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끌·빚투로 이익 늘어난 은행, ‘200% 성과급’ 타결

국민·농협은행 성과급 200%신한은행은 180%+특별위로금 150만원

2021-01-24 오전 7:01:00

한국투자증권은 최근 보고서에서 “은행업종 연간 순이익은 15조원으로 전년보다 7% 증가할 전망”이라고 예상했다. 이는 지난해 ‘영끌’ 등 대출이 급증한 영향이 크다. 지난해 은행의 가계대출 증가율은 10.2%에 이르렀다

국민·농협은행 성과급 200%신한은행은 180%+특별위로금 150만원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한겨레 »

[3월 7일] 미리보는 KBS뉴스9

“투기에 무관용 조치…부동산 정책 일정대로 추진” 홍남기 경제부총리가 LH 직원 사전투기 의혹에 대해 사...

개인이 빛내서 망한다고 하다가 재난지원금 ㄴ보편지급한다고 나라 망한다고 하고.. 암튼 무조건 망한다고하지? 영끌도 영끌이지만 국가 재난이 있을때 마다 은행은 돈을 법니다. 모든것을 은행에 빚빌려서 값아 나가는 구조로 해결 하기 때문이죠 - 웃기는게 돈은 한은에서 공급하는데 중간에 은행이 끼어서 이자 명목으로 갈취하는게 현실입니다. 국가가 한은 통해 직접 공급하면 상황이 나아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