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서 '한타바이러스'로 1명 사망…'설치류 통해 감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설치류, 사망, 감염증 환자, 관영 글로벌타임스

중국에서 설치류가 전파하는 한타바이러스에 감염돼 1명이 숨졌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설치류

3/25/2020

한타바이러스는 설치류 를 통해 감염되며 사람 간 전염은 아직 보고되지 않았다고 중국 언론은 전했습니다.

중국에서 설치류 가 전파하는 한타바이러스에 감염돼 1명이 숨졌다.

지난해 중국 쓰촨성의 설치류 조사. 글로벌타임스=연합뉴스 25일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윈난(雲南)성 출신 노동자 톈(田)모씨는 지난 23일 버스를 타고 일터가 있는 산둥(山東)성으로 가는 길에 사망했다. 톈씨는 사후 검사에서 한타바이러스 양성 판정을 받았으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는 음성 반응이 나왔다. 톈씨와 같은 버스에 탔던 이들 중 발열 증세가 있는 2명도 검사를 받고 있다. 이와 관련 지방 보건당국은 역학조사와 모니터링에 나섰다. 한타바이러스는 설치류를 통해 감염되며 사람 간 전염은 아직 보고되지 않았다고 중국 언론은 전했다. 감염 시 열과 출혈, 신장 손상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중국에는 약 20년 전 한타바이러스 백신이 출시됐다. 톈씨의 고향인 윈난성에서는 2015∼2019년 5년간 1231건의 한타바이러스 환자가 나왔으며 1명이 사망했다고 남방도시보는 보도했다. 윈난을 포함한 중국 31개 성·직할시·자치구에서 모두 한타바이러스 감염증이 발병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중앙일보

중국, 코로나19 이어 한타바이러스 발생…1명 사망윈난성 출신의 노동자 톈 모 씨는 버스로 일터가 있는 산둥성으로 가는 길에 지난 23일 산시성을 지나다가 사망 했습니다. 톈 씨는 사후 검사에서 한타바이러스 양성 판정을 받았으며 코로나19에는 음성 반응이 나왔습니다. 세균전이냐... 왜 가만히 있지를 못하니 정말 대단하다👏🏻

중국, 코로나19 이어 한타바이러스 발생…1명 사망윈난성 출신의 노동자 톈 모 씨는 버스로 일터가 있는 산둥성으로 가는 길에 지난 23일 산시성을 지나다가 사망 했습니다. 톈 씨는 사후 검사에서 한타바이러스 양성 판정을 받았으며 코로나19에는 음성 반응이 나왔습니다. 세균전이냐... 왜 가만히 있지를 못하니 정말 대단하다👏🏻

치익~ 뿌리는 소독약, 되레 '에어로졸' 타고 코로나 퍼진다하지만 반론도 있습니다. 넓은 오염지역의 소독에 확실히 효과적이라는 것입니다. 검용ㆍ 토착왜구 중앙일보 꺼져. 연막소독으로뿌릴때 빗사이로막가 빠져나가는 버이러스도 있겠지만 얼마못가 죽게되겠지요.ㅎㅎ 소독약 뿌리는 방법 • 인간의 한계를 극복하려다 소독하는 요원들 다 과로사로 죽어요. 할수있는 만큼 만만만만만만만 하세요

만리장성 59일 만에 열었는데…다시 나온 중국 내 감염반면 코로나 극복에 자신감이 붙은 중국은 폐쇄했던 관광지 만리장성의 문을 열고 우한시 봉쇄 조치도 풀기로 했습니다. 하지만 총력전 속에도 외국에서 들어온 사람들 확진은 계속 늘고 있고 중국 내 감염자도 다시 생겼습니다. 作为中国人我还没有去过长城呢!!!

현장예배 강행 교회 3185곳 방역수칙 제대로 안 지켜교회는 밀폐된 공간에 다수의 신도가 모여 찬송 등을 하는 만큼 감염 위험이 높습니다.

31번보다 발병일 빠른 신천지 교인 확인...감염 경로 조사 중신천지 대구 교회 집단 감염 사례와 관련해 31번째 확진자보다 발병일이 빠른 교인이 확인돼 역학 조사가 진행 중입니다.중앙방역대책본부는 대구 신천지 전수 조사에서 31번 환자보다 발병일이 빠른 것으로 확인된 교인이 몇 명 더 있었다고 밝혔습니다.이에 이들이 지표환자로 2·3차 전파를 한 것으로 판단하고, ... 간병인 조사 현황, 폐렴 환자 조사 현황은 꼭꼭 감추고 한 달 보름 지나서 뭘 조사한다고... 조작이나 하지 않으면 다행이지. bleuchatte 캬,질본 대단하다..경탄



‘임계장’이 무슨 뜻인지 아시나요···63세 노동자가 쓴 극한의 노동일기

[성범죄법 잔혹사]①여성이 죽고, 분노해야…법은 바뀌었다

주한미군사령관의 무례한 '김칫국 마시다' 리트윗 논란

'얼마든 줄테니 기록 지워달라' n번방 45명이 전화 왔다

[Pick] '키 작은 사람, 투표용지 들지도 못해'…황교안, 이번엔 신체 비하 논란

문대통령 “예비군 훈련보상비 추가인상 계획”…예비군의 날 축전

모로코에 발 묶였던 한국인 105명…특별항공기로 '귀국길'

댓글 쓰기

Thank you for your comment.
Please try again later.

최근 뉴스

뉴스

25 3월 2020, 수요일 뉴스

이전 뉴스

유럽 20만 감염돼도 파티···중환자실 영국 여성 '날 봐라' 절규

다음 뉴스

[Pick] 조주빈, '디지털 포렌식 전문' 변호사 선임
가수 정준영, 성매매 혐의로 벌금 백만 원 약식명령 멕시코 ‘코로나 맥주’도 생산 중단 조주빈 공범 '이기야'는 군인...압수수색 진행 중 문 대통령 “제주 4·3, 그 학살의 현장 낱낱이 밝혀야 한다” 유세중이던 여성의당 당원에 돌 던진 남성… 여성의당 '명백한 여성혐오' [위근우의 리플레이]아이들 육아·훈육마저 이벤트화...비뚤어진 정상가족 이데올로기 추미애, '채널A·검찰 유착 의혹' 대검에 재조사 지시 양육의무 버린 부모에 상속금지 ‘구하라법’ 청원, 법사위 회부 [2020총선] 60대 이상 유권자 첫 1천만명 돌파…3040은 대폭 감소 [2020총선] 안철수 “정당 선거지원금 440억 반납해 마스크 지급하자” 박사방 홍보책 '이기야'는 현역 군인…군부대 압수수색 ‘오페라의 유령’ 출연자 2명 코로나 확진…관객 8천여명 모니터링
‘임계장’이 무슨 뜻인지 아시나요···63세 노동자가 쓴 극한의 노동일기 [성범죄법 잔혹사]①여성이 죽고, 분노해야…법은 바뀌었다 주한미군사령관의 무례한 '김칫국 마시다' 리트윗 논란 '얼마든 줄테니 기록 지워달라' n번방 45명이 전화 왔다 [Pick] '키 작은 사람, 투표용지 들지도 못해'…황교안, 이번엔 신체 비하 논란 문대통령 “예비군 훈련보상비 추가인상 계획”…예비군의 날 축전 모로코에 발 묶였던 한국인 105명…특별항공기로 '귀국길' [긴급진단, 전문가 인터뷰]③김창엽 서울대 보건대학원 교수 “감염병은 시민참여형 방역 필수…개학 문제도 공론화를” 뉴욕증시 반등했지만, 미 실업자 2주 만에 천만 명 '급증' [속보]코로나19 확진자 1만명 넘어서…첫 확진자 나온 지 74일 만 '사랑의 콜센타' 첫방 23%, 방송가 시청률 요정된 미스터트롯 주한미군사령관 “김칫국 마시다” 트윗 논란, 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