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경제활동참가율 감소, '08보다 낮고 '98보다 커

코로나19 경제활동참가율 변동 -1.2%p '08년 금융위기때는 -0.7%p '98년 외환위기시 -1.8%p

2022-01-26 오후 4:00:00

코로나19 경제활동참가율 변동 -1.2%p '08년 금융위기때는 -0.7%p '98년 외환위기시 -1.8%p

코로나19에 따른 경제활동참가율 감소가 2008년 금융위기때보다는 많지만 1998년 외환위기때보다는 적은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은행은 26일 내놓은 '코로나19이후 경제활동참가율 변동요인 분석'에서 코로나19 이후 ..

한국은행은 26일 내놓은 '코로나19이후 경제활동참가율 변동요인 분석'에서 코로나19 이후 취업자수는 회복세를 보이고 있지만 경제활동 참가율은 아직 코로나19 이전 수준을 상당폭 하회하고 있다며 이렇게 밝혔다.경제활동참가율은 보통 0.5%p 내외 진폭을 보이다가 경제위기시에는 1~2%p 정도로 변동폭이 확대되는데 코로나19 충격의 크기는 1.2%p 감소로 금융위기때의 0.7%p 감소보다는 더 줄었지만 외환위기때의 1.8%p 감소에 비해서는 경제활동 참가율 감소폭이 적었다고 한은은 설명했다.

코로나19가 야기한 경제활동참가율 변동이 금융위기때 보다는 크지만 외환위기때보다는 작다는 뜻이다.한은은 또 경제활동참가율은 경제위기시에 공통적으로 취업자수에 비해 회복 속도가 더딘 편이었다며 외환위기때 취업자수 회복에는 31개월 걸린 반면 경제활동참가율 회복은 52개월 걸렸고 금융위기때는 취업자수 회복은 16개월, 경제활동참가율 회복은 31개월 걸렸다고 덧붙였다.한국은행은 노동시장 전반의 고용상황을 평가하기 위해 고용률 순환요인을 경활률과 실업률 요인으로 분해해 보면 코로나19 이후 실업률은 추세를 회복했지만 경활율의 추세회복은 아직 미진한 것으로 평가했다.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노컷뉴스 »

[속보] 신규 확진자 첫 8천 명대…코로나19 환자 발생 이후 최다오미크론 변이가 빠르게 확산하면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처음으로 8천 명을 넘었습니다. 중앙방역대... 판사새끼 메달아야 하는 것 아니냐? 코로나 터널 737일째! 문재앙 암흑 터널 1721일 지나 앞으로 105일! 20대 대선까지 43일! Kill-放疫, 코로나 독재가 생명줄인 당정청언법군경 좌익 일통 킹크랩 사생아 정권 百文而 不如一犬 짜파구리 구라 재앙 하야 없이 대한민국 미래와 防疫, 코로나 종식은 절대 없다. 꽉잡아라 오르막길 이제 시작이다..

미 보스턴 병원, 코로나19 백신 미접종자에게 심장 이식 거부 논란 - BBC News 코리아코로나19: 미국 보스턴 병원, 백신 미접종자에게 심장 이식 거부 논란 병원 측은 규정에 따른 것이라고 항변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13,012명‥오미크론 대유행 현실화중앙방역대책본부는 오늘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만 3천12명이라고 밝혔습니다. 오미크론 변이의 급속한 확산으로 확진자 규모는 하루 만에 4천명 넘게 급증해, 2020... 코로나 터널 738일째! 문재앙 암흑 터널 1722일 지나 앞으로 104일! 20대 대선까지 42일! Kill-放疫, 코로나 독재가 생명줄인 당정청언법군경 좌익 일통 킹크랩 사생아 정권 百文而 不如一犬 짜파구리 구라 재앙 하야 없이 대한민국 미래와 防疫, 코로나 종식은 절대 없다.

'코로나19 방역 사령탑' 테워드로스 WHO 사무총장 연임 확실시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전 세계적으로 많은 주목을 받은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세...

[이 시각 세계] 베이징 올림픽 선수단서 첫 코로나19 확진자다음 달 4일 열리는 2022 베이징 겨울올림픽 출전을 위해 중국에 입국한 해외 선수단 중 첫 번째 코로나 19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베이징 올림픽 조직위원회는 23일 입국한 관계...

영국, 백신접종 완료하면 코로나19 검사·격리 면제 - BBC News 코리아영국, 백신접종 완료하면 코로나19 검사·격리 면제 2월 11일부터 영국으로 입국하는 백신접종 완료 여행객은 코로나19 검사가 면제된다.

연합뉴스 코로나19에 따른 경제활동참가율 감소가 2008년 금융위기때보다는 많지만 1998년 외환위기때보다는 적은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은행은 26일 내놓은 '코로나19이후 경제활동참가율 변동요인 분석'에서 코로나19 이후 취업자수는 회복세를 보이고 있지만 경제활동 참가율은 아직 코로나19 이전 수준을 상당폭 하회하고 있다며 이렇게 밝혔다. 경제활동참가율은 보통 0.5%p 내외 진폭을 보이다가 경제위기시에는 1~2%p 정도로 변동폭이 확대되는데 코로나19 충격의 크기는 1.2%p 감소로 금융위기때의 0.7%p 감소보다는 더 줄었지만 외환위기때의 1.8%p 감소에 비해서는 경제활동 참가율 감소폭이 적었다고 한은은 설명했다. 코로나19가 야기한 경제활동참가율 변동이 금융위기때 보다는 크지만 외환위기때보다는 작다는 뜻이다. 한은은 또 경제활동참가율은 경제위기시에 공통적으로 취업자수에 비해 회복 속도가 더딘 편이었다며 외환위기때 취업자수 회복에는 31개월 걸린 반면 경제활동참가율 회복은 52개월 걸렸고 금융위기때는 취업자수 회복은 16개월, 경제활동참가율 회복은 31개월 걸렸다고 덧붙였다. 한국은행은 노동시장 전반의 고용상황을 평가하기 위해 고용률 순환요인을 경활률과 실업률 요인으로 분해해 보면 코로나19 이후 실업률은 추세를 회복했지만 경활율의 추세회복은 아직 미진한 것으로 평가했다. 한은은 특히 과거 경제위기 패턴에서 볼때 고용률이 위기 이전 추세를 회복하는데는 좀 더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