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장동 진상규명, 국민 다 보는데 해야'... 정치적 타협 없다

2022-03-13 오후 5:00:00

인수위 인선 발표 질의응답

라도특검윤호중 더불어민주당대장당선인법안 처리의혹여야대선 후보과정

윤 당선인이 ‘결자해지’를 강조한 만큼, 대장동 이슈는 계속 정국을 달굴 전망이다.

인수위 인선 발표 질의응답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은 13일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에 대해 “진상이 규명될 수 있는 어떤 조치라도 해야 된다”고 밝혔다. 당선 후 내놓은 첫 입장으로 ‘정치적 타협’은 없다는 뜻을 재확인한 것이다. 더불어민주당도 특별검사 도입을 거듭 주장하고 있어, 대장동 의혹 진상 규명 방식을 둘러싼 여야의 공방이 재개될 것으로 보인다.윤 당선인은 이날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인선 결과를 발표한 뒤 질의응답에서 “부정부패 진상이 확실히 규명될 수 있는 어떠한 조치도 국민이 다 보는 데서 해야 된다”며 “거기에는 꼼수가 없어야 한다고 작년부터 주장해왔다”고 말했다. ‘윤 당선인도 대장동 특검에 동의한 적이 있어 3월 내 특검법 처리가 가능하다’는 윤호중 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의 언급에 대한 답변이었다. 윤 위원장은 이날 대장동 특검법안 처리 여부와 관련, “3월 임시국회에서 처리해도 아무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윤 당선인이 ‘결자해지’를 강조한 만큼, 대장동 이슈는 계속 정국을 달굴 전망이다. 앞서 10일 당선 기자회견에서 “시스템에 의해 가야 할 문제”라며 대장동 관련 입장 표명을 최대한 자제한 것과 달리 이날 발언은 수사 등 진상 규명을 공언한 것으로 해석되기 때문이다.다만 민주당이 원하는 특검이 도입될지는 미지수다. 여야는 대선 과정에서 동시에 특검법안을 발의했으나 방향성이 완전히 다르다. 민주당은 윤 당선인이 대검 중수부 2과장으로 일할 때 부실 수사를 지적하며 그를 대장동 사건의 몸통으로 지목하고 있는 반면, 국민의힘은 대장동 설계의 윗선에 이재명 전 민주당 대선후보가 있다고 보고 있다. 합의는커녕 특검법 논의의 첫발도 떼기 어려운 상황이다.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한국일보 »

지금껏 공익환수를 대장동 만큼 많이한 예는 없다. 국민의힘이 공익환수 극렬 반대하던 가운데 이재명은 최선의 공익환수를 했고, 민간 부분에서 뇌물과 연루된 곽상도 비롯한 50억 클럽은 법조카르텔과 국힘이다. 윤석열은 부산저축은행 무마 건과 부친의 집을 김만배 누나가 사준 문제가 있다.

尹당선인, 대장동 특검에 '진상규명 될 어떤 조치라도 해야' | 연합뉴스(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김연정 이은정 기자=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은 13일 '대장동 특검'에 대해 '국민들이 다 보시는데 부정부패 진상을 확... 특검은 야당이 지명하니, 제대로 하면 됨. 연합뉴스 기레기들아 ! 구김당은 특검을 못하고 한동훈을 통한 수사를 하겠다고 말하는것 같은데 ? 니들이 기자니 ? 기레기지 !

[속보] 尹당선인, 대장동 특검에 '진상규명 위한 어떤 조치라도 해야' | 연합뉴스[속보] 尹당선인, 대장동 특검에 '진상규명 위한 어떤 조치라도 해야' suerte_todo 뭔가 애매한 워딩. 무조건특검해야한다 철저하게 특검을 왜 합니까? 있는 검사들한테 하라고 하면 되죠~

[사설] 윤석열 당선자, ‘여가부 폐지’ 철회로 ‘국민 통합’ 진정성 보이길젊은 여성 유권자들은 ‘이대남 정치’를 표로 응징했다. 결과적으로 20대 전체 득표율에서 윤석열 당선자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에게 밀렸다. 갈라치기가 선거 전략으로도 유효하지 않았음을 보여준다. 결과적으로 윤석열대통령입니다 여성이나 가족은 커녕 그저 정권 눈치나 보면서 피해호소인 따위나 씨부리면서 아무일도 안하고 돈만 갖다버리는 만고에 쓸데 없는 부처... 백번 없애야 마땅.. 폐지해야지... 석열이한테 투표한 사람이 더 많은데 폐지하는 것이 맞다. 여가부 페지가 대표 공약데....

윤호중 '대장동 특검, 尹당선인도 동의…3월 처리 문제없을 것' | 연합뉴스(서울=연합뉴스) 강병철 정수연 기자=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는 13일 대장동 의혹 특검 문제와 관련, '3월 임시국회 처리에 아주 문제... 엉터리수사로 끝낼것이 분명 윤호중 말을 믿냐? 이 새끼 주특기가 말 뒤집기..시간 끌기다...ㅋㅋㅋ 아주 영악한 놈이지... 586중에서 가장 악질인 놈이다. 윤호중이가 원내대표 선거 때 했던 약속들 중에 지켜진 것이 아무것도 없지...법사위도 넘기려고 했고...ㅋㅋㅋ 내가 볼 때 윤호중이가 586들 중에서 가장 음흉하게 개혁을 막는 놈이다.

윤호중 '대장동 특검, 尹도 동의...3월 임시국회 처리'더불어민주당 윤호중 비상대책위원장은 3월 임시국회에서 대장동 의혹 특검 요구안을 처리하는 데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윤 비대위원장은 오늘 기자회견에서 지난 대선 선거운동 기간 국회에 특검안을 제출했고, 국민의힘과 당시 후보였던 윤석열 당선자도 특검 실시에 동의한 것으로 기억한다며 이같이 말... 반듯이 특검하여 모든것 밝히고 거짓말과 봐주기 수사, 뇌물비리 꼭 밝혀서 구속시켜 이러한 일이 되풀이 되지 않도록 해주길.. 이친구 애기는 믿지마라.특검 처리 안하겠다는 것을 말하는 것이다

대장동 특검에 여가부 폐지 등 조직개편 힘겨루기…3월국회 험로 | 연합뉴스(서울=연합뉴스) 홍지인 이은정 기자=국민의힘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승리로 3·9 대선이 끝난 가운데 새 여야 관계를 가늠해볼 수 있는 3... 대장동 특검은 새정부 출발해서 하면 되겠네 요~?!!!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13일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인선 결과를 발표한 뒤 취재진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윤석열 당선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김연정 이은정 기자=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은 13일 '대장동 특검'에 대해"국민들이 다 보시는데 부정부패 진상을 확실히 규명할 수 있는 어떤 조치라도 해야 한다"고 밝혔다.[속보] 尹당선인, 대장동 특검에 "진상규명 위한 어떤 조치라도 해야" 카카오톡에 공유.윤석열 대통령 당선자가 지난 1월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여성가족부 폐지 공약.

뉴스1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은 13일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에 대해 “진상이 규명될 수 있는 어떤 조치라도 해야 된다”고 밝혔다. 당선 후 내놓은 첫 입장으로 ‘정치적 타협’은 없다는 뜻을 재확인한 것이다. 이어"거기에는 무슨 꼼수라든가, 그런 것도 없다고 작년부터 늘 주장해왔다"고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도 특별검사 도입을 거듭 주장하고 있어, 대장동 의혹 진상 규명 방식을 둘러싼 여야의 공방이 재개될 것으로 보인다. 윤 당선인은 이날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인선 결과를 발표한 뒤 질의응답에서 “부정부패 진상이 확실히 규명될 수 있는 어떠한 조치도 국민이 다 보는 데서 해야 된다”며 “거기에는 꼼수가 없어야 한다고 작년부터 주장해왔다”고 말했다. ‘윤 당선인도 대장동 특검에 동의한 적이 있어 3월 내 특검법 처리가 가능하다’는 윤호중 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의 언급에 대한 답변이었다. 윤석열 당선자는 지난 10일 당선 인사 기자회견에서 ‘국민 통합’을 국정 운영의 목표로 제시했다.

윤 위원장은 이날 대장동 특검법안 처리 여부와 관련, “3월 임시국회에서 처리해도 아무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윤 당선인이 ‘결자해지’를 강조한 만큼, 대장동 이슈는 계속 정국을 달굴 전망이다. 앞서 10일 당선 기자회견에서 “시스템에 의해 가야 할 문제”라며 대장동 관련 입장 표명을 최대한 자제한 것과 달리 이날 발언은 수사 등 진상 규명을 공언한 것으로 해석되기 때문이다. 다만 민주당이 원하는 특검이 도입될지는 미지수다. 여야는 대선 과정에서 동시에 특검법안을 발의했으나 방향성이 완전히 다르다. 남녀 임금 격차와 기업 임원 비율 등을 평가하는 영국 경제주간지 의 ‘유리천장지수’ 조사에서, 10년째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꼴찌를 할 정도로 ‘성평등 후진국’인 우리나라의 현실을 도외시했다는 비판이 이어졌다.

민주당은 윤 당선인이 대검 중수부 2과장으로 일할 때 부실 수사를 지적하며 그를 대장동 사건의 몸통으로 지목하고 있는 반면, 국민의힘은 대장동 설계의 윗선에 이재명 전 민주당 대선후보가 있다고 보고 있다. 합의는커녕 특검법 논의의 첫발도 떼기 어려운 상황이다. 윤 당선인이 ‘시스템에 의한 해결’을 언급한 점에 비춰 보면, 여야의 협의가 계속 지지부진할 경우 추후 검찰 인사 등을 통해 수사 동력을 확보할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김현빈 기자 hbkim@hankookilbo.com 0 0 공유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8%에 불과했다.

기사저장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댓글 쓰기 이 기사와 관련된 기사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