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화이자 먹는 치료제 팍스로비드 사용승인 | 연합뉴스

캐나다, 화이자 먹는 치료제 팍스로비드 사용승인

2022-01-17 오후 9:38:00

캐나다, 화이자 먹는 치료제 팍스로비드 사용승인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캐나다 보건부는 17일(현지시간) 18세 이상 성인을 대상으로 화이자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증으로 발전할 위험 큰 성인환자에 주로 투약"(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캐나다 보건부는 17일(현지시간) 18세 이상 성인을 대상으로 화이자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 '팍스로비드'의 사용을 승인했다고 밝혔다.AFP·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먹는 치료제인 이 약은 코로나19 증세가 가볍거나 중간 정도이지만 중증으로 발전할 위험이 큰 성인 환자들에게 주로 투약될 전망이다.테리사 탐 캐나다 최고공중보건책임자는"쉽게 사용할 수 있는 치료제가 보급되면 중증으로 진행할 위험이 높은 신규 감염 성인에 대한 위험도가 줄어들 것"이라고 말했다.

광고이번 승인은 '신속 검토' 절차를 통해 빠르게 진행됐다고 캐나다 보건부는 밝혔다.전염력이 강한 오미크론 변이의 확산에 대응하기 위해 캐나다에 앞서 미국, 이스라엘과 유럽연합(EU)의 일부 국가들이 최근 이 치료제의 긴급사용을 승인한 바 있다.한편, 캐나다 보건부는 이날 성명에서"팍스로비드를 포함한 어떠한 약도 백신을 대체할 수 없다"며 이날 승인과 무관하게 백신을 접종하라고 독려했다.캐나다 퀘벡주는 최근 백신 접종을 거부하는 주민들을 대상으로 일종의 보건세를 부과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연합뉴스 »

코로나19 먹는 치료제, 처방 이틀간 부작용 의심 신고 0건코로나19 치료제 '팍스로비드' 처방이 시작된 후 약 이틀 동안 관련 부작용 신고는 들어오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습니다.식품의약품안전처는 어제(16일) 저녁 6시 기준으로 팍스로비드 부작용 의심 신고는 0건이라고 밝혔습니다.이런 가운데 방역당국은 오미크론 변이 확산으로 지난 3일부터 9일까지 일주일 사이에 ...

모바일 다음뉴스 개편 또 연기 | 연합뉴스(서울=연합뉴스) 최현석 한혜원 기자=카카오[035720]가 17일부터 모바일 다음을 개편하려다가 계획을 또 연기했다.

'3대가 모두 현역복무' 병역명문가를 찾아라…내달 말까지 신청 | 연합뉴스(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병무청은 '2022년 병역명문가' 신청을 내달 28일까지 받는다고 17일 밝혔다. 우리집이구만 음하하하하하하하 씨벌 우리집 ㅋㅋㅋㅋㅋㅋㅋ 사병출신은 해당사항 없을거같은데...

민주 '간호법, 야당과 협력해 대선 전 조속히 제정할 것' | 연합뉴스(서울=연합뉴스) 정수연 기자=더불어민주당은 17일 대선 전 통과를 목표로 간호법 제정을 추진하기로 했다.

울버햄프턴, 사우샘프턴에 3-1 승리…트라오레 드디어 1호골 | 연합뉴스(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황희찬이 부상으로 빠진 잉글랜드 프로축구 울버햄프턴이 사우샘프턴을 꺾고 2연승을 내달렸다.

CJ대한통운 파업 20일째…설 택배난 우려속 특별관리 돌입 | 연합뉴스(서울=연합뉴스) 황희경 윤보람 기자=민주노총 전국택배노동조합(택배노조) CJ대한통운본부의 파업이 16일로 20일째를 맞았다.

기자 페이지 "중증으로 발전할 위험 큰 성인환자에 주로 투약"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캐나다 보건부는 17일(현지시간) 18세 이상 성인을 대상으로 화이자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 '팍스로비드'의 사용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AFP·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먹는 치료제인 이 약은 코로나19 증세가 가볍거나 중간 정도이지만 중증으로 발전할 위험이 큰 성인 환자들에게 주로 투약될 전망이다. 테리사 탐 캐나다 최고공중보건책임자는"쉽게 사용할 수 있는 치료제가 보급되면 중증으로 진행할 위험이 높은 신규 감염 성인에 대한 위험도가 줄어들 것"이라고 말했다. 광고 이번 승인은 '신속 검토' 절차를 통해 빠르게 진행됐다고 캐나다 보건부는 밝혔다. 전염력이 강한 오미크론 변이의 확산에 대응하기 위해 캐나다에 앞서 미국, 이스라엘과 유럽연합(EU)의 일부 국가들이 최근 이 치료제의 긴급사용을 승인한 바 있다. 한편, 캐나다 보건부는 이날 성명에서"팍스로비드를 포함한 어떠한 약도 백신을 대체할 수 없다"며 이날 승인과 무관하게 백신을 접종하라고 독려했다. 캐나다 퀘벡주는 최근 백신 접종을 거부하는 주민들을 대상으로 일종의 보건세를 부과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화이자의 먹는 코로나19 치료제 팍스로비드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firstcircl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