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진 산불, 213시간 만에 주불 진화…'복구' 단계로 전환

2022-03-13 오후 2:18:00

울진 산불, 213시간 만에 주불 진화…'복구' 단계로 전환 #SBS뉴스

Sbs 뉴스, 뉴스

울진 산불, 213 시간 만에 주불 진화…'복구' 단계로 전환 SBS뉴스

봄비가 내리면서 경북 울진 산불 주불, 즉 큰 불길이 잡혔습니다. 불이 난지 열흘 만에, 시간으로는 213 시간 만입니다. 이제는 잔불 정리, 그리고 피해복구의 시간입니다.

산림 당국이 경북 울진 지역 산불 주불 진화를 선언한 건 오늘(13일) 오전 9시입니다.지난 4일 오전 11시 17분 경북 울진군 북면 두천리에서 처음 불이 처음 발생한 지 213시간 43분 만입니다.[최병암/산림청장 : 주불 진화를 오전 9시부로 선언합니다. 울진군 4개 읍면, 삼척시 2개 읍면이 잠정 피해 지역으로 확인됐습니다.]주불 진화에 성공한 건 산세가 험해 그동안 진화 작업에 어려움을 겼었던 응봉산 불길이 잡혔기 때문입니다.진화대원 투입이 어려운 지역에 밤새 5-10mm 비가 내리면서 진화율을 끌어올렸습니다.

어제 오후부터 비가 조금씩 내리며 메말랐던 산림을 적셨고, 뜨겁게 달아올랐던 산 능선에 수분이 공급되며 불길이 잡혔습니다.밤새 응봉산 인근인 소광리 쪽에도 진화인력이 대규모 투입됐고 강원 내륙과 금강송 군락지 쪽으로 연결됐던 불 띠를 끊어 내는 데 성공했습니다.당국은 앞으로는 산불 재발화 감시와 잔불 정리 작업에 집중하겠다고 밝혔습니다.[최병암/산림청장 : 헬기 20대, 야간 열 화상 드론 6대를 대기시키고 잔불 진화와 뒷불 감시를 철저히 하겠습니다.]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SBS 뉴스 »

울진·삼척 산불 213시간 만에 주불 진화‥'역대 최장'경북 울진과 강원 삼척 산불이, 처음 불길이 시작된 지 열흘째인 오늘 아침에 진화됐습니다. 무려 213 시간이나 산불이 지속되면서 역대 최장기, 또 역대 최대 피해를 낸 산불로 기록됐습니다.

[동해안 산불] 봄날 앗아간 '산불 악몽'…열흘 만에 되찾은 일상 | 연합뉴스(강릉·동해·삼척·영월=연합뉴스) 유형재 배연호 박영서 기자=따스한 3월의 봄날을 공포로 몰아넣은 동해안 대형산불이 봄비가 내린 13일 울진...

울진 산불 주불 진화 완료...'213시간 이어진 최장 산불'[앵커]경북 울진 지역 산불 주불이 드디어 진화됐습니다. 213 시간, 열흘 동안 진행된 역대 최장 산불이 됐는데, 산림청은 앞으로 산불 피해 복구 체제로 전환하기로 했습니다.울진 산불 현장 지휘본부에 취재기자 나가 있습니다. 정현우 기자![기자]경북 울진 산불 현장지휘 본부입니다.[앵커]산불 진...

울진 산불 주불 진화 완료...'213시간 이어졌던 최장 산불'[앵커]경북 울진 지역 산불 큰불이 드디어 잡혔습니다. 213 시간, 열흘 동안 진행된 역대 최장 산불이 됐는데, 산림청은 잔불을 끄면서 앞으로 산불 피해 복구에 돌입합니다.울진 산불 현장 지휘본부에 취재기자 나가 있습니다. 정현우 기자![기자]네, 경북 울진 산불 현장지휘 본부입니다.[앵커]산불 ...

울진 · 삼척 산불 92% 진화…산림청장 '내일 완진 가능할 수도'산림당국이 지난 4일 발생해 9일째 이어지고 있는 울진·삼척 산불의 주불을 끄는 데 주력했지만, 완진에 도달하지는 못했습니다. 최병암 산림청장은 오늘 오후 경북 울진 죽변면 산불현장 지휘본부에서 브리핑을 통해 '응봉산 자락에 몰려 있는 불 세력을 집중적으로 약화하는 작전을 폈으나 주불을 끄지는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울진 산불 진화율 92%…완진까지 변수는 '비'울진에서 발생한 산불이 열흘째 계속되고 있습니다. 어제 산불 진화 작업으로 진화율을 92%까지 끌어올렸는데 오늘 비 예보도 있어 완전 진화 가능성도 높습니다.

먼저 소환욱 기자입니다.◀ 앵커 ▶ 경북 울진과 강원 삼척 산불이, 처음 불길이 시작된 지 열흘째인 오늘 아침에 진화됐습니다.강원 산림 여의도 면적 22배 소실·건물 324채 피해·이재민 118명 발생 강풍·건조·연무에 '악전고투'…동시다발 산불에 헬기도 부족 "무시당해서" 토치 방화에 강릉·동해 불바다·도심 '아비규환' 특별재난지역 선포에 "하루빨리 일상으로" 피해 복구 구슬땀 동해안 산불이 남긴 상처 (동해=연합뉴스) 양지웅 기자=강원 곳곳에서 닷새째 산불이 이어지는 8일 강원 동해시 일원의 산림 곳곳이 검게 그을려 있다.[앵커] 경북 울진 지역 산불 주불이 드디어 진화됐습니다.

산림 당국이 경북 울진 지역 산불 주불 진화를 선언한 건 오늘(13일) 오전 9시입니다. 지난 4일 오전 11시 17분 경북 울진군 북면 두천리에서 처음 불이 처음 발생한 지 213시간 43분 만입니다. 김민형 기자가 보도합니다. [최병암/산림청장 : 주불 진화를 오전 9시부로 선언합니다.8 yangdoo@yna. 울진군 4개 읍면, 삼척시 2개 읍면이 잠정 피해 지역으로 확인됐습니다. 산림청은 브리핑에서,"아침 9시부로 경북 울진과 강원 삼척 산불의 주불 진화를 선언한다"고 밝혔습니다.] 주불 진화에 성공한 건 산세가 험해 그동안 진화 작업에 어려움을 겼었던 응봉산 불길이 잡혔기 때문입니다. 산불 진화 완료 시각은 오늘 오전 9시인데요.

진화대원 투입이 어려운 지역에 밤새 5-10mm 비가 내리면서 진화율을 끌어올렸습니다. 지난 4일 아침 11시 17분쯤 불이 시작된 지 213시간 43분만으로, 지난 2000년 동해안 산불을 뛰어넘어 가장 오래 지속된 산불로 기록됐습니다. 2000년 4월 7∼15일 동해안 산림 2만3천여㏊를 잿더미로 만든 대형산불을 뛰어넘어 가장 큰 피해를 낸 '악몽' 그 자체였다. 어제 오후부터 비가 조금씩 내리며 메말랐던 산림을 적셨고, 뜨겁게 달아올랐던 산 능선에 수분이 공급되며 불길이 잡혔습니다. 밤새 응봉산 인근인 소광리 쪽에도 진화인력이 대규모 투입됐고 강원 내륙과 금강송 군락지 쪽으로 연결됐던 불 띠를 끊어 내는 데 성공했습니다. 숨지거나 다친 사람은 없었지만, 주택 319채와 농축산 시설 139개소, 공장과 창고 154개소, 종교시설 등 31개소 등 모두 643개소의 시설물이 탔습니다. 당국은 앞으로는 산불 재발화 감시와 잔불 정리 작업에 집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광고 주택 등 건물 203채가 전소되는 등 324채가 피해를 봤고, 이재민은 118명이 발생했다. [최병암/산림청장 : 헬기 20대, 야간 열 화상 드론 6대를 대기시키고 잔불 진화와 뒷불 감시를 철저히 하겠습니다. 산림청은 진화가 오래 걸린 이유로,"초속 20미터가 넘는 강풍과 짙은 연기로 헬기 투입이 수월하지 않았고, 응봉산 자락이 급경사지라 사람을 투입하기도 어려웠다"고 설명했습니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습니다.

] 산불 진화 대응에서 수습 복구 단계로 전환한 당국은 피해 조사와 이재민 대책 마련에 착수했습니다. (영상취재 : 최대웅, 영상편집 : 황지영) . 산림청은 9시부터 진화대응단계를 수습 복구 단계로 전환하고, 피해 조사와 주민 생활 안정에 나섰습니다. 불길에 휩싸인 삼척 산불 (삼척=연합뉴스) 4일 경북 울진에서 난 산불이 강풍을 타고 북쪽인 강원 삼척까지 번지는 가운데 삼척시 원덕읍 고적마을 일대 산림이 불길에 휩싸여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