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직원에 3년간 16억 줬다…강남구청 '격려금 잔치' 논란

2022-06-27 오전 8:15:00

올해는 5월까지 4억5400만원의 포상금을 지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강남구청, 격려금

강남구는 '고생하지 않은 직원이 없어 모두에게 지급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r 강남구청 격려금 직원 포상금

올해는 5월까지 4억5400만원의 포상금 을 지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시민단체가 지난 3년간 강남구청이 소속 직원들을 대상으로 16억원 규모의 포상금을 지급했다고 주장했다.27일 위례시민연대 사단법인 위례(위례시민연대)에 따르면 강남구는 지난 3년간 전(全) 직원에게 16억원 규모의 포상금을 지급했다. 2020년에는 5억6200만원을 지급했고, 2021년에는 5억8500만원을 나눠줬다. 위례시민연대 관계자는 “강남구는 코로나 장기화로 격무에 시달리는 직원들의 사기를 진작하기 위해 1인당 30만~50만원씩 지급했다고 하는데, 포상대상자 선정과 포상금 지급은 관련 규정에 따라 반드시 추천과 공적심사 절차를 거쳐야 한다”며 “그러나 강남구는 아무런 절차도 없이 전 직원들을 포상대상자로 선정하고, 일률적으로 포상금을 지급했다”고 말했다.

위례시민연대는 지난 9일 강남구청을 부패행위와 선거법 위반 혐의로 각각 국민권익위원회, 서울시선거관리위원회에 신고했다.이에 대해 강남구 관계자는 “지난 3년간 코로나가 발생해 전 직원들이 고생했다. 어떤 직원은 고생하고, 어떤 직원은 고생하지 않았다고 할 수 없다. 그래서 전 직원에게 격무로 인한 격려금을 지급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강남구가 유동인구도 많고 확진자수도 많았다. 전국에서 하지 않는 백신 콜센터 운영했고 방역수칙 지키는지 점검 대상 업체수도 많았다”며 “전직원이 코로나19 대응 나선 것”이라고 설명했다.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중앙일보 »

[단독] 강남구, 전직원에 3년간 16억 포상금 잔치단독 강남구 , 전직원 에 3년간 16억 포상금 잔치 코로나 격무에 사기진작용 명목 1인당 年30만~50만원 현장탐방비 6·1선거 前 4억, 선거법위반 논란 시민단체, 권익위·市선관위에 고발 억울해서1인시위중 유x형은 정부출연연구소를 장기근속했는데, 진짜 여행같은 거 갈 때 회사 직원 할인해주는 콘도만 가고, 거기서도 돈 더 내야 쓸 수 있는 서비스는 절대로 이용을 안했습니다. 카드도 회사카드로 썼어요. 나한테 돈 많이 들었다 그랬는데, 무슨 돈이 들었다는 거죠? 얼씨구 지화자 좋구나 흥청대며 놀았다 송사리때 잡지 말고 대장동을 위시한 모든 사건 속 상상못할 금액 수사해 부정선거 자유민주주의 꽃 투표권에 장난질한 중공시징핑 매국노 홍석현 이해찬 윤호중 늙은 논객들 등 모조리 수사해라 위장보수신문 소리 듣지 않으려면

[단독] 강남구, 전직원에 3년간 16억 포상금 잔치단독 강남구 , 전직원 에 3년간 16억 포상금 잔치 코로나 격무에 사기진작용 명목 1인당 年30만~50만원 현장탐방비 6·1선거 前 4억, 선거법위반 논란 시민단체, 권익위·市선관위에 고발 억울해서1인시위중 유x형은 정부출연연구소를 장기근속했는데, 진짜 여행같은 거 갈 때 회사 직원 할인해주는 콘도만 가고, 거기서도 돈 더 내야 쓸 수 있는 서비스는 절대로 이용을 안했습니다. 카드도 회사카드로 썼어요. 나한테 돈 많이 들었다 그랬는데, 무슨 돈이 들었다는 거죠? 얼씨구 지화자 좋구나 흥청대며 놀았다 송사리때 잡지 말고 대장동을 위시한 모든 사건 속 상상못할 금액 수사해 부정선거 자유민주주의 꽃 투표권에 장난질한 중공시징핑 매국노 홍석현 이해찬 윤호중 늙은 논객들 등 모조리 수사해라 위장보수신문 소리 듣지 않으려면

‘풀소유’ 논란 혜민스님, 2년 만에 밝힌 근황은“남산뷰 저택 공개에 이어 미국 뉴욕 아파트 구매 의혹까지 받아 ‘풀(full)소유’ 논란에 휩싸였던 혜민스님의 근황이 전해졌다”

대통령실 '노동시장 개혁 과제, 윤 대통령이 명확히 지시'대통령실 '노동시장 개혁 과제, 윤 대통령이 명확히 지시' 윤석열 이정식 고용노동부 노동시장_개혁 김도균 기자 해고의 자유가 없으면 무용지물 이다.

'풀소유' 논란 이후 사라진 혜민스님, 2년만에 뜻밖의 근황법보 신문의 기고문을 통해 자신의 근황을 전했습니다.\r혜민스님 근황 우킨다., . 조중동 시방새... 진짜 악귀 같 다...

윤 대통령의 '시행령 통치'... 박정희가 떠오른다윤 대통령의 '시행령 통치'... 박정희가 떠오른다 시행령_통치 정계_개편 경찰_통제_방안 행안부_경찰국 검찰개혁_후퇴 김종성 기자 스스로 긴급조치의 늪에 빠진 박 정권은 대한민국을 정말로 긴급 상황으로 몰아넣어 1979년 10·16 부마항쟁(부산·마산 민주항쟁)을 부르고 열흘 뒤 10·26 사태로 붕괴했다. 국민과 야당을 설득할 자신감을 상실한 정권이 긴급조치에 의존하다가 스스로 몰락한 것이다. 굥산당 박정희 대통령 너히들이 함부로 부를 이름이 아니다, 머저리들

강남구청사....

[사진 강남구] 한 시민단체가 지난 3년간 강남구청이 소속 직원들을 대상으로 16억원 규모의 포상금을 지급했다고 주장했다. 27일 위례시민연대 사단법인 위례(위례시민연대)에 따르면 강남구는 지난 3년간 전(全) 직원에게 16억원 규모의 포상금을 지급했다. 2020년에는 5억6200만원을 지급했고, 2021년에는 5억8500만원을 나눠줬다. 위례시민연대 관계자는 “강남구는 코로나 장기화로 격무에 시달리는 직원들의 사기를 진작하기 위해 1인당 30만~50만원씩 지급했다고 하는데, 포상대상자 선정과 포상금 지급은 관련 규정에 따라 반드시 추천과 공적심사 절차를 거쳐야 한다”며 “그러나 강남구는 아무런 절차도 없이 전 직원들을 포상대상자로 선정하고, 일률적으로 포상금을 지급했다”고 말했다. 위례시민연대는 지난 9일 강남구청을 부패행위와 선거법 위반 혐의로 각각 국민권익위원회, 서울시선거관리위원회에 신고했다.

이에 대해 강남구 관계자는 “지난 3년간 코로나가 발생해 전 직원들이 고생했다. 어떤 직원은 고생하고, 어떤 직원은 고생하지 않았다고 할 수 없다. 그래서 전 직원에게 격무로 인한 격려금을 지급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강남구가 유동인구도 많고 확진자수도 많았다. 전국에서 하지 않는 백신 콜센터 운영했고 방역수칙 지키는지 점검 대상 업체수도 많았다”며 “전직원이 코로나19 대응 나선 것”이라고 설명했다.

포상 절차에 관해선 “2020~2021년 공적심사위원회 열지 못했으나 국별로 금액 차등주기 위한 국별 자체심사 거쳤고 올해엔 정식 공적심사위원회 거쳤다”고 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