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주 52시간 유연하게' 해명...종부세·상속세 개편 공약

2021-12-01 오후 6:40:00

윤석열 '주 52시간 유연하게' 해명...종부세·상속세 개편 공약

Ytn, 뉴스채널

윤석열 '주 52시간 유연하게' 해명...종부세·상속세 개편 공약

[앵커]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는 주 52시간과 최저임금제 철폐 논란이 일자 아예 없애겠다는 게 아니라 유연하게 운영하겠다는 뜻이었다고 다시 설명했습니다.종부세와 상속세를 비롯한 세제도 촘촘하게 개편하겠다고 강조하며 첫 지역 순회였던 2박 3일 충청 일정을 마무리했습니다.김승환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는 주 52시간과 최저임금제 철폐 논란이 일자 아예 없애겠다는 게 아니라 유연하게 운영하겠다는 뜻이었다고 다시 설명했습니다. 종부세와 상속세를 비롯한 세제도 촘촘하게 개편하겠다고 강조하며 첫 지역 순회였던 2박 3일 충청 일정을 마무리했습니다.김승환 기자가 다녀왔습니다.[기자]국민의힘 윤석열 후보의 마지막 충청 일정은 독립기념관이 있는 충남 천안이었습니다.어려울 때 원류를 되새기자는 의미라고 강조한 윤 후보는, 주 52시간제와 최저임금제 관련 발언에 대해 완전히 철폐하자는 게 아니라 유연하게 적용하자는 뜻이었다고 해명했습니다.

[윤석열 / 국민의힘 대선 후보 : 3개월이라든가 6개월이라든가 유연성 있게 유연하게 해달라는 말씀 들었고, 마치 제가 52시간 폐지한다고 얘기한 것처럼….]발언을 둘러싼 논란이 거세지자 선을 그은 겁니다.중소기업을 찾아서는 중대재해처벌법이 기업인들의 경영 의지를 위축시키고 있다고 지적했고, 종부세와 함께 상속세 역시 중소기업인들에게 부담이 되지 않도록 다시 설계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윤석열 / 국민의힘 대선 후보 : 근로자들의 고용 보장이라는 것도 중요하기 때문에 그런 관점에서 기업이 영속성을 좀 가질 수 있도록 제도를 촘촘하게 만들어서 발표를 하겠습니다.]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YTN »

감옥갈 준비나해라 깡통아 애는 대가리에 뭐가 들어 있을까? 똥~ 윤석열을 대통령으로 뽑자!!!!!!주 120시간씩 일하자!!!!!!! 최저임금도 없애자!!!!!!! 하루 5시간만자고 18시간씩 일하고 한달에 200받고 죽도록 일하자!!!!! 그러다 병들면...니가 몸관리 못한거지? 그렇게 시간보내다 늙으면...젊었을때 뭐한거야?멍청하게!!! ㅋ 문죄인 시대의 모든것을 뒤집어 엎는게 정상화이고 향후 신적폐청산의 시작..

[김순덕의 도발]사시 9수 윤석열, 대선도 9수할 참인가국민의힘 대선 후보 윤석열이 사법시험에 아홉 번 떨어졌다는 건 유명하다. 법무부 장관 추미애와 충돌하던 검찰총장 시절 “사시를 9수해서 내 인내심은 갑(甲)”이라며 받아넘겼다는 … 비유가 별로임 그러지 말고 윤석열 후보 반쪽 김건희씨 모셔와 똥아스러운 말이다. 니들은 문죄인 찢재명이나 계속 빨다가 언론재갈법으로 홀라당 망하길 바래..ㅋㅋ

윤석열 “이준석에 무리하게 연락 안해…당무 복귀하면 얘기 나눌 것”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이준석 대표의 당무 거부 사태에 대해 “자세한 이야기는 만나서 해야 할 것 같다”며 “민주적 정당 내에서 다양한 의견 차이와 이런 문제는 얼마든지 있… 그러지 말고 윤석열 후보 반쪽 김건희씨 모셔와 너두 보화찢처럼 확 찢어브러..ㅋㅋㅋ

퇴로 막힌 종부세… 원룸-빌라 ‘생계형 임대소득자’에 세금 폭탄박경희(가명·51) 씨는 경기 성남시 아파트와 부모에게서 증여받은 서울 마포구 원룸주택을 보유한 1가구 2주택자다. 다주택자지만 매일 편의점에서 최저시급을 받으며 아르바이트를 한… 종부세 1억이 생계형인가 ? 이 정신나간 인간아 생계형 임대소득자ㅋㅋㅋ 집을 팔라고 해. 집팔면 그 돈으로 뒤질때까지 먹고살잖아요

윤석열 “이준석에 무리하게 연락 안해…당무 복귀하면 얘기 나눌 것”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이준석 대표의 당무 거부 사태에 대해 “자세한 이야기는 만나서 해야 할 것 같다”며 “민주적 정당 내에서 다양한 의견 차이와 이런 문제는 얼마든지 있… 그러지 말고 윤석열 후보 반쪽 김건희씨 모셔와 너두 보화찢처럼 확 찢어브러..ㅋㅋㅋ

박용진 출판기념회 찾은 김종인…“모진 곳 안갔으면” “인연” 與 환대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일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출판기념회에 참석해 여권 인사들의 환대를 받았다. 박 의원은 “국민의힘으로 안 가셨으면 좋겠다”고 했다. 박 … 국민의힘 대선 방해꾼, 역사에 심판을 반드시 받게될것이다.. 철딱서니 와 늙은 노인이 조합이 맞지도 않을것인데 이둘은 대선후보가 누구인지도 구분이 되질않는가? 본인들이 후보인줄로 착각하고 있는것인가? 준석아!! 김종인씨 국힘에 대선 후보가 누구인가 우리 국민들이 저러니 개종인 개종인 하지..퉷 왜?

[김순덕의 도발]사시 9수 윤석열, 대선도 9수할 참인가국민의힘 대선 후보 윤석열이 사법시험에 아홉 번 떨어졌다는 건 유명하다. 법무부 장관 추미애와 충돌하던 검찰총장 시절 “사시를 9수해서 내 인내심은 갑(甲)”이라며 받아넘겼다는 … 비유가 별로임 그러지 말고 윤석열 후보 반쪽 김건희씨 모셔와 똥아스러운 말이다. 니들은 문죄인 찢재명이나 계속 빨다가 언론재갈법으로 홀라당 망하길 바래..ㅋㅋ

[앵커]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는 주 52시간과 최저임금제 철폐 논란이 일자 아예 없애겠다는 게 아니라 유연하게 운영하겠다는 뜻이었다고 다시 설명했습니다.최근 갈등을 빚고 있는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 이준석 대표의 모습.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이준석 대표의 당무 거부 사태에 대해 “자세한 이야기는 만나서 해야 할 것 같다”며 “민주적 정당 내에서 다양한 의견 차이와 이런 문제는 얼마든지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선의의 피해자 낳는 제도 맹점 박경희(가명) 씨는 임대주택 강제 말소로 다주택자가 되면서 올해 종합부동산세로 1억101만 원을 내라는 납부 고지서를 받았다.

종부세와 상속세를 비롯한 세제도 촘촘하게 개편하겠다고 강조하며 첫 지역 순회였던 2박 3일 충청 일정을 마무리했습니다. 김승환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법무부 장관 추미애와 충돌하던 검찰총장 시절 “사시를 9수해서 내 인내심은 갑(甲)”이라며 받아넘겼다는 것도 유명하다. [기자]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의 마지막 충청 일정은 독립기념관이 있는 충남 천안이었습니다. 그러면서 “일정을 마치고 서울에 가면 저녁이니까 (이 대표가) 부산에서 당무로 바로 복귀할지, 하루 이틀 걸릴지는 모르겠지만 같이 선대위, 최고위를 해야 하기 때문에 회의 시간이나 전후로 얼마든지 이야기할 수 있는 기회가 있다”고 긍정적으로 내다봤다. 어려울 때 원류를 되새기자는 의미라고 강조한 윤 후보는, 주 52시간제와 최저임금제 관련 발언에 대해 완전히 철폐하자는 게 아니라 유연하게 적용하자는 뜻이었다고 해명했습니다. 너덧 번 떨어지면 먹고 살기 위해서라도 포기하고 일자리 찾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윤석열 / 국민의힘 대선 후보 : 3개월이라든가 6개월이라든가 유연성 있게 유연하게 해달라는 말씀 들었고, 마치 제가 52시간 폐지한다고 얘기한 것처럼…. 지난해 종부세(110만 원)의 92배로 늘어난 것이다.

] 발언을 둘러싼 논란이 거세지자 선을 그은 겁니다. ● 국민의힘 벌써 배가 불렀다 굳이 아픈 과거를 들먹이는 건 윤석열이 배가 불러 보이기 때문이다.com 창닫기기사를 추천 하셨습니다베스트 추천 뉴스Copyright by dongA. 중소기업을 찾아서는 중대재해처벌법이 기업인들의 경영 의지를 위축시키고 있다고 지적했고, 종부세와 함께 상속세 역시 중소기업인들에게 부담이 되지 않도록 다시 설계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윤석열 / 국민의힘 대선 후보 : 근로자들의 고용 보장이라는 것도 중요하기 때문에 그런 관점에서 기업이 영속성을 좀 가질 수 있도록 제도를 촘촘하게 만들어서 발표를 하겠습니다. 부인이 재력 집안이니 사시 9수 하듯 대선 9수를 할 참인 것 같다.] 김한길 위원장이 이끌 새시대준비위원회도 가동에 들어갔습니다. 윤 후보의 생각을 전달하는 진상배달본부와 정권교체를 위해 소통하려는 이들을 찾는 깐부찾기본부 구성원 공모를 시작했습니다. 반드시 정권교체를 해내고야 말겠다고 똘똘 뭉쳐도 모자랄 판이다. 원래 임대사업자는 종부세 합산 배제 등의 혜택을 받았다.

하지만 김종인 총괄 선대위원장의 자리는 여전히 공석입니다. 윤 후보는 물론 김병준 위원장도 측근 발 잡음을 일축하며 계속 설득할 뜻을 내비치고 있지만, [김병준 / 국민의힘 상임 선대위원장 : 지위로서의 그 자리도 비어 있고 그다음에 물리적 공간으로서의 사무실 공간도 비어 있습니다. 주요기사 애타는 건 오히려 국민들이다.] 김종인 전 위원장의 입장 변화는 없습니다. 다만, 민주당으로 가는 것 아니냐는 주장에는 선을 그었습니다. 집권세력 잘한 것 없고, 그런데도 당당하게 정권 연장 꾀하기에 못 살겠다 갈아보자 싶은 거다. [김종인 /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 (국민의힘 대신 민주당을 도울 생각이 있을까요?)"쓸데없는 소리 하지 말고 그냥 가요. 정부와 여당은 “종부세는 상위 2%만 내는 세금”이라고 강조한다.

] 선대위 개문발차 지적에도 윤석열 후보는 지역 순회 첫 일정인 2박 3일 충청 행보를 마무리 지었습니다. 2002년 대선 당시 한나라당 후보였던 이회창 전 총재의 당선은 확실시되는 분위기였다. 하지만 오는 6일 출범할 선대위에 김종인 전 위원장이 합류할지는 여전한 숙제로 남아있습니다. YTN 김승환입니다. ● 2002년 초 ‘이회창 대세론’처럼 2002년 대선이 치러지기 24일 전까지 선거를 주름잡은 건 ‘이회창 대세론’이었다. YTN 김승환 (ksh@ytn.co. 물론 대선이 다 끝난 뒤였지만). ○ 피할 길 없고, 퇴로도 막혔다 이호승 대통령정책실장은 최근 ‘종부세 폭탄’ 논란에 대해 “예고를 했었고, 피하려면 얼마든지 피할 수 있는 길도 있었다”고 했다.

kr)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