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뉴스채널, 와이티엔, Www.Ytn.Co.Kr, Ytn.Co.Kr, 속보, 제보, 뉴스, 실시간 뉴스, 대한민국, Tv

Ytn, 뉴스채널

외출 금지 vs 스키 만끽...확산세에 엇갈린 두 도시의 겨울

외출 금지 vs 스키 만끽...확산세에 엇갈린 두 도시의 겨울

2021-01-22 오후 9:30:00

외출 금지 vs 스키 만끽...확산세에 엇갈린 두 도시의 겨울

[앵커]코로나19 확산세가 심각한 캐나다 동부 지역에는 비상사태가 선포되며 개인적인 외출이 금지됐습니다.반면 앨버타주 등 서쪽 지역에선 스키장 등에 겨울 스포츠를 즐기려는 사람들이 몰리고 있습니다.코로나19 확산세가 갈라놓은 캐나다 내 서로 다른 두 모습을 장지훈 리포터가 전해 드립니다.[기자]...

코로나19 확산세가 심각한 캐나다 동부 지역에는 비상사태가 선포되며 개인적인 외출이 금지됐습니다. 반면 앨버타주 등 서쪽 지역에선 스키장 등에 겨울 스포츠를 즐기려는 사람들이 몰리고 있습니다.코로나19 확산세가 갈라놓은 캐나다 내 서로 다른 두 모습을 장지훈 리포터가 전해 드립니다.[기자]영하의 날씨에도 스키장과 스케이트장에는 사람들로 북적입니다.마스크를 쓰지 않은 사람도 보이지만 크게 개의치 않는 모습입니다.어른, 아이 할 것 없이 신나게 겨울을 만끽하는 것이 마치 코로나19 사태가 터지기 전의 일상으로 돌아간 것 같습니다.

개발자 연봉 2천만원 올린 크래프톤, 그 뒤엔 ‘공짜 야근’ 포괄임금제 논란 [날씨] 아침 기온 '뚝' 낮부터 추위 풀려…내일 비 소식 [단독]가덕도 땅 80%, 외지인들이 갖고있다

[데보라 헌터 / 스케이트장 이용객 : 얼음이 얼면 스케이트 타러 가고 눈이 내리면 썰매를 타러 가요.][스테파니&잭 / 스키장 이용객 : (女) 난생처음 스노보드를 타러 왔어요. (男) 코로나 유행이 시작되고 처음으로 집에서 나왔는데 정말 좋아요. 코로나 기간에 집에만 있었거든요.]캐나다 정부는 코로나19의 방역 지침을 준수하는 조건으로 겨울철 실외 활동을 허용하고 있습니다.수영장과 헬스장 등 실내 체육 시설은 영업을 중단하거나 폐쇄했지만 스키장이나 스케이트장 등 야외 스포츠 시설은 이렇게 모두 문을 열었습니다.

스키 업계는 지난해 여름 스키 시즌을 지낸 호주와 뉴질랜드 사례를 바탕으로 코로나19에 대한 준비를 했기 때문에 감염 우려가 없다는 입장입니다.[데릭 / 스키장 관리자 : 오랜 시간 동안 계획을 짜서 상당히 준비되어 있었어요. 정부의 제한 조치도 이미 적용을 하고 있어요. 제한 조치든 완화 조치든 준비가 돼 있어서 다가오는 봄까지 잘 운영해서 시즌을 잘 마감했으면 좋겠어요.]방역 조치 속에서 겨울스포츠를 즐기는 캐나다 서쪽 지역과 달리 동부 지역은 상황이 다릅니다. headtopics.com

캐나다에서 인구가 가장 많은 온타리오주는 최근 일주일간의 신규 확진자 수가 2만 명을 넘어섰고, 퀘벡주도 만 3천 명대를 기록했습니다.결국 온타리오주 등 일부 지역은 비상사태를 선포했습니다.[더그 포드 / 캐나다 온타리오주 총리 : 집에 머무르세요. 생명을 지키고, 우리 의료 시스템을 보호해야 합니다. 지금 우리의 의료 시스템은 붕괴 직전이며 한계치에 다다랐습니다. 한 번도 보지 못한 수준입니다.]이들 지역은 다음 달 10일까지 식품 구매 등을 제외한 비필수적 외출이 금지되고 식당은 포장과 배달만 허용하는 등 제한 조치가 강화됐습니다.

감염 확산 추세가 이대로 간다면 하루 평균 6~7천 명 수준인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2배 가까이 늘 수 있다는 경고까지 나오는 상황.동부 지역의 확산세가 언제 주변 지역으로 옮겨붙을지 모른다는 불안 속에 보건 당국은 백신 효과를 높이기 위해서라도 지금은 지역사회 전파를 막는 게 우선이라고 강조하고 있습니다.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YTN NEWS »

[2월 28일] 미리보는 KBS뉴스9

4차 재난지원금 19.5조…추가 지원 대상은? 더불어민주당와 정부가 4차 재난지원에 십구조 오천억 원을 투...

하나님의 은혜를 어떻게 이해하느냐가 삶을 어떻게 살지를 결정합니다. 회개와거룩함사역회 ExpressNightExp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