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내일부터 통의동 집무실 첫 출근…안철수와 티타임 | 연합뉴스

2022-03-13 오후 3:07:00

윤석열, 내일부터 통의동 집무실 첫 출근…안철수와 티타임

윤석열, 내일부터 통의동 집무실 첫 출근…안철수와 티타임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오는 14일 종로구 통의동 금감원 연수원에 마련된 당선인 집무실로 첫 출근을 한다.

당선인과 인수위원장의 첫 상견례인 만큼 이 자리에서 향후 인수위 운영 방향과 인선 등이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광고윤 당선인은 14일 첫 공개 일정으로 코로나19로 피해를 본 소상공인과 만나는 일정을 검토 중이다. 코로나19 문제 해결을 최우선 과제 중 하나로 삼겠다는 윤 당선인의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해석된다.윤 당선인은 인수위에도 별도의 코로나비상대응특위를 구성해 손실보상과 방역·의료 문제를 총괄하도록 했다.김은혜 당선인 대변인은 기자들에게"코로나로 실의에 빠져 있는 많은 우리 국민 분들과 함께 하는 현장행보와 함께 국민 속으로 들어가는 것으로 내일 첫 공개 일정 혹은 비공개 일정을 잡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설명한 바 있다.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연합뉴스 »

좋은 민생 경제 사회 문화 예술 등 모두 전문가 들과 잘 일해 주세요

尹, 14일부터 통의동 집무실 출근...'첫 일정은 민생'윤석열 인수위원회, 통의동·삼청동 두 곳에 마련 / 당선인 집무실은 통의동 금감원 연수원으로 / ’통의동 시대’ 당선인 첫 행보는 ’민생’ 관련 /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자영업자 만날 가능성 에구, 그러다 코로나 걸릴라..ㅎ 주둥이만 좃나게 놀려되네ㅡ 도리도리시키가 뭐을 알아야 하지ㅡ

윤석열 당선인, '광화문 집무실' 추진…'민관합동위도 함께 한다'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측이 대통령 집무실을 청와대에서 광화문으로 옮기는 공약을 이행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11일 김은혜 당선인 대변인은 '아직 구체적인 위치가 정해진 것은 아니지만, 대통령 집무실을 광화문 .. 기왕이면 세종시로 내려가라. 광화문이나 청와대나 뭐가 다르냐?

윤 당선자, 인수위에 지역균형발전TF 추가…14일부터 통의동 출근윤석열 대통령 당선자는 12일 인수위원회에 지역균형발전TF를 설치하기로 했다. 코로나위기대응TF에 이를 추가하기로 한 것이다. 김은혜 당선자 대변인은 “인수위원장이나 부위원장 인선이 선결돼야 한다. 내일 오후 안으로 말씀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무슨지역을 균형발전시킬레 각지역들이 골고루발전하고있는데 뭘 또 지역균형발전이라고 떠드냐 개똥도 모르는것들이 거창하게 타이틀을달고 연병을하고있네 어지간이하고 그냥그냥 5년동안 술이나쳐먹고 놀다가 끝내라 지역균형발전을 위해 최저시급을 지역별로 차등?

인수위에 지역균형발전TF 추가... 14일 통의동 출근김은혜 대변인 "인사검증, 과거 정부처럼 당연히 준비…관저로 다양한 장소 검토"

[속보] 윤 당선인, 내주 월요일부터 통의동 집무실로 출근 | 연합뉴스[속보] 윤 당선인, 내주 월요일부터 통의동 집무실로 출근 ○有能한 人材가 뫃여 들고 넘쳐나야! • 劉備에게 '諸葛亮'이 있었다면, • 칭기즈칸(成吉思汗)에겐 '耶律楚材'가 있었다.. • 出身成分을 따지지 않고 오직 能力만 보고, 人物을 썼던 칭기즈칸이 한낮 被征服民의 젊은 知識人에 不過했던 耶律楚材를 그토록 信任했던 理由는 • 그가 남긴 治國에

尹당선인, 인수위에 지역균형발전TF 추가…모레부터 통의동 출근(종합) | 연합뉴스(서울=연합뉴스) 한지훈 이동환 기자=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은 12일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산하에 지역균형발전 태스크포스(TF)를 설치하기로 했다... 제발 이런 얼빡 사진 좀 그만…경기 들겠네…ㅉ

13일 윤 당선인 측에 따르면 윤 당선인은 14일 오전 통의동 집무실로 출근해 안철수 인수위원장과 권영세 인수위 부위원장, 원희룡 기획위원장과 차담회를 한다.[앵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오는 14일부터는 서울 통의동에 새로 마련되는 집무실로 출근하는 등 당선인으로서의 본격 행보를 시작합니다.정부서울청사 총리 집무실 모습.김은혜 대변인 브리핑…코로나대응TF와 함께 인수위내 설치 “내일 위원장·부위원장 발표에 최선, 인선 다음주내 완료 목표” 윤석열 대통령 당선자가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당선 인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당선인과 인수위원장의 첫 상견례인 만큼 이 자리에서 향후 인수위 운영 방향과 인선 등이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광고 윤 당선인은 14일 첫 공개 일정으로 코로나19로 피해를 본 소상공인과 만나는 일정을 검토 중이다. 황혜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코로나19 문제 해결을 최우선 과제 중 하나로 삼겠다는 윤 당선인의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해석된다. 다만 정부서울청사 국무총리실을 집무실로 개조하고 4~5개 층을 비워 민관 합동위원회를 둘 것이란 관측이 나오는 데 대해선"대통령실의 정확한 인사 규모가 아직 추계되지 않은 만큼, 층 수나 구체적인 위치가 정해지진 않았다"고 말했다. 윤 당선인은 인수위에도 별도의 코로나비상대응특위를 구성해 손실보상과 방역·의료 문제를 총괄하도록 했다. 통의동 금감원 연수원에는 당선인 집무실과 비서실 그리고 인수위의 기획조정, 외교안보, 정무사법행정 분과가 자리 잡고, 나머지 분과는 삼청동 금융연수원에 들어갈 예정입니다. 김은혜 당선인 대변인은 기자들에게"코로나로 실의에 빠져 있는 많은 우리 국민 분들과 함께 하는 현장행보와 함께 국민 속으로 들어가는 것으로 내일 첫 공개 일정 혹은 비공개 일정을 잡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설명한 바 있다. 그러면서 “지나친 수도권 집중화로 인해 다른 지역 분들의 불편이 작지 않았다”며 “특정 지역이 아니라 고른 균형 발전으로 미래를 도모할 수 있다는 원칙 아래 구체적인 실행 방안이 마련될 것”이라고 부연했다.

ask@yna. 당선인은 통의동으로 마련된 당선인 집무실로 출근할 예정이고요. 김 대변인은"인수위 사무실은 장소 두 곳이 공동으로 추진될 것 같다.co.kr . 그간 코로나19로 인해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지원을 강조해온 만큼 첫 공개일정도 이와 관련될 가능성이 높다는 게 비서실 측 설명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