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부터 재택 치료 기간 7일로 단축...'오미크론 확진자 급증 대비'

오늘부터 재택 치료 기간 7일로 단축...'오미크론 확진자 급증 대비'

Ytn, 뉴스채널

2022-01-25 오후 7:10:00

오늘부터 재택 치료 기간 7일로 단축...'오미크론 확진자 급증 대비'

[앵커]오미크론 변이가 빠르게 확산하면서 재택 치료 환자의 수와 비중도 증가하고 있습니다.정부는 오늘(26일)부터 백신 접종을 완료한 경우 격리 기간을 10일에서 7일로 단축합니다.홍주예 기자입니다.[기자]현재 재택 치료 중인 환자는 3만2천5백여 명, 최대 관리 가능 인원의 절반 수준입니다.정부...

오미크론 변이가 빠르게 확산하면서 재택 치료 환자의 수와 비중도 증가하고 있습니다. 정부는 오늘(26일)부터 백신 접종을 완료한 경우 격리 기간을 10일에서 7일로 단축합니다.홍주예 기자입니다.[기자]현재 재택 치료 중인 환자는 3만2천5백여 명, 최대 관리 가능 인원의 절반 수준입니다.정부는 그러나 오미크론 확산으로 무증상이나 경증 확진자가 쏟아지며 재택치료 환자도 폭증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이에 따라 현재 10일인 재택 치료 기간을 단축하기로 했습니다.

3차 접종을 받았거나, 2차 접종 후 14일이 지나고 90일이 되지 않았다면 7일만 격리하면 되고, 미접종자는 추가로 3일간 외출하지 않고 자율 격리를 이어가야 합니다.[백순영 / 가톨릭대 의대 명예교수 : 이 기간(격리 기간)이 길어지면 길어질수록 많은 사람들이 격리에 들어가게 되면 사회 기능이 돌아가지 않게 되는 상황이거든요. 그래서 이것이 확진자 수가 더 많이 늘어나게 되면 5일까지도 당기는 경우가 생겨요.]백신 접종 완료자는 확진자의 밀접접촉자가 돼도 격리를 면제받을 수 있습니다.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YTN »

'접종 완료' 재택 치료자 격리기간 10일서 7일로 준다오미크론 변이 확산과 함께 재택치료 환자 수가 급격히 늘어나는 상황에 대비해 오는 26일부터 백신 접종을 마친 재택 치료자의 격리기간이 현행 10일에서 7일로 준다. 박향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방역총괄반장..

내일부터 재택 치료 기간 7일로 단축...'오미크론 확진자 급증 대비'3만 2천여 명 재택 치료 중…최대 관리 가능 인원 절반 수준 / 3차 접종 완료자·2차 접종 후 14일∼90일이면 7일만 격리 / 미접종자는 7일 재택치료 이후 3일간 자율 격리 / 밀접접촉자도 접종 완료했다면 격리 면제 격리 면제 기준은 음성이냐 양성이냐로 해야 정상이지. 돌파 감염 양성 접종자 격리 면제해서 뭐에 쓰냐?

윤석열 '육아 재택 근무'...'대장동 설계자가 사과?'[앵커]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부모 육아 재택근무 보장 등 국민 공약을 발표하며 정책 행보를 이어갔습니다.당 차원에서는 민주당 이재명 후보의 부동산 정책 발표를 겨냥해 대장동 개발 의혹을 다시 부각하며 맹공을 퍼부었습니다.이경국 기자입니다.[기자]충청 지역 방문을 마친 윤석열 후보는 서... 요부나 집에서 잘 지켜라.

내일부터 재택 치료 기간 7일로 단축...'오미크론 확진자 급증 대비'3만 2천여 명 재택 치료 중…최대 관리 가능 인원 절반 수준 / 3차 접종 완료자·2차 접종 후 14일∼90일이면 7일만 격리 / 미접종자는 7일 재택치료 이후 3일간 자율 격리 / 밀접접촉자도 접종 완료했다면 격리 면제 격리 면제 기준은 음성이냐 양성이냐로 해야 정상이지. 돌파 감염 양성 접종자 격리 면제해서 뭐에 쓰냐?

코로나19 확진자 8000명 넘었다... 내일부터 오미크론 대응체계로 - BBC News 코리아코로나19: 신규확진 8000명,역대최다... 내일부터 오미크론 대응체계로 오미크론 변이가 빠르게 확산하면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처음으로 8000명을 넘어섰다.

방역당국, 오미크론 대응 위해 진단검사 체계 전환...어떻게 바뀌나?방역당국, 오미크론 대응 위해 진단검사 체계 전환...26일 4개 지역 시범 적용newsvop

[앵커] 오미크론 변이가 빠르게 확산하면서 재택 치료 환자의 수와 비중도 증가하고 있습니다. 정부는 오늘(26일)부터 백신 접종을 완료한 경우 격리 기간을 10일에서 7일로 단축합니다. 홍주예 기자입니다. [기자] 현재 재택 치료 중인 환자는 3만2천5백여 명, 최대 관리 가능 인원의 절반 수준입니다. 정부는 그러나 오미크론 확산으로 무증상이나 경증 확진자가 쏟아지며 재택치료 환자도 폭증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현재 10일인 재택 치료 기간을 단축하기로 했습니다. 3차 접종을 받았거나, 2차 접종 후 14일이 지나고 90일이 되지 않았다면 7일만 격리하면 되고, 미접종자는 추가로 3일간 외출하지 않고 자율 격리를 이어가야 합니다. [백순영 / 가톨릭대 의대 명예교수 : 이 기간(격리 기간)이 길어지면 길어질수록 많은 사람들이 격리에 들어가게 되면 사회 기능이 돌아가지 않게 되는 상황이거든요. 그래서 이것이 확진자 수가 더 많이 늘어나게 되면 5일까지도 당기는 경우가 생겨요.] 백신 접종 완료자는 확진자의 밀접접촉자가 돼도 격리를 면제받을 수 있습니다. 재택 치료자를 최대 11만 명까지 관리할 수 있는 인프라도 마련하기로 했습니다. [박향 /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 : 1월 말부터는 관리의료기관을 400개 이상, 1월 23일 기준으로는 369개입니다. 400개 이상으로 확충해서 하루 확진자가 2만 명 이상 발생해도 대비할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또, 원활한 대면 진료를 위해 외래진료센터는 90곳으로 늘릴 예정입니다. 이와 함께, 응급상황이 아닌 경우엔 자차와 방역택시를 우선 이용하도록 해서 구급차는 중증이나 응급의료환자 중심으로 운영될 수 있게 할 방침입니다. YTN 홍주예입니다. YTN 홍주예 (hongkiza@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