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 기시다 총리, A급 전범 합사 야스쿠니 봉납

2021-10-17 오전 3:00:00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취임 이후 처음으로 태평양전쟁 A급 전범이 합사된 야스쿠니신사에 ...

일 기시다 총리, A급 전범 합사 야스쿠니 봉납 - 경향신문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취임 이후 처음으로 태평양전쟁 A급 전범이 합사된 야스쿠니신사에 공물을 봉납했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취임 이후 처음으로 태평양전쟁 A급 전범이 합사된 야스쿠니신사에 ...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취임 이후 처음으로 태평양전쟁 A급 전범이 합사된 야스쿠니신사에 공물을 봉납했다.NHK방송은 17일 기시다 총리가 야스쿠니신사의 추계 예대제(제사)가 시작된 이날 ‘마사카키’라는 공물을 봉납했다고 전했다. 마사카키는 신사 제단의 좌우에 세우는 비쭈기나무(상록수의 일종)다. 기시다 총리는 ‘내각 총리대신 기시다 후미오’라고 적힌 나무 명패와 함께 공물을 헌납했다.NHK에 따르면 기시다 총리의 측근은 “기시다 총리는 공물을 봉납한 적이 없었지만, 이번 봉납은 아베 신조 전 총리와 스가 요시히데 전 총리가 했던 것을 따른 것”이라고 말했다.

전임자인 스가 전 총리도 재임 중 태평양전쟁 종전일(8월15일)과 춘계 및 추계 예대제 때 참배 대신 공물 봉납을 선택했다. 아베 신조 전 총리는 2차 집권 이듬해인 2013년 야스쿠니신사를 직접 참배해 한국과 중국 등 주변국의 강한 반발을 불렀다. 이후에는 재임 중 공물만 봉납하다가 퇴임 이후 다섯차례에 걸쳐 야스쿠니신사를 찾아 참배했다.기시다 총리는 17일부터 이틀간 이어지는 예대제 기간 동안 신사 참배는 하지 않을 계획이다. 그는 이와테와 미야기, 후쿠시마현 등 동일본 대지진 피해 지역을 순방 중이다.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경향신문 »

신경 꺼 주세요

교도통신 '문 대통령·기시다 일본 총리, 첫 통화'문재인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통화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습니다. 지난 4 일 기시다 총리 가 취임한 이후 한일 양국 정상이 대화를 나… 무관심

문 대통령, 기시다 총리와 첫 정상통화…강제징용·위안부 문제 언급문재인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오늘 오후 첫 정상통화를 했습니다. 지난 4 일 기시다 총리 가 취임한 지 11일 만으로, 오늘 통화는 기시다 총리에 대한 취임 인사를 겸해 이뤄졌습니다.

文 “강제징용-위안부 문제 외교적으로 해결해야”…日 기시다 “韓서 대응해야”문재인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가 15일 오후 30분간 진행한 첫 전화통화부터 일본군 위안부, 강제징용 피해자 등 한일 관계 경색의 핵심 쟁점인 과거사 문제를… ?

[속보] NHK '日 기시다, 야스쿠니신사에 공물 봉납'[속보] NHK '日 기시다, 야스쿠니신사에 공물 봉납' SBS뉴스 남나라에 너무신경쓴다 그놈들보다 더한놈들이 아베 똘마니 시다바리 기시다 놈 같이 묻어버려야겠네요

문 대통령-기시다 총리 첫 통화…“위안부 등 한국에 적절한 대응 요구”기시다 총리는 이날 문 대통령과 통화를 마친 후 기자단에 강제동원 및 일본군 위안부 피해 문제 소송에 관해 “한국 쪽의 적절한 대응을 요구했다”고 말했다고 교도 통신이 전했다. 기시다 총리는 현재 시점에서 문 대통령과 정상 회담을 할 계획은 없다고도 말했다. 야, 우리도 너희랑 만날 계획 없거든. 웃겨 증말. 뭉가 넘과 그일당들이 저지른 사고 아닌가 니들 일당은 연대해서 배상금을 사비로 마련해라

[속보] NHK '日 기시다, 야스쿠니신사에 공물 봉납'[속보] NHK '日 기시다, 야스쿠니신사에 공물 봉납' SBS뉴스 남나라에 너무신경쓴다 그놈들보다 더한놈들이 아베 똘마니 시다바리 기시다 놈 같이 묻어버려야겠네요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지난 15일 문재인 대통령과의 첫 전화 통화를 마친 뒤 관저 로비에서 취재진에게 통화 내용을 설명하고 있다.문재인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통화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습니다.문재인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오늘(15일) 오후 첫 정상통화를 했습니다.동아일보 DB 문재인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가 15일 오후 30분간 진행한 첫 전화통화부터 일본군 위안부, 강제징용 피해자 등 한일 관계 경색의 핵심 쟁점인 과거사 문제를 꺼냈다.

연합뉴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취임 이후 처음으로 태평양전쟁 A급 전범이 합사된 야스쿠니신사에 공물을 봉납했다. NHK방송은 17일 기시다 총리가 야스쿠니신사의 추계 예대제(제사)가 시작된 이날 ‘마사카키’라는 공물을 봉납했다고 전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기시다 총리가 취임한 날 축하 서한을 보내"한일관계를 미래지향적으로 발전시키기 위해 함께 노력하자"고 당부했으며 이날 통화는 취임 인사를 겸해 이뤄졌습니다. 마사카키는 신사 제단의 좌우에 세우는 비쭈기나무(상록수의 일종)다. 문 대통령은"민주주의와 시장경제라는 가치를 공유하는 가장 가까운 이웃 국가로서, 동북아 지역을 넘어 세계 평화와 번영을 위해서도 함께 협력해야 할 동반자"라면서,"한반도 문제 이외에도 코로나 위기와 기후변화 대응, 글로벌 공급망 문제 등 새로운 도전과제에 맞서 양국이 함께 대응하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희망이 있는 미래로 열어가기 위해서는 양국 간 협력을 더욱 공고히 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기시다 총리는 ‘내각 총리대신 기시다 후미오’라고 적힌 나무 명패와 함께 공물을 헌납했다. NHK에 따르면 기시다 총리의 측근은 “기시다 총리는 공물을 봉납한 적이 없었지만, 이번 봉납은 아베 신조 전 총리와 스가 요시히데 전 총리가 했던 것을 따른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양국 관계가 몇몇 현안들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의지를 갖고 서로 노력하면 함께 극복해나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도 했다.

전임자인 스가 전 총리도 재임 중 태평양전쟁 종전일(8월15일)과 춘계 및 추계 예대제 때 참배 대신 공물 봉납을 선택했다. 문 대통령은 또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피해자 분들이 납득하면서도 외교 관계에 지장을 초래하지 않는 해결책을 모색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생각이며, 생존해 있는 피해자 할머니가 열세 분이므로 양국이 해결할 수 있는 시간이 많지 않다"고 강조했습니다. 아베 신조 전 총리는 2차 집권 이듬해인 2013년 야스쿠니신사를 직접 참배해 한국과 중국 등 주변국의 강한 반발을 불렀다. 이후에는 재임 중 공물만 봉납하다가 퇴임 이후 다섯차례에 걸쳐 야스쿠니신사를 찾아 참배했다. 기시다 총리는 17일부터 이틀간 이어지는 예대제 기간 동안 신사 참배는 하지 않을 계획이다.미사일 활동이 지역과 국제사회의 평화와 안전에 위협이 된다고 하면서, 북미대화가 조기에 재개되기를 기대한다고 하고, 동시에 유엔 안보리 결의의 완전한 이행과 지역의 억지력 강화가 중요하다고 답했습니다. 그는 이와테와 미야기, 후쿠시마현 등 동일본 대지진 피해 지역을 순방 중이다. 주요기사 한일 정상회담에 대해 문 대통령은 기시다 총리에게 “직접 만나 양국 관계 발전 방향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의견을 교환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NHK는 고토 시게유키 후생노동상과 와카미야 겐지 엑스포상도 이날 야스쿠니신사에 공물을 봉납했다고 전했다. 도쿄 지요다에 있는 야스쿠니신사는 메이지 유신 이후 일본에서 벌어진 내전과 일제가 일으킨 수많은 전쟁에서 숨진 246만6000여 명의 영령을 떠받드는 시설이다.. 이 가운데 90%에 가까운 213만3000위는 태평양전쟁과 연관돼 있다. 도쿄 전범재판을 거쳐 교수형에 처해진 도조 히데키 전 총리 등 7명과 무기금고형을 선고받고 옥사한 조선 총독 출신인 고이소 구니아키 전 총리 등 태평양전쟁을 이끌었던 A급 전범 14명도 야스쿠니에 봉안됐다. 야스쿠니 . 다만 기시다 총리는 “북한의 핵, 미사일 활동이 지역과 국제사회의 평화와 안전에 위협이 된다”며 “유엔 안보리 결의의 완전한 이행과 지역의 억지력 강화가 중요하다”고 대북 제재 유지 필요성을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