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 국제화물 2위…美애틀랜타공항, 가장 붐비는 공항 뽑혀 | 연합뉴스

2022-04-11 오후 6:41:00

인천공항 국제화물 2위…美애틀랜타공항, 가장 붐비는 공항 뽑혀

인천공항 국제화물 2위…美애틀랜타공항, 가장 붐비는 공항 뽑혀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지난해 인천공항이 국제화물량에서 홍콩에 이어 전 세계 2위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천공항의 국제화물량은 전년보다 18.6% 늘어난 323만t으로 2위를 기록했다. 인천공항은 2019년과 2020년 3위에서 한 계단 올랐다.광고반면 전년 2위였던 중국 상하이 푸둥공항은 3위로 떨어졌고, 이어 대만 타오위안 공항, 일본 나리타공항 등의 순이었다.지난해 환승을 포함해 출발·도착 승객이 가장 많은 곳은 미국 애틀랜타 하츠필드-잭슨 공항으로 집계됐다. 이 공항의 작년 이용객은 모두 7천570만 명으로 2020년 2위에서 1위 자리로 올라섰다.

또 미 텍사스주 댈러스-포트워스 공항이 2위, 콜로라도주 덴버공항이 3위를 차지하는 등 상위 10위 중 미국의 공항이 8곳을 차지했다.2020년 1위와 3위였던 중국 광저우 공항과 청두공항은 각각 8위, 9위로 떨어졌다.미국 공항의 여행객 증가는 미국이 지난해 백신 접종 등에 힘입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충격에서 상당 부분 벗어난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일례로 하츠필드-잭슨 공항과 댈러스-포트워스 공항의 여행객은 전년보다 각각 76.4%, 58.7% 늘어났다.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연합뉴스 »

[우크라 침공] EU, 러시아산 원유에 칼 꺼내 들까…논의 본격화 | 연합뉴스(뉴욕=연합뉴스) 고일환 특파원=러시아의 가장 큰 '돈줄'인 원유 제재에 대한 유럽의 논의가 본격화할 전망이다. 또 무슨 꿍꿍이? 미국이 EU에 뭘 요청한거냐? 러시아를 곤경에 빠트리고 싶어서 러시아산 천연가스 없으면 유럽이 불편할텐데? 미국이 언제까지 양아치두목 노릇할 수 있을까? 미국 불쌍란 국민들은 다 거지 만들고 미국 대기업들만 배부른 돼지처럼 거대해지고 USA whitetrash 우크라이나 전쟁은 나토_군사동맹체의_동진ᆞ확장 때문. 러시아 나토가입 요구 미국이 반대 미국의 석유 전쟁은 대중동전쟁ᆞ아프칸 전쟁에서 이미 밝혀졌다 아프간, 美CIA 역사상 최대 비밀공작으로 시작해 '역풍'으로 끝나다 [전쟁국가 미국] 대중동전쟁 1979-2021

[리셋 균형발전] ⑤ 수도권에도 '그늘' 지역…경기 인구소멸 '위험·주의' 23곳 | 연합뉴스(의정부=연합뉴스) 우영식 기자=경기도 연천군 신서면은 수도권에서 가장 극심한 인구감소 현상을 보이는 곳이다.

[속보] 尹당선인 '할당·안배 안 한다…가장 유능한 분 찾아 지명' | 연합뉴스[속보] 尹당선인 '할당·안배 안 한다…가장 유능한 분 찾아 지명' 그 유능한 사람을 가려낼 안목은 있고? ㅋㅋㅋ 부동산 정책이 가장 중요하다.사람이 살 집은 금방 지을 수도 없고 집지을 땅이 무한한 것도 아니다. 그러므로 각종 규제가 따른 것이다. 지금 세상은 식량이 부족하면 수입해 충당이 가능하지만 땅과 집은 수입도 불가능한 것이다. 그러므로 집과 땅의 매점 매석 투기를 중한 법으로 엄금해야 한다.

커터도 체인지업도 다 얻어맞았다…류현진 최악의 시즌 첫 등판 | 연합뉴스(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3회까지만 해도 류현진(35)이 토론토 블루제이스 선발 투수 중 올해 가장 먼저 승리를 챙길 것으로 보였지만,...

[우크라 침공] 英총리 키이우 깜짝 방문…장갑차·대함미사일 제공 약속 | 연합뉴스(이스탄불=연합뉴스) 김승욱 특파원=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러시아와 교전 중인 우크라이나를 전격 방문해 '21세기 들어 가장 위대한 군사적...

[2보] 파키스탄 의회, 칸 총리 축출…불신임안 가결 | 연합뉴스(이슬라마바드 로이터·AFP=연합뉴스) 파키스탄 의회는 10일(현지시간) 새벽 임란 칸(69) 총리에 대한 불신임안을 가결했다. 음모 امپورٹڈ_حکومت_نامنظور

국제공항협의회(ACI)가 11일(현지시간)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국제화물량은 홍콩 첵랍콕공항이 전년보다 12.월스트리트저널(WSJ)은 10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러시아에 대한 제재를 강화하는 유럽연합(EU) 회원국들이 러시아산 원유에 대한 논의에 들어간다고 보도했다.경원선 기차의 종착지인 신서면 대광리는 한때 전곡읍, 연천읍에 이어 연천에서 가장 번화한 지역 중 한 곳으로 인구가 7천∼8천명에 달했지만 현재 인구는 2천600명대에 불과하다.[속보] 尹당선인 "할당·안배 안 한다…가장 유능한 분 찾아 지명" 카카오톡에 공유.

8% 늘어난 498만t으로 국제화물량 1위 공항 자리를 지켰다. 인천공항의 국제화물량은 전년보다 18. 광고 보렐 대표는"지금까지 EU가 취한 제재는 러시아 경제에 큰 타격을 줬지만, 추가 제재가 뒤따라야 한다"고 강조했다.6% 늘어난 323만t으로 2위를 기록했다. 저출산·고령화 등에 따른 인구 감소 문제는 서울에서 멀리 떨어진 지역만의 문제가 아니다. 인천공항은 2019년과 2020년 3위에서 한 계단 올랐다. 유럽의 싱크탱크 브뤼겔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현재 EU 회원국은 하루에 8억 유로(한화 약 1조670억 원) 상당의 러시아산 에너지를 수입한다. 광고 반면 전년 2위였던 중국 상하이 푸둥공항은 3위로 떨어졌고, 이어 대만 타오위안 공항, 일본 나리타공항 등의 순이었다.

지난해 환승을 포함해 출발·도착 승객이 가장 많은 곳은 미국 애틀랜타 하츠필드-잭슨 공항으로 집계됐다. 그러나 러시아의 가장 큰 수입원인 원유와 천연가스를 건드리지는 못했다. 11일 연천군에 따르면 이 지역 인구는 2000년 12월 5만3천19명이었으나 지난해 12월 4만3천553명으로, 9천466명(17. 이 공항의 작년 이용객은 모두 7천570만 명으로 2020년 2위에서 1위 자리로 올라섰다. 또 미 텍사스주 댈러스-포트워스 공항이 2위, 콜로라도주 덴버공항이 3위를 차지하는 등 상위 10위 중 미국의 공항이 8곳을 차지했다. 지난해 상반기 기준으로 러시아 원유는 EU 전체 원유 수입량의 4분의 1을 차지했다. 2020년 1위와 3위였던 중국 광저우 공항과 청두공항은 각각 8위, 9위로 떨어졌다. 오히려 파격적인 정책을 펼쳐왔다. 미국 공항의 여행객 증가는 미국이 지난해 백신 접종 등에 힘입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충격에서 상당 부분 벗어난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재판매 및 DB 금지] 일부 EU 회원국 정부는 러시아 원유 금수 조치가 시행될 경우 에너지 가격 급등으로 유권자의 분노를 살 수 있다는 가능성을 두려워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례로 하츠필드-잭슨 공항과 댈러스-포트워스 공항의 여행객은 전년보다 각각 76.4%, 58. WSJ에 따르면 일부 EU 관계자들은 러시아산 원유 금수 논의가 프랑스 대선에 미칠 영향을 우려해 오는 24일 대선이 종료되는 시점까지 논의를 서두르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2020년부터 통합학교로 운영되는 대광초·중학교 [촬영 임병식] 학생 수 감소 추세는 더 심각하다.7% 늘어났다. 반면 상대적으로 코로나19 충격이 크지 않았던 중국 광저우 공항과 청두 공항은 2020년에 비해 승객이 오히려 8. 현재 폴란드 등 동유럽 국가들이 러시아산 원유 금수조치를 주장하는 반면, EU 회원국 중 가장 경제력이 큰 독일이 러시아 원유 금수조치에 부정적인 입장이다.0%, 1. 그러나 학생 수는 절반 이하로 줄었다.

5% 감소했다. 싱크탱크 유라시아 그룹의 무즈타바 라흐만은"EU가 쉽게 합의에 도달하기는 힘들 것"이라면서도 러시아산 원유에 대해 EU가 행동을 취해야 한다는 분위기가 조성 중이라고 지적했다. 지난해 전 세계 항공 승객은 45억 명으로 전년보다 25% 늘어나며 코로나19 충격에서 회복하는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코로나19 발병 전인 2019년에 비해선 여전히 50% 수준이어서 항공 여객이 정상화했다고 보긴 힘들다.co.4%), 고등학교는 1천591명에서 742명으로 849명(53. 국제 여객의 경우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공항이 2천911만 명으로 전년보다 12.7% 상승하며 1위 자리를 지켰다.

이어 터키 이스탄불 공항,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공항, 독일 프랑크푸르트 공항, 프랑스 파리 공항 등의 순이었다. 연천교육지원청 관계자는"학생 수가 너무 가파르게 감소하고 있어 심각한 상황"이라며"머지않아 폐교를 고민해야 할 학교들이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jbryoo@yna.co.kr . 특히 중면의 출생아 수는 2004∼2008년에 연도별로 4명, 2명, 2명, 3명, 4명을 기록했으나 최근 5년간은 2명, 1명, 0명, 0명, 0명으로 추락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