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유동규에 배신감…대장동 사업 본질은 최대한 공익환수”

국감 출석 이재명 “유동규에 배신감…대장동 사업 본질은 최대한 공익환수”

2021-10-18 오전 5:10:00

국감 출석 이재명 “유동규에 배신감…대장동 사업 본질은 최대한 공익환수”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이재명 경기지사가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관련 공직자 일부가 오염되고 민간 사업자가 유착했다는 의혹에 대해 인사권자로서 깊이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이 지…

이 지사는 18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 국정감사를 앞두고 취재진에게 “불로소득 개발 이익을 최대한 환수하려고 했지만 제도적인 문제이든 국민의힘의 조직적 방해이든 완벽한 환수를 못한 점에 대해서는 유감”이라고 말했다.이 지사는 구속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에 대해 “아직 믿기지 않은 상황인데 국가기관이 수사해보니 유착 가능성이 높다고 법원이 구속까지 했으니 뭔가 잘못이 있을 것”이라며 “안타깝고 개인적으로 배신감을 느낀다”고 했다.

그러면서 “만약 (혐의가) 사실이라면 그 점에 대해서는 다시 한번 인사권자로서 직원 관리를 100% 못한 점에 대해 사과드린다”고 말했다.주요기사 이 지사는 대장동 사업의 본질은 최대한의 공익환수를 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지금 개발이익이 상승했지만 (민간이 챙긴 몫은) 4000억 원 정도이고 성남시가 회수한 것은 현재 가치로는 7000억 원 가까이 될 것”이라며 “그런 것을 계산하지 않더라도 성남시가 회수한 것은 5800억 원 정도가 된다. 6대 4정도로 성남시 몫이 많다”고 주장했다.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동아일보 »

국찜당 이 닭대가리새끼들은 이재명에게 쳐발리더니 완전 실성을 했구나.. 개쪼다새끼들~ 배신감 ㆍㆍㆍ? 봉이 김선달 이 있었다면 스승으로 모실 브로커를 한번두 아닌 두번씩 채용하는 ㆍㆍ ㆍ 이제 와서 배신감 이라 ㆍㆍㆍ 직무유기 근무태만 아, 진짜요? 꼬리 자르기 시작되었네. 꼬리를 잡고 몸통을 흔들라며? 이재명구속 아이고 내 배야...

이종배 “이재명, 대장동 공문에 10번 이상 서명”…이재명 쪽 “당연한 절차”국민의힘은 이를 대장동 개발 사업을 통한 민간의 과도한 이익을 예상하고도 이 지사가 방치한 배임의 증거라고 주장하지만, 이 지사 쪽은 산하기관의 보고 문건에 서명한 것은 시장으로서 통상적인 절차라는 입장이다. 곽상도의 뿌리깊은 그림자(하나은행)실체가 점점 드러나는 그분의 그림자~YouTube에서 '화천대유 누구껍니까? 대장동 게이트의진실을 완전 공개한다 게임체인저 드디어 그분이 등장했다! (ft.)김만배 구속영장 기각의 진실' 보기 그게 배임이다… 내용도 모르고 결재한 재용이는 뭉가넘일당이 고초를 겪게했다 점바기는 최소 40년은

'이재명 국감' D-1...與 '반전 기회로' vs 野 '이재명 몸통'[앵커]내일(18일) 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경기지사로서 출석하는 국정감사를 앞두고, 민주당은 방어 차원을 넘어 반격 태세로 전환했습니다.국민의힘은 대장동 의혹의 몸통이 이재명 후보란 걸 반드시 밝혀내고 말겠다며 파상공세를 예고하고 있어, 여야 대격돌이 예상됩니다.송재인 기자의 보도입니다.[... 자료제출이나 하고 반전타령을 해라 시험 답안지도 안내놓고 점수부터 내라는 소리하고 뭐가 달라? 어쩌면, 곽상도 아들은 왜 50억을 받았을까🤔

18일 국감, 반격 벼르는 이재명 vs 몸통 겨누는 국민의힘내일 국정감사에서는 배임 혐의를 받고 있는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과 이재명 경기지사의 관련성, 민간업자에게 과도한 불로소득을 안겨준 설계 책임 여부 등이 주된 쟁점이 될 전망이다.

‘대장동 1타 강사’ 자처 원희룡, 이재명 국감 팩트체크 라방 예고‘대장동 1타 강사’를 자처해 온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가 18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국감에서 내놓는 발언을 실시간으로 ‘팩… 굿~~~~ 원후보님 힘 ! 내세요 경상도 출신 꼴통 두 찌지리는 탈당을 하든 대선 후보에서 사라지기를 매번 내부 총질이나 하는 찌지리들 정책은 뒷전 어쩜 경상도 출신 찌지리들 만 그럴까 원희룡 같이 정치하면 국민들은 환영 핑계대고 잔머리 굴리는 인간들보다 훨~낫네 이놈들은쪽수 숫자만 많으면 정치잘하는거처럼 보이지만 지금까지 하는짓을보면 웃낀 개소리죠 수십년간 정치인들 우습게 봣으면 정신 차렷을낀대 이인간들은 교묘하게 이용하는 느낌받음 특히 현여당 정치밥좀 많이

이재명, 오늘 국감 출석...與 '반전 기회로' vs 野 '거짓말로 호도'오늘 ’국정감사 출석’ 이재명…'자신 있다' / 민주당, ’대장동 TF’ 본격 가동…윤석열 정조준 / 국민의힘 '사실상 이재명 청문회'…총공세 예고 자신있겠지 전 성남시 고문변호사가 검총이지? 끼리끼리니덜끼리 이리 막고 저리 막고 막아봐라 너는 鐵面皮 야 스쿠니신사나 참배해

여야, '이재명 국감'서 대장동 격돌…대검 국감도 열려여야가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가 출석하는 국회 행정안전위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대장동 개발 의혹'을 두고 격돌을 예고하고 있습니다. 국민의힘은 '대장동 의혹'의 몸통이 사실상 이 후보라는 점을 부각하며 총공세를 펼칠 예정인 반면 민주당은 대장동 의혹을 '국민의힘 게이트'라고 규정하며 총력 방어에 나설 것으로 보입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이재명 경기지사.이종배 국민의힘 의원실 제공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성남시장 시절 대장동 개발 계획과 관련한 공문에 최소 10차례 서명한 사실이 확인됐다.[앵커] 내일(18일) 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경기지사로서 출석하는 국정감사를 앞두고, 민주당은 방어 차원을 넘어 반격 태세로 전환했습니다.민간 천문학적 수익·유동규와 관련성 초과이익 환수 삭제 등 공방 벌일 듯 국민의힘, ‘대장동 저격수’ 등 투입 이 후보는 정면 돌파로 반전 노려 곽상도·윤석열 의혹 등 파고들 듯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 국정감사를 하루 앞둔 17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관계자들이 국감장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이재명 경기지사가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관련 공직자 일부가 오염되고 민간 사업자가 유착했다는 의혹에 대해 인사권자로서 깊이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18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 국정감사를 앞두고 취재진에게 “불로소득 개발 이익을 최대한 환수하려고 했지만 제도적인 문제이든 국민의힘의 조직적 방해이든 완벽한 환수를 못한 점에 대해서는 유감”이라고 말했다. 이종배 국민의힘 의원이 16일 성남시로부터 받은 자료를 보면, 이 후보는 성남시장이었던 지난 2014∼2016년 대장동 개발 사업 내용이 담긴 공문 결재란에 모두 10차례 서명을 했다. 이 지사는 구속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에 대해 “아직 믿기지 않은 상황인데 국가기관이 수사해보니 유착 가능성이 높다고 법원이 구속까지 했으니 뭔가 잘못이 있을 것”이라며 “안타깝고 개인적으로 배신감을 느낀다”고 했다. [기자] 경기도 국정감사 앞둔 이재명 후보와 민주당의 태도는 한마디로"자신있다"였습니다. 그러면서 “만약 (혐의가) 사실이라면 그 점에 대해서는 다시 한번 인사권자로서 직원 관리를 100% 못한 점에 대해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이 가운데 지난 2015년 2월 ‘다른 법인에 대한 출자 승인 검토 보고’ 공문에는 특수목적회사(SPC) 출자 필요성을 설명하는 부분에서 “민간의 수익이 지나치게 우선시되지 않도록”이라는 내용이 들어가 있다. 주요기사 이 지사는 대장동 사업의 본질은 최대한의 공익환수를 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후보 쪽은 5503억원을 환수한 ‘단군 이래 최대 공익환수 사업’이라는 점과 과도한 불로소득 문제는 부동산 가격 폭등 탓이라는 입장을 거듭하고 있다.

그는 “지금 개발이익이 상승했지만 (민간이 챙긴 몫은) 4000억 원 정도이고 성남시가 회수한 것은 현재 가치로는 7000억 원 가까이 될 것”이라며 “그런 것을 계산하지 않더라도 성남시가 회수한 것은 5800억 원 정도가 된다. 이 의원은 “성남시청 결재라인이 ‘화천대유 몰아주기’에 대한 보고를 일일이 받았다면 배임 혐의를 피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송영길 대표 역시 이 후보의 능력과 청렴성을 확인하는 반전의 계기가 될 거라 확신하면서, 이제 방어를 넘어 역공 태세에 돌입했습니다. 6대 4정도로 성남시 몫이 많다”고 주장했다. 또한 화천대유 대주주인 김만배 씨는 잘 알지 못하는 사람이라고 하며 “인터뷰를 하러 왔던 분이어서 전화번호부에 기록해놨고 그 이후 한 번 봤다”고 말했다. 이 지사 캠프 관계자는<한겨레>와의 통화에서 “(시장이) 보고받고, 서명하는 건 너무 당연한 것 아닌가”라며 “산하기관에서 당연히 보고를 올리는 것이다. 국민의힘이 경기도가 국감 자료 제출이 미흡하다며 대장동 의혹을 은폐하려 한다는 지적에 대해 이 지사는 “개인 사생활이나 출장 일정을 요구한 것에 대해 제출을 안 한 것”이라며 “도정사에 유례없는 대규모 자료 제출을 요구했고 이틀 가까이 읽어야 할 정도로 많은 분량의 자료를 국민의힘 의원들에게 제공했다”고 일축했다. 원칙대로 수사했다면 토건 세력들이 대장동에 미리 땅을 사재기하는 수단을 막을 수 있었을 것입니다. 이어 “국민의힘 의원들은 경기도가 숨기는 것처럼 주장하고 정치적 쇼를 한 것”이라며 “그분이 원하는 건 대장동 자료인데 (그것은) 경기도에 없고 성남시에 가서 요구했어야 한다”고 반박했다. 이 지사 캠프 수석대변인인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성남시정의 최고 책임자로 산하기관의 주요 업무나 경과에 대해서 업무보고를 받는 것은 너무 당연한 것 아닌가”라고 썼다. 이에 대한 ‘관리 책임’만 인정한 상태다.

그러면서 “성남시에서 넘어온 자료는 국회의원들에게 전달해드렸다”라며 “덕분에 나도 알지 못했던 대장동 관련 자료를 볼 수 있어서 고맙게 생각한다”고 꼬집었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 상임위원 사보임으로 공격수를 전면에 배치하고, 현재 수사 대상인 성남시 관계자들과 이 후보의 연결고리를 파고들며 공세를 벌일 전망입니다.com 창닫기기사를 추천 하셨습니다베스트 추천 뉴스Copyright by dongA.com All rights reserved.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 이번 경기도 국감은 이재명 후보의 첫 본선 시험대이기도 합니다. 또 곽상도 전 국민의힘 의원 아들의 퇴직금 50억원과 박영수 전 특별검사 딸의 대장동 아파트 분양 의혹,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 누나의 윤석열 전 총장 부친 자택 매입 과정상 의혹 등을 적극 제기하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