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본 “클럽발 바이러스는 미·유럽서 유행하는 G형”

신천지 집단감염 S형과 유전자 달라불분명한 감염원 경로 규명 ‘실마리’

2020-05-21 오후 5:30:00

질병관리본부는 “이태원 클럽 관련 코로나19 확진자들의 바이러스는 대구 신천지예수교회 집단감염 사례 등 지금까지 한국에서 주로 나온 S형이 아니라 유럽·미국에서 유행하는 G형”이라고 밝혔다

신천지 집단감염 S형과 유전자 달라불분명한 감염원 경로 규명 ‘실마리’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한겨레 »

지금 입국하는 외국인들은 모두 검사 격리하고 있는데...미군 제외하고... 변이가 아직 없다고 복지부 어느넘이 설레발 떨엇는데 .. 큰일이다 한국에서 주로 나온 B형이 아니라 유럽·미국에서 유행하는 C형이라는 보도가 있던데 뭐가 뭔지...

코로나19 9일 만에 다시 30명대…병원-클럽발 지속감염에 재확산이태원 클럽발 'N차 감염'이 지속되고 대형병원의 의료진까지 잇따라 감염되면서 코로나19가 다시 확산하고 있습니다. 특히 고등학교 3학년 등교 수업 시작과 함께 코로나19가 다시 번지면서 방역·교육당국이 사태 추이에 촉각을 세우고 있습니다. 문재앙 설레발의 법칙이잖아.

코로나19 환자 12명 늘어…클럽발 감염은 계속이태원 클럽발 엔(N)차 감염이 이어지는 데다 삼성서울병원 의료진 최초 감염 경로가 아직 확인되지 않아 신규 확진자 수는 다시 늘어날 수 있다

신규 확진 다시 10명대…'이태원 클럽발' 200명 넘었다국내 코로나19 확진자가 어제 12명 늘어, 전날에 비해 다소 주춤하는 양상을 보였습니다. 그러나 이태원 클럽발 확산이 계속돼, 오늘도 또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남주현 기자가 전합니다.

[브리핑] '클럽발 감염, 노래방 · 직장 · 학원 등 통해 전파 중'당국 '오늘 낮 12시 기준 이태원 클럽 관련 확진자 총 206명' 당국 '이태원발 확진자 중 클럽 방문 95명 · 접촉 111명...서울 101명' '클럽발 감염, 노래방 · 주점 · 직장 · 학원 · 군부대 통해…

[브리핑] '클럽발 감염, 노래방 · 직장 · 학원 등 통해 전파 중'당국 '오늘 낮 12시 기준 이태원 클럽 관련 확진자 총 206명' 당국 '이태원발 확진자 중 클럽 방문 95명 · 접촉 111명...서울 101명' '클럽발 감염, 노래방 · 주점 · 직장 · 학원 · 군부대 통해…

코로나19 환자 12명 늘어…클럽발 감염은 계속이태원 클럽발 엔(N)차 감염이 이어지는 데다 삼성서울병원 의료진 최초 감염 경로가 아직 확인되지 않아 신규 확진자 수는 다시 늘어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