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어제 신규 확진 58명, 전원 수도권…사흘간 급증

2020-05-29 오전 4:12:00

[속보] 코로나19 어제 신규 확진 58명…전원 수도권에서 발생 #SBS뉴스

Sbs 뉴스, 확진자

[속보] 코로나19 어제 신규 확진 58명…전원 수도권에서 발생 SBS뉴스

경기도 부천 쿠팡물류센터 집단감염 여파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연이틀 50명 을 넘어섰습니다. 신규 확진자 는 모두 수도권에서 발생했습니다. 쿠팡물류센터발 감염이 고양 물류센터, 광주 현대그린푸드 물류센터, 서울 송파 마켓컬리 물류센터와 부천 콜센터 등지로 퍼진 데다 서울 중구 KB생명보험 전화영업점에서도 별개의 집단감염 사례가 나와 수도권 중심의 추가 확산이 우려도비니다.

신규 확진자는 모두 수도권에서 발생했습니다.쿠팡물류센터발 감염이 고양 물류센터, 광주 현대그린푸드 물류센터, 서울 송파 마켓컬리 물류센터와 부천 콜센터 등지로 퍼진 데다 서울 중구 KB생명보험 전화영업점에서도 별개의 집단감염 사례가 나와 수도권 중심의 추가 확산이 우려도비니다.중앙방역대책본부는 오늘(29일)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58명 늘어 누적 1만1천402명이라고 밝혔습니다.지역별로는 서울 20명, 경기 20명, 인천 18명입니다.

일일 신규 확진자는 4월 8일(53명) 이후 어제(79명) 처음으로 50명을 넘은 데 이어 오늘도 50명을 넘었습니다.일일 평균 신규 환자 50명 미만은 정부가 '사회적 거리두기'에서 '생활속 거리두기'로 전환하면서 제시한 목표 중 하나입니다.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 22∼24일 사흘간 20명대에 머물다가 25∼26일 이틀간은 10명대로 떨어졌으나 27일 쿠팡물류센터 근무자를 중심으로 확진자가 추가되면서 40명으로 늘었고, 어제에는 79명으로 급증했습니다.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SBS 뉴스 »

부천 ‘쿠팡’서 27일 하루만 43명 무더기 ‘코로나19’ 확진쿠팡 부천물류센터 직원과 아르바이트생, 협력업체 직원 등 4014명 전원에 대한 검사와 함께 접촉자도 계속 늘어나 추가 감염자도 잇따를 전망이다. 조심해야 한다...코로나가 또 다시 확산되고 있다. '부천 '쿠팡'서 27일 하루만 43명 무더기 '코로나19' 확진' 조심해야 한다...코로나가 또 다시 확산되고 있다. 한편 나라가 디비진다. 💀💀국정원 해킹사건(임과장, 빨간 마티즈 자살)에 연루돼 범죄자가 된 이낙연(전 총리), 정세균(현 총리) 그리고 서훈(국정원장)이 긴급체포되며 구속된다. 관심!

[속보]코로나19 신규 확진자 79명···국내 발생 72명신규 확진자 79명 중 72명은 국내에서 감염된 환자다. 지역별로는 서울 24명, 인천 22명, 경기 21명, 대구 2명, 부산·충남·경북이 각각 1명씩 발생했다. 등교개학반대 등교개학 미루라고 다시 재택근무각

코로나19 어제 신규 확진 79명 급증…53일 만에 최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연이틀 급증하며 근 두 달 만에 70명 후반대를 기록했습니다. 경기도 부천 쿠팡 물류센터의 집단 감염 확산이 직접적인 영향을 미쳤습니다. 특히 서울 송파 마켓컬리 물류센터와 1천600명이 근무하는 경기 부천의 대형 콜센터에서도 관련 확진자 가 나오는 등 물류센터발 감염이 주변으로 급속도로 퍼지는 양상이어서 코로나19 확산세는 당분간 더 이어질 가능성이 큽니다.

구리 갈매동 거주 일가족 8명 중 7명, 이틀 사이 코로나19 확진경기도교육청은 27일 구리시 갈매지구 유치원과 초·중·고교의 등교를 연기했습니다.

일가족 5명 코로나19 확진, ‘구리 갈매지구’ 초중고 등교 연기경기도교육청은 구리시 갈매지구 유치원과 초·중·고교의 등교를 연기했습니다. 이 지역에서 26일(어제) 30대 남성을 포함한 가족 5명이 ` 코로나19 ` 확진 판정을 받았기 때문입니다. 그러나,`고3`은

[속보]코로나19 확진자 40명 껑충…등교수업 속 비상전날 대비 40명이나 늘어난 것으로, 49일만에 최대 증가폭을 보였다. 신규 확진자 40명 중 37명은 국내에서 감염된 환자다. 걱정입니다

경기도 부천 쿠팡물류센터 집단감염 여파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연이틀 50명을 넘어섰습니다.부천시청 전경.경기도 부천 쿠팡 물류센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집단으로 발생한 27일 오후 경기도 부천시 오정동 쿠팡 부천 물류센터에 담장에 운영 중단을 알리는 안내문이 부착돼 있다.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연이틀 급증하며 근 두 달 만에 70명 후반대를 기록했습니다.

신규 확진자는 모두 수도권에서 발생했습니다. 쿠팡물류센터발 감염이 고양 물류센터, 광주 현대그린푸드 물류센터, 서울 송파 마켓컬리 물류센터와 부천 콜센터 등지로 퍼진 데다 서울 중구 KB생명보험 전화영업점에서도 별개의 집단감염 사례가 나와 수도권 중심의 추가 확산이 우려도비니다. 27일 하루에만 43명이 발생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오늘(29일)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58명 늘어 누적 1만1천402명이라고 밝혔습니다. 신규 확진자 79명 중 72명은 국내에서 감염된 환자다. 지역별로는 서울 20명, 경기 20명, 인천 18명입니다. 지난 23일부터 6명의 확진자가 나와 부천 쿠팡과 관련된 인천 확진자 30명으로 늘었다. 일일 신규 확진자는 4월 8일(53명) 이후 어제(79명) 처음으로 50명을 넘은 데 이어 오늘도 50명을 넘었습니다. 또 정부가 '사회적 거리 두기'에서 '생활 속 거리 두기'로 전환하면서 제시한 목표 중 하나인 일일 신규 환자 '50명(미만)'을 넘어선 것은 4월 8일(53명) 이후 처음입니다.

일일 평균 신규 환자 50명 미만은 정부가 '사회적 거리두기'에서 '생활속 거리두기'로 전환하면서 제시한 목표 중 하나입니다. 부천에서도 이날 ‘쿠팡’에 근무하는 직원 10명이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사망자는 발생하지 않았으며, 현재까지 누적 사망자는 269명이다.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 22∼24일 사흘간 20명대에 머물다가 25∼26일 이틀간은 10명대로 떨어졌으나 27일 쿠팡물류센터 근무자를 중심으로 확진자가 추가되면서 40명으로 늘었고, 어제에는 79명으로 급증했습니다. 27일부터 오늘까지 사흘간 신규 확진자만 177명에 달합니다. 이날 하루만 인천에서 24명을 비롯해 경기도에서 15명, 서울에서 4명 등 43명이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어제 0시 기준 부천 쿠팡물류센터 관련 확진자는 총 69명이었으나 이후 서울과 인천, 경기에서 추가로 환자가 발생하면서 23일 첫 환자 발생 이후 닷새 만에 최소 90명을 넘어섰습니다.. 서울 중구 KB생명보험 전화영업점에서도 26일 첫 환자 발생 후 어제 7명이 추가 확진돼 현재까지 8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쿠팡 부천물류센터 직원과 아르바이트생, 협력업체 직원 등 4014명 전원에 대한 검사와 함께 접촉자도 계속 늘어나 추가 감염자도 잇따를 전망이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