% 의회, 독립선언…·미·EU 제재 결정 팽창에 앞장선 군수업체들, 우크라이나 전쟁에 환호한다 얼른 끝나라 전쟁아...프틴이는 심장마비라도 걸려 쓰러지던가...전쟁에 미친놈 같으니라고

러, 우크라 수도 키이우 진격에 속도…지상군 25㎞ 지점까지 접근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 수도를 향해 진격 속도를 다시 높이고 있습니다.\r러시아 우크라이나 키이우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 서북쪽 이르핀에서 러시아군의 공격으로 전직 뉴욕타임스 영상 기자 1명이 사망하고 2명이 부상했다고 AFP 통신이 보도했습니다.[속보] 키이우 경찰 "뉴욕타임스 기자 1명 사망…1명 부상" 카카오톡에 공유.우크라이나 키이우 경찰은 미국 뉴욕타임스 소속 기자 1명이 러시아군에게 사살됐다고 밝혔습니다.입력.

AFP는 현지 의료진과 목격자를 인용해 취재진이 탄 차가 공격을 받았으며, 미국인 기자 1명이 현장에서 숨지고 같은 차에 타고 있던 다른 미국인 기자와 우크라이나인 1명이 크게 다쳤다고 전했습니다. 애초 키이우 경찰은 사망자가 뉴욕타임스 기자라고 밝혔으나, 타임스 측은 그가 2015년 이후 타임스와 일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뉴욕타임스는 성명을 내고"몇 년간 뉴욕타임스를 위해 일해온 유능한 영상 기자 브렌트 르노의 죽음을 애도한다"며"그는 2015년까지 뉴욕타임스에 기여했지만 우크라이나에서는 우리와 일하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또 그와 현장에 같이 있던 뉴욕타임스 소속 다른 기자 1명도 러시아군 공격으로 부상해 병원으로 이송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YTN 송태엽 (taysong@ytn.co.

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