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증 치매환자 안락사시킨 네덜란드 의사 '무죄' - 경향신문

중증 치매환자 안락사시킨 네덜란드 의사 '무죄' - 경향신문

중증 치매환자 안락사시킨 네덜란드 의사 '무죄'

안락사를 원한다는 의사를 밝힌 치매 환자가 있다. 하지만 병세가 악화된 뒤로는 같은 생각을 유지하고 있는...

2019-09-12 오전 1:00:00

안락사를 원한다는 의사를 밝힌 치매 환자가 있다. 하지만 병세가 악화된 뒤로는 같은 생각을 유지하고 있는지 확인할 길이 없다. 의사는 환자가 이전에 밝힌 의사에 따라 안락사를 진행했다. 검찰은 의사를 기소했다. 법원은 의사에게 어떤 판결을 내렸을까.

안락사를 원한다는 의사를 밝힌 치매 환자가 있다. 하지만 병세가 악화된 뒤로는 같은 생각을 유지하고 있는...

안락사를 원한다는 의사를 밝힌 치매 환자가 있다. 하지만 병세가 악화된 뒤로는 같은 생각을 유지하고 있는지 확인할 길이 없다. 의사는 환자가 이전에 밝힌 의사에 따라 안락사를 진행했다. 검찰은 의사를 기소했다. 법원은 의사에게 어떤 판결을 내렸을까.세계의 관심을 모았던 네덜란드의 ‘치매 안락사’ 사건에서 법원이 11일(현지시간) 의사에게 무죄판결을 내렸다. AP통신 등은 이날 “법원이 의사가 안락사를 허용하는 네덜란드 법이 규정하는 모든 요건을 지켰다고 판결했다”고 보도했다.

[브리핑] '코로나19 항체 보유자 거의 없어…1∼2년 이상 장기화 불가피' '박원순 시장 고소한 피해자와 연대한다' 온라인 운동 확산… '5일장' 반대 청원은 50만명 돌파 하태경 '시청광장 모든 집회 막혔다, 박원순 분향소 불법'

기소된 의사는 2016년 중증 치매를 앓고 있는 74세 여성 환자를 안락사했다. 이 여성은 2012년 치매 진단을 받은 뒤 서면으로 “요양원에서 지내기보다는 안락사를 택하겠다”라는 뜻을 밝히면서 “의식이 있을 때 (죽는 시점을) 내가 정하고 싶다”고 했다. 환자는 증세가 악화돼 결국 시설에 맡겨졌고, 의사는 ‘환자의 뜻에 따라’ 수면제를 넣어 안락사를 유도했다. 그러나 환자는 의도와 달리 잠에서 깨어났다. 의사는 가족들이 환자를 붙잡고 있게 한 뒤 안락사를 진행했다.

검찰은 안락사에 대한 환자 생각이 바뀌었을 수 있는데도, 정확한 의사를 알기 위해 충분히 노력하지 않았다며 의사를 기소했다. 네덜란드는 2002년 세계에서 처음 안락사를 합법화했다. 안락사법에는 환자가 ‘개선될 가망이 없는, 참을 수 없는 고통’을 겪어야 하고, ‘자발적이고 지속적으로’ 안락사를 원해야 하며, 최소 2명의 의사가 승인을 해야 한다는 조건이 달려 있다. 기소된 의사는 치매 초기에 ‘의식이 있을 때’ 환자가 내린 결정을 존중했을 뿐이라고 주장했고, 법원도 의사 손을 들어줬다.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경향신문 »

퀴즈네.... 너무했다

이언주 이어 한국당 박인숙도 조국 사퇴 촉구 삭발무소속 이언주 의원이 조국 법무부장관 사퇴를 촉구하며 삭발을 한 지 하루 만인 11일 자유한국당 박인숙 의원도 삭발을 감행했다. 의사 출신인 박 의원은 조 장관의 딸이 고교 시절 의학 논문 제1저자로 이름을 올린 것을 두고 크게 반발해왔다. 이날 오전 박 의원은 국회 본관 앞에서 기자회견과 삭발식을 열고 '조국... 다음은 나씨인가요? 취재좀 해주세요 ytn~기레기들님아. 공천을 위한 몸부림들이 애잔하다 ! 남성도 아니고 더군다나 여성분의 삭발은 오뉴월에도 서리가 내린다. 문정부 불장난으로 인해 나라 전체가 조작과 위선으로 물들어. 야당 통합이 절실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