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태우, 파주, 통일동산, 관광특구, 노태우, 장지로 파주시, 장지로 통일동산, 전대통령 유족

노태우, 파주

유족 '노태우 전 대통령 장지, 파주 통일동산 모시고 싶다'

유족 측은 파주시와 협의 중이라고 설명했다.

2021-10-27 오전 2:49:00

장례가 국가장으로 치러질지는조만간 가려질 전망입니다. 노태우 파주 통일동산

유족 측은 파주시와 협의 중이라고 설명했다.

대한민국 제13대 대통령을 지낸 노태우 전 대통령이 26일 숨졌다. 사진은 1987년 직선개헌을 포함한 '시국수습대책 8개항'을 담은 6.29 선언을 하고 있는 당시 민정당 노태우 대표위원.[연합뉴스 자료사진]26일 세상을 뜬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의 유족 측은 “아버지를 장지로 파주시 통일동산에 모시고 싶다”는 뜻을 밝혔다. 파주시 측도 “청와대와 국무회의 의견을 듣고 시민 정서를 경청해 결정하겠다”는 입장이라고 한다.

[속보] 내일(28일)부터 남아공 등 8개국서 출발한 외국인 입국·비자발급 제한 ‘브로드웨이 뮤지컬 거장’ 스티븐 손드하임 별세···향년 91세 [사설] ‘호국 영웅’ 백선엽 기억해준 것은 한국 아닌 유엔사

노태우 전 대통령의 장남 노재헌씨 등 유족은 이날 성명을 통해 “아버지께선 위대한 대한민국과 국민을 위해 봉사할 수 있어서 참으로 감사하고 영광스러웠다”고 하시며 “나름대로 최선의 노력을 다했지만 그럼에도 부족한 점 및 저의 과오들에 대해 깊은 용서를 바란다”고 노 전 대통령의 마지막 유언을 전했다.그러면서 “장례는 국법에 따라 최대한 검소하게 해주시길 바라셨고 자신의 생애에 이루지 못한 남북한 평화통일이 다음 세대들에 의해 꼭 이루어지기를 바란다는 당부를 하셨다”고 덧붙였다.

유족 측은 이같은 뜻을 받들어 노 전 대통령이 재임 때 조성한 통일동산이 있는 파주를 장지로 하는 것을 정부 및 파주시와 협의 중이라고 설명했다.노 전 대통령 측은 지난 6월께 파주시를 방문해 노 전 대통령의 장지에 대해 상담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노 전 대통령 측은 장지로 파주시 탄현면 통일동산 인근을 사용하고 싶다고 밝혔다. 노 전 대통령이 9사단장으로 있을 당시 고양에서 파주에 이르는 고속도로인 ‘자유로’ 건설 과정에 도움을 줬으며, 파주시 교하동을 본관으로 하는 교하 노씨로 파주에 선산이 있다는 점 등을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headtopics.com

파주시 고위 관계자도 이에 “청와대와 국무회의 의견을 듣고 시민 정서를 경청해 결정하겠다”는 입장을 전했다고 한다.노태우 전 대통령 서거 소식이 전해진 26일 오후 대구 동구 신용동 용진마을 노 전 대통령 생가를 찾은 시민들이 생가 마당에 세워놓은 동상 앞에서 명복을 빌고 있다. 뉴스1따라서 노 전 대통령의 장례가 국가장으로 치러질지는 조만간 열리는 임시 국무회의 심의와 대통령 결정을 통해 가려질 전망이다.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은 이와 관련해 “국가장으로 장례를 치르는 것이 가능하지만, 절차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노 전 대통령의 국립묘지 안장 여부에 대해서는 “그 문제는 또 다른 절차가 필요하다. 국민의 수용성 등 여러 가지를 고려한 정무적 판단이 필요할 수 있어 내부 절차에 따라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gn.co.kr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중앙일보 »

[뉴스광장 2부 헤드라인]

‘위중증’ 연일 400명대…수도권 병상 부족 우려 코로나19 위중증 환자가 9일 연속 4백 명대를 기록했습니다...

독재자 영감탱이 박정희 지하에서 퍼내 일본섬에 갖다 버리고•자국민을 총알로 쏴 죽인 전두환이 하고 추종했던 것들 사형시켜 대한민국 올바르게 살아남아라

'과오, 용서를' 노태우 유언 전한 유족…장지 언급 있다대한민국 제13대 대통령 노태우 씨가 어제 오후 89세를 일기로 사망했습니다. 노태우 씨의 유족은 고인이 '생전에 부족한 점과 과오에 대해 깊은 용서를 바란다'라는 말을 남겼다고 전했는데, 장지에 대해서는 국립묘지가 아니라 경기도 파주로 정하는 방안을 협의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노태우 사망]유족 “아버지, 생전 ‘과오에 깊은 용서 바란다’고 했다”26일 사망한 노태우 전 대통령 유족들이 노 전 대통령이 생전 “저의 과오들에 대해 깊은 용서를 바란다”고 했다고 전했다. 어설픈 관용과 용서는 '참극'을 부른다. 더구나... 무고한 시민 (가족과 아이들)을 학살 한 내란수괴 는... 용서할수도 없을뿐더러 용서할지라도 국립묘지는 안됨.

[속보] 노태우 전 대통령 사망[속보] 노태우 전 대통령 사망 SBS뉴스 그래 아.... 죄는 뉘우치고 갔는지... 친구 전두환도 데리고 갈 것이지 ㅉㅉ

[속보]노태우 전 대통령 사망 노태우 전 대통령이 26일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대병원 관계자는 “오늘 노 전 대통령이 응급실에 왔다. 사유는 아직 파악하지 못했다”면서 “사망 사실은 맞다”고 답했다. 시민을 학살 한 내란수괴 가 천수를 누리다 가는 나라... 우리 아이들 보기 부끄럽다. 독재자 영감탱이 박정희 지하에서 퍼내 일본섬에 갖다 버리고•자국민을 총알로 쏴 죽인 전두환이 하고 추종했던 것들 사형시켜 대한민국 올바르게 살아남아라

[노태우 사망] ‘보통 사람의 시대’ 선언했지만···'보통사람'과 거리 먼 가족사 노태우 전 대통령은 ‘보통 사람의 시대’를 선언했지만, 자녀들의 삶은 ‘보통 사람’과는 거리가 멀었다. 아비의 업보다 평생 아비대신 사과하며 살아라 반성 한다고 해서 죽었던 사람이 다시 살아 오는것도 아니고...전두환 보다 는 덜 나쁜 악당 일 뿐이다..죽었다고 미화 하지 말아야 한다

노태우, 응급실에서 임종…서울대병원장 “다계통 위축증 등 투병”가족 중 1명이 노태우 씨의 임종을 지켰다. 노씨는 응급실에 도착했을 때 통증에는 반응했으나 의식이 또렷하지 않은 상태였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