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훈의 '무한도전'…역대 최대 메달 향해

이승훈의 '무한도전'…역대 최대 메달 향해 #SBS뉴스

Sbs 뉴스, 뉴스

2022-01-29 오후 3:33:00

이승훈 의 '무한도전'…역대 최대 메달 향해 SBS뉴스

스피드 스케이팅의 간판 이승훈 은 이번 베이징 올림픽 에서 한국 선수 역대 최다인 6번째 메달에 도전합니다. 긴 시련을 딛고 34살의 나이에 다시 도전장을 던졌습니다.

쇼트트랙 선수로 첫출발한 초등학교 때 꿈처럼,["축구의 황제 펠레, 호나우두처럼 쇼트트랙의 황제 이승훈이 되고 싶다."]첫 올림픽에 나설 때 결심처럼,["저는 정말 누구보다 독하게 할 자신이 있고요."]이승훈은 지난 3번의 올림픽에서 모두 메달을 거머쥐며 새 역사를 써왔습니다.빙상 강국 네덜란드 선수를 한 바퀴 이상 따돌리는 명장면을 연출하며 아시아 선수 장거리 첫 금메달을 따냈고, 팀 추월 첫 메달, 매스 스타트 초대 챔피언까지 뛸 때마다 이정표를 세우며, 동계올림픽 역대 최다인 5개의 메달을 거머쥐었습니다.

["어릴 때 제가 생각한 것 이상으로 잘한 것 같아요."]하지만 평창올림픽 이후 페이스메이커 논란과 함께 후배 폭행 문제로 징계를 받으며 긴 자숙의 시간을 보냈습니다.시련은 컸지만, 포기할 수는 없었습니다.["이 재미있는 걸 왜 그만두지 이 생각이 들더라고요. 저 자신한테 이게 즐거운 일이냐 아니냐 지금은 그게 중요한 것 같아요."]뒤늦게 베이징 올림픽 준비에 들어간 이승훈은 쉴 새 없는 강행군에 부상과 싸우면서도 계속 전진했습니다.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SBS 뉴스 »

한겨레 서포터즈 벗

지금 여기, 한겨레 후원으로 벗이되어 주세요. 가치있는 뉴스 공동체, 더 섬세하게 쓰겠습니다. 한겨레 저널리즘을 다양한 방식으로 후원할 수 있습니다 -한겨레 서포터즈 벗 | 후원하기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

'레임덕은 없지만...' 문 대통령 국정 지지율 긍정 42%·부정 51%같은 조사에서 지난해 하반기 30% 후반대에 머물렀던 것에 비하면, 임기 막바지로 갈수록 오히려 지지율은 공고해지는 분위기입니다.

밤 9시까지 14,472명 확진...동시간대 역대 최다오미크론 변이 대유행이 본격화한 가운데 오늘 밤 9시까지 만4천 명이 넘는 확진자가 나왔습니다.오늘 0시부터 밤 9시까지 코로나 확진자는 14,472명입니다.어제 같은 시간대 집계치인 11,804명을 훌쩍 넘는 대규모 발생으로, 동 시간대 종전 최다 기록인 26일 12,410명보다도 2,062명이 더 많습니다.수도권이 ... 개소리할때 끌어내버렸어야 했는데

[속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1만 7,542명으로 또 ‘역대 최다’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또다시 역대 최다를 기록하며 나흘째 1만 명대를 이어갔습니다. 중앙방역대책...

신규 환자 17,542명...5일째 '역대 최다' 기록코로나19 신규 환자가 만7천 명대로 오르며 닷새째 역대 최다를 기록했습니다.오늘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만7천542명으로, 전날보다 천446명 늘었습니다.1주일 전의 2.5배, 2주일 전과 비교하면 4배로 폭증했습니다.전문가들은 유행 규모가 정점에 이르면 하루 확진자가 10만 명 이상이 될 것으로 예상하고 ...

1000회 맞은 로또, 역대 최고 당첨금은 407억...최저는?역대 최고 당첨금은 2003년 407억 2,296만 원이고, 최저 1등 당첨금은 4억 원입니다.

로또 복권 오늘 천번째 추첨…역대 최고액 당첨금은 407억 원로또 복권이 2002년에 시작된 이래 오늘 천 번 째 추첨을 하게 됐습니다. 로또는 2022년 12월 처음 발행돼... 이제 로또만이 희망인가?

김형열 기자입니다. 쇼트트랙 선수로 첫출발한 초등학교 때 꿈처럼, ["축구의 황제 펠레, 호나우두처럼 쇼트트랙의 황제 이승훈이 되고 싶다."] 첫 올림픽에 나설 때 결심처럼, ["저는 정말 누구보다 독하게 할 자신이 있고요."] 이승훈은 지난 3번의 올림픽에서 모두 메달을 거머쥐며 새 역사를 써왔습니다. 빙상 강국 네덜란드 선수를 한 바퀴 이상 따돌리는 명장면을 연출하며 아시아 선수 장거리 첫 금메달을 따냈고, 팀 추월 첫 메달, 매스 스타트 초대 챔피언까지 뛸 때마다 이정표를 세우며, 동계올림픽 역대 최다인 5개의 메달을 거머쥐었습니다. ["어릴 때 제가 생각한 것 이상으로 잘한 것 같아요."] 하지만 평창올림픽 이후 페이스메이커 논란과 함께 후배 폭행 문제로 징계를 받으며 긴 자숙의 시간을 보냈습니다. 시련은 컸지만, 포기할 수는 없었습니다. ["이 재미있는 걸 왜 그만두지 이 생각이 들더라고요. 저 자신한테 이게 즐거운 일이냐 아니냐 지금은 그게 중요한 것 같아요."] 뒤늦게 베이징 올림픽 준비에 들어간 이승훈은 쉴 새 없는 강행군에 부상과 싸우면서도 계속 전진했습니다. ["허리 디스크랑 목 디스크가 있어요. 스케이트를 타면서 오는 직업병인 것 같아요. 이렇게 숙이고 항상 목 들고 있고 이런 동작을 오래 하다 보니까 그게 디스크가 된 것 같아요."] 대표선발전에서 후배 정재원에 이은 2위에 오른 뒤 매스 스타트와 팀 추월 올림픽 티켓을 따낸 이승훈은, 도전자의 자세로 모든 걸 쏟아 부을 계획입니다. ["기적이죠. 이번 올림픽까지 또 된다면.. 마지막에 오는 찬스라든가 그런 상황이 생기면 그런 거는 잘 해결할 자신은 있어요!"] (영상취재 : 이병주, 영상편집 : 소지혜, CG : 최하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