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용진, 이번엔 '필승'...'역사가 당신을 강하게 만든다'

정용진, 이번엔 '필승'...'역사가 당신을 강하게 만든다'

Ytn, 뉴스채널

2022-01-18 오전 11:10:00

정용진, 이번엔 '필승'...'역사가 당신을 강하게 만든다'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자신의 '멸공 발언' 논란에 대한 사과글을 올린 지 닷새 만에 다시 인스타그램 활동에 나섰습니다.정 부회장은 오늘(18일) 최중경 전 지식경제부 장관의 저서 '역사가 당신을 강하게 만든다'의 사진을 올리면서 '필승' 등의 해시태그를 달았습니다.그러면서 '17세기 명·청 교체기에 조...

정 부회장은 오늘(18일) 최중경 전 지식경제부 장관의 저서 '역사가 당신을 강하게 만든다'의 사진을 올리면서 '필승' 등의 해시태그를 달았습니다.그러면서 '17세기 명·청 교체기에 조선이 만주족 편에 섰더라면?' 등의 이 책의 단락들을 찍어 올리고, '역사가 당신을 전략적으로 만들고, 당신을 강하게 만든다'는 등의 문장에 밑줄을 그어 공개했습니다.YTN 김상우 (kimsang@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전화] 02-398-8585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YTN »

당신의 역사는? 겸손한 암송, 하나님의 말씀으로 마음의 휴식, 꾸란을 들으십시오

정용진 '강해져야 이길 수 있다'…'필승' 외치며 올린 책 한권정용진 부회장이 '멸공' 발언에 사과 5일 만에 '필승' 구호를 언급했습니다.정용진 멸공 필승 책 조용히 사업이나 하지 진정한 관종일세 관종 정용진 선생, 신세계나 신경 쓰세요.

정용진 '강해져야 이길 수 있다'…'필승' 외치며 올린 책 한권정용진 부회장이 '멸공' 발언에 사과 5일 만에 '필승' 구호를 언급했습니다.정용진 멸공 필승 책 조용히 사업이나 하지 진정한 관종일세 관종 정용진 선생, 신세계나 신경 쓰세요.

[기자들의 시선] 정용진의 SNS 사랑, ‘주가 무너지는 소리 들리네’이 주의 SNS 사용자1월11일,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이 자신의 SNS에 북한의 동해상 미사일 발사 관련 기사 캡처와 함께 ‘OO’이라는 글을 올렸다. 논란이 됐던 ‘멸공’을 암시한 것으로 보인다. 정 부회장은 1월5일 이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멸공’과 관련한 게시글을 집중적으로 올렸다. 국민의힘 인사들이 이를 ‘멸공 챌린지’로 확대·재생산하며 파장이 커졌고, 1월10일 신세계 주가가 6.8% 하락하기도 했다. 주주들의 비판이 이어지자 정 부회장은 ‘멸공’ 해시태그를 일제히 삭제했다. 그러나 바로 다음 날, 정 부회장이 ‘멸공’을 일베새끼 ㅋㅋㅋ같잖은놈 멸공도 못하는 공산당 정권 국가 ㅋㅋ

영호남 농민 2022명, 이재명 후보 지지선언빈지태 경남도의원 등 참여 14일 하동 ... 진주을지역위, 필승 결의대회 열어 歡迎(환영), 歡迎, 歡迎 !!! 나도 충청도 농민이다. 나는 충주에 산다.

북한, 이번엔 평양 비행장서 단거리 탄도미사일 2발…새해 4번째새해부터 연쇄 무력시위를 벌이고 있는 북한이 오늘 또다시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보이는 발사체 2발을 발사했습니다. 합동참모본부는 '오늘 오전 평양시 순안비행장 일대에서 동쪽으로 발사된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2발을 포착했다'고 밝혔습니다.

확진자 폭증에도 ‘기시다 지지율’ 취임 뒤 최고치, 왜?전임 스가 요시히데 총리 시절엔 코로나19 감염자가 증가하면 지지율이 내려가는 경향을 보였지만, 이번엔 다른 양상이 나타났다.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자신의 '멸공 발언' 논란에 대한 사과글을 올린 지 닷새 만에 다시 인스타그램 활동에 나섰습니다. 정 부회장은 오늘(18일) 최중경 전 지식경제부 장관의 저서 '역사가 당신을 강하게 만든다'의 사진을 올리면서 '필승' 등의 해시태그를 달았습니다. 그러면서 '17세기 명·청 교체기에 조선이 만주족 편에 섰더라면?' 등의 이 책의 단락들을 찍어 올리고, '역사가 당신을 전략적으로 만들고, 당신을 강하게 만든다'는 등의 문장에 밑줄을 그어 공개했습니다. YTN 김상우 (kimsang@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