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부터 사적모임 4인→6인, 전국 대형마트·영화관 방역패스 해제

방역패스, 사적모임

2022-01-17 오전 7:14:00

오늘부터 사적모임 4인→6인, 전국 대형마트 · 영화관 방역패스 해제 방역패스 사적모임 대형마트 영화관

지난 16일 오전 서울역에 설치된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서 있다. 연합뉴스사회적 거리 두기 조정으로 사적 모임 제한 인원이 최대 4명에서 6명으로 늘어난다. 식당이나 카페 영업시간은 오후 9시까지로 유지된다.정부는 사적 모임 제한 인원을 4인에서 6인으로 완화한 사회적 거리 두기 조정안을 17일부터 다음 달 6일까지 3주간 적용한다고 밝혔다.다만 다중이용시설 영업 제한 시간은 그대로 유지된다. 식당·카페, 실내체육시설, 노래방, 목욕탕, 유흥시설 등은 오후 9시까지 영업할 수 있다. 학원, PC방, 키즈카페, 안마소 등은 오후 10시까지 이용이 가능하다.

기존처럼 방역패스 제시가 필수적이며 미접종자는 식당·카페를 혼자만 이용할 수 있다.정부는 이달 20일부터 다음 달 2일까지 ‘설 명절 특별방역 대책’도 시행한다. 이달 21일께 국내에서 오미크론 변이가 우세 종으로 자리 잡고, 설 연휴에 오미크론 변이가 크게 증가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기 때문이다.이 기간 철도 승차권은 창가 좌석만 살 수 있고, 승객은 열차 탑승 전 발열 체크를 해야 한다. 고속도로 휴게소 등에서 임시선별검사소 9곳이 운영되고, 이달 29일부터 다음 달 2일까지는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실내 취식이 금지된다.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부산일보 »

정부, 전국 백화점·마트 방역패스 해제하기로…오늘부터 6인 모임[앵커] 서울 내 대규모 상점 등에 대한 방역패스 의 효력을 멈추라는 법원의 판단과 관련해 정부가 방역패스 ... ㅋ 윤석열이 하려는거 미리 했다ㅋ 관짝을 봐야 눈물을 흘릴 참인가. 방역패스 해제했다면, 이제 백신 미접종자에 한해 치료비 자가부담을 시행할 때다.

'5년' 도피한 A급 지명수배범, 사적모임 단속으로 검거5년간 행방이 묘연하던 마약 사기 사범이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위반했다가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어제 충북 음성경찰서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과 사기 혐의로 지명 수배된 50대 A 씨를 검거했다고 밝혔습니다. 대장동 게이트 주범이자 변호사비 대납 그리고 대법원 판결 거래 주범 이재명은 백수 대낮에 뻔뻔하게 활보하고 다니는데 왜 못잡냐?

내일부터 3주간 사적모임 최대 6명...식당·카페는 9시까지내일부터 다음 달 6일까지 3주간 사적모임 최대 인원이 6명까지로 완화됩니다.식당과 카페를 비롯한 다중이용시설은 현행대로 오후 9시 혹은 10시까지로 영업시간이 제한됩니다.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현재 전국적으로 4명으로 제한되는 사적모임 최대 인원이 내일부터 6명으로 늘어납니다.앞서 4주간 ...

내일부터 3주간 사적모임 최대 6명…식당·카페는 9시까지 영업 | 연합뉴스(서울=연합뉴스) 김서영 기자=오는 17일부터 내달 6일까지 3주간 사적모임 최대 인원이 6명까지로 완화된다.

[속보] 보습학원·독서실·박물관·영화관·대형마트 등 방역패스 해제보습학원·독서실·박물관· 영화관 · 대형마트 방역패스 해제.

[뉴스광장 2부 헤드라인][출근길 주요 뉴스] ▶전국 마트·백화점 방역패스 해제…6명 모임 가능 ▶‘7시간 통화’ 녹음 파일 공개…“캠프 일 관여 안 해” ▶고층 수색 집중…정몽규, 오늘 입장 발표 ▶통가 화산 폭발 위성 영상 공개…페루 2명 익사 外 일요일 아침에 안철수 후보...나오던데 본인이 자주 불러달라니 매주 출연시키면 안됩니까? 이대로가다가는... 윤이 포기하는순간... 안철수 손을 들어주기만하면... 정말 말도 안되는 일이 벌어질것같은데 안철수에 대해 아는게 없습니다 체력이 좋다정도? 매주 안철수 출연 힘들겠죠?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지난 16일 오전 서울역에 설치된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서 있다. 연합뉴스 사회적 거리 두기 조정으로 사적 모임 제한 인원이 최대 4명에서 6명으로 늘어난다. 식당이나 카페 영업시간은 오후 9시까지로 유지된다. 정부는 사적 모임 제한 인원을 4인에서 6인으로 완화한 사회적 거리 두기 조정안을 17일부터 다음 달 6일까지 3주간 적용한다고 밝혔다. 다만 다중이용시설 영업 제한 시간은 그대로 유지된다. 식당·카페, 실내체육시설, 노래방, 목욕탕, 유흥시설 등은 오후 9시까지 영업할 수 있다. 학원, PC방, 키즈카페, 안마소 등은 오후 10시까지 이용이 가능하다. 기존처럼 방역패스 제시가 필수적이며 미접종자는 식당·카페를 혼자만 이용할 수 있다. 정부는 이달 20일부터 다음 달 2일까지 ‘설 명절 특별방역 대책’도 시행한다. 이달 21일께 국내에서 오미크론 변이가 우세 종으로 자리 잡고, 설 연휴에 오미크론 변이가 크게 증가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기 때문이다. 이 기간 철도 승차권은 창가 좌석만 살 수 있고, 승객은 열차 탑승 전 발열 체크를 해야 한다. 고속도로 휴게소 등에서 임시선별검사소 9곳이 운영되고, 이달 29일부터 다음 달 2일까지는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실내 취식이 금지된다. 정부는 17일 오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열어 대형마트·영화관·보습학원·독서실·박물관 등에 적용한 방역패스(접종증명·음성확인제)를 해제하기로 결정했다. 서울행정법원 행정4부가 지난 14일 서울 마트·백화점과 청소년 방역패스 시행에 집행정지 결정을 내리자 대응책을 내놓은 셈이다. 법원 판결로 서울에 있는 3000㎡ 이상 대규모 상점은 방역패스 없이 이용할 수 있게 됐지만, 다른 지역에서는 방역패스가 유지돼 형평성 논란이 불거졌다. 이우영 기자 verdad@busan.com ⓒ 부산일보(www.busan.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당신을 위한 AI 추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