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일보 ‘조국 딸 세브란스 인턴 요구’ 기사 사과…“진정성 없는 자기 변명” 비판

  • 📰 hanitweet
  • ⏱ Reading Time:
  • 24 sec. here
  • 2 min. at publisher
  • 📊 Quality Score:
  • News: 13%
  • Publisher: 53%

대한민국 헤드 라인 뉴스

대한민국 최근 뉴스,대한민국 헤드 라인

하지만, 해당 기사에 대해 ‘오보’라는 표현 대신 ‘2차 취재원의 증언만을 토대로 작성한 기사’ 등의 표현을 써 사과의 진정성은 물론 언론으로서의 책임감도 없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언론중재위 정정보도 수준으로 사과해야” 비판 조선일보 8월29일자 조간 2면 피디에프 파일 갈무리. 가 지난 28일자 일부 지역판에 실린 기사와 관련해 사과했다. 는 29일자 조간 2면 ‘바로잡습니다’를 통해 “이 기사는 사실관계 확인을 충분히 거치지 않은 부정확한 기사였다”며 “피해를 입은 조민씨와 연세대 의료원 관계자들께 깊이 사과드린다. 독자 여러분께도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조선일보는 해당 기사에 대해 “본지 취재 윤리규범은 ‘확인된 사실을 기사로 쓴다. 사실 여부는 공식적인 경로나 복수의 취재원을 통해 확인한다’고 명시하고 있다”며 “본지는 제작 과정에서 해당 기사가 이 규범을 위반한 것으로 판단해 즉시 삭제했다. 그럼에도 일부 지역에 해당 기사가 게재된 신문이 배달돼 독자 여러분께 그 경위를 설명하고 사과드리겠다”고 보도경위를 설명했다. 조선일보 28일자에 실린 해당 기사.

이어 “본지는 첫 지방판 인쇄 직후 이 기사를 재검증하는 과정에서 2차 취재원의 증언만으로 해당 내용을 보도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판단해 다음 인쇄판부터 해당 기사를 삭제했다”며 “그럼에도 일부 지역에는 첫 인쇄판 신문이 배달됐고, 28일 세브란스병원 피부과 간부들과 조민씨의 부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모두 ‘조민씨가 세브란스병원 피부과를 찾아가 교수를 면담한 사실이 없다’고 부인했다. 해당 기사로 피해를 입은 조민씨와 연세대 의료원 관계자들, 독자 여러분께 깊이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조선일보의 28일자 보도내용을 부정하는 정기양 연세대 의과대 의학과 피부과학교실 교수 에스엔에스. 조국 전 장관 페이스북 갈무리 하지만 조선일보 의 진정성에 대한 비판과 의문이 제기된다. ‘오보’에 대한 인정을 하지 않은 것은 물론, 마치 애초 취재를 하게 된 제보의 신빙성은 여전히 유효한 것처럼 해명에만 치중했다는 지적이다.

 

귀하의 의견에 감사드립니다. 귀하의 의견은 검토 후 게시됩니다.

조선일보의 사과 기사는 사과가 아닌 그기사를 상기시키는 듯. .

쓰레기란소리들어도 싸지

맞는말인데...한겨레가 그리 말하니 우습네...😶 헛헛

djuna01 이 시점에 떠오르는 윤석열 별장 기사. 너희는 돌 던질 자격 없다.

jeewoonii 너희들은 다르냐?

유감이지만, 조선일보의 폐간조치를 기대해본다.

전형적인 가짜뉴스 조중동폐간이 언론개혁임

아니 오보가 아닌 가짜뉴슨데 펙트체크도도 안해보고 기사내는기 먼언론사야 그냥 동네 미용실 수다쟁이 소문꾼이지

악의적인 의도가 뻔한 기사입니다 실형 때립시다

'이 제보 내용을 취재하던 (조선일보) 기자는 ‘26일 저녁 서울 강남의 한 식당에서 연세대학교_의료원 고위 관계자와 외부인 등 4명이 식사를 했다.' 저 5명 중에 가짜뉴스 의 출처가 있다. 연세대_의사들 이 조선일보와 '내통'해 악랄한 여론조작을 벌였는 지... 낱낱히 밝혀야 한다.

이 소식을 빠르게 읽을 수 있도록 요약했습니다. 뉴스에 관심이 있으시면 여기에서 전문을 읽으실 수 있습니다.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  🏆 12. in KR

대한민국 최근 뉴스, 대한민국 헤드 라인

Similar News:다른 뉴스 소스에서 수집한 이와 유사한 뉴스 기사를 읽을 수도 있습니다.

불법 진료까지 떠맡은 간호사들 “집단휴진 중단해라” 비판 성명“의료인에게 면허를 주는 이유는 어떤일이 있어도 환자가 오는 문을 닫아서는 안되는 윤리적 책임이 있기 때문이다' 그럼간호사들은 파업한적 없었나 ? 내기억엔 간호사파업 있는데 ? 이건 정부책임임 의사필요한 이시국에 가만히 일잘하는 의사들을 왜 건드리니? 공공의대 어쩌구하면서 시작한 박능후와 떨거지들을 차라리 잘라야함 의사 는 일하는 기계가 아닙니다. 그들도 대한민국의 시민으로서 사상과 표현의 자유 를 누릴 권리가 있습니다. 애당초 무리하게 정책을 추진한 문재인 정부에게도 책임이 있는데, “의대 증원 정책”이라는 기만으로 의사들을 기득권 적폐로 몰아가는건 “같이 일을 하자”는 의사가 없는거지요. 조직의 리더가 얼마나 중요한가를 보여주는 예. 일베충이 의협 리더를 맡고 있으니 이런 사단이 벌어지는 것. 사람 목숨을 아무렇지 않게 여기는 인간들이 의술을 펼친다는 게 달갑지 않다.
출처: joongangilbo - 🏆 11. / 53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

정부 비판 ‘시무 7조 상소문’ 청와대 청원, 답변 기준 20만 넘어옛 상소문의 형태를 빌려 문재인 정부의 정책을 조목조목 비판하는 내용의 청와대 국민청원이 20만 명 이상의 동의를 받아 청와대가 답변을 내놓게 됐습니다. '진인(塵人) 조은산이 시무 7조를 주청하는 Planemo_X 답변이랍시고 정신승리 혹은 뜬구름 잡는 소리. 개소리나 씨부릴텐데.... 길이 남을 명문에 끼얹는 오물이 될 뿐. 문재인 대통령 이제는 문제인 왕임. 정신병자들이 배운건 있어서 그럴듯한 괴변을 잘 늘어놓지. 동의한것들은 사이비기독교인이 대부분 일것이고. 이런것들 보도하지 말아라 좋은 뉴스가 그렇게 없냐
출처: KBSnews - 🏆 21. / 51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

박지원 폰속 '조국딸 컬러 표창장'···김미경 '내가 보냈을수도'27일 정 교수 재판에 출석한 김미경 비서관의 증언이 ‘표창장 미스터리’에 다시 불을 붙였습니다. 불이 다시 지펴지길 조중동은 얼마나 바랄꼬.. 👎 내가 보냈을 수도 이게 무슨 말인지 해석이 안돼요.
출처: joongangilbo - 🏆 11. / 53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

NC, 학교폭력 논란 김유성 지명철회구단 누리집에는 김유성이 김해 내동중 3학년 때인 2017년, 팀 전지훈련에서 2학년 후배에게 폭행을 가했다는 내용의 폭로글이 지명 전부터 올라왔다. NC는 이를 알고도 지명을 진행해 거센 비난을 받았다.
출처: hanitweet - 🏆 12. / 53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

태풍 온 날…“보너스 줄게 달리라”는 배달 플랫폼“목숨 걸라는 거냐” 비판 들끓어...뒤늦게 배송제한·안전안내 문자 돈 이라면~~ 염라대왕도 한쪽눈을 찔금 감는다네
출처: hanitweet - 🏆 12. / 53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

정경심 판사 '새로운게 빵빵 터지는데 조국씨는 확인 안해요?''새로운 게 빵빵 터지고 있는데 조국 씨는 집에 가서 피고인 정경심 교수에게 확인할 것 아닙니까.' 기사 그지같은거 보소.. 아놔 종양 기레기들은 이렇게 해석하네... ㅉㅉ 🤣🤣🤣
출처: joongangilbo - 🏆 11. / 53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