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영국 정의당 대표 '심상정 있는 대선 만들어 달라…나부터 대표직 연연 안할 것'

2022-01-15 오후 1:00:00

“인적쇄신을 포함한 어떤 성찰도 당 대표로서 수용하겠다”

여영국 정의당 대표 '심상정 있는 대선 만들어 달라…나부터 대표직 연연 안할 것' - 경향신문

“인적쇄신을 포함한 어떤 성찰도 당 대표로서 수용하겠다”

여영국 정의당 대표가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의 선거활동 중단 선언과 관련해 “인적쇄신을 포...

여영국 정의당 대표가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의 선거활동 중단 선언과 관련해 “인적쇄신을 포함한 어떤 성찰도 당 대표로서 수용하겠다”고 15일 밝혔다.여 대표는 이날 오후 정의당 중앙당사에서 열린 긴급 연석회의에서 “대표로서 책임을 통감한다. 냉철함과 치열함도, 절박함도 다 부족했다”며 “나부터 대표직에 연연하지 않겠다”며 이같이 밝혔다.심 후보는 앞서 지난 12일 저녁 “현 상황을 심각하게 받아들인다”며 돌연 선거운동 전면 중단을 선언하고 칩거에 들어갔다. 이같은 결단은 현재 심 후보에 대한 지지율이 지난 2017년 대선 득표율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는 등 답보 상태에 머무르고 있는 상황에서 비롯된 것으로 해석된다. 이튿날인 13일 당 지도부는 선대위를 해체하고 쇄신 작업에 착수했다.

여 대표는 이날 회의에서 “지금 정의당은 주저앉을 것인지 다시 일어설 것인지 중대기로에 섰다”면서도 “아무리 힘들고 어려워도 정의당은 여기서 주저앉을 수 없다”고 말했다.그러면서 시민들의 삶에 울타리가 되어왔던 진보정당의 소명은 중단될 수 없다”며 “마지막 소임이라며 감당했던 무게를 후보 역시 절대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여 대표는 이어 “심상정 없는 대선이 아니라 심상정 있는 대선을 만들어달라”며 “다시 일어서겠다. 무엇을 고쳐야할지 제대로 성찰하겠다”고 밝혔다.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경향신문 »

열심히 하십시요 지금 연불 염병을하냐 이제 국민피를 그만 빨아쳐먹고 너희들 국민앞에 무릎꿁고 국회의원직부터 모두 내려놓고 제발 국민들앞에서 진보 진보 그 개 리소리를 좀 이제는 하지마라 징글징글하고 징거럽다 짐승들아 웃끼고자빠졌다 대권이 개나소나 다 나오는거냐 제발웃끼지말고 국민을상대로 사기 치지말고 진보정치로 국민들 농락 하지마라 심상정 너보면 잇빨이갈려 당신이 국민의피같은돈을 수십년 동안 받아쳐먹고 한것도없이 또국민의 피같은돈을 쳐먹기위해 잔대가리를 굴리고있다는것에분노 한다 비례 1 2부터 사퇴하고 얘기하자. 님들은 대표직좀 연연해야되요. 연연하지 않으니까 당 개판으로 만들고 도망가는거 아냐.

정의 긴급회의…여영국 '심상정 있는 대선 만들어달라' | 연합뉴스(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정의당 여영국 대표는 15일 '인적쇄신을 포함한 어떤 성찰도 당 대표로서 수용하겠다. 저부터 대표직에 연연하지... 노회찬의원과 더불어 정의가 사라진 정의당?! 말로만 정치하는 심상정 필요없음 사표 방지 차원에서...ㅎ~

‘사흘째 칩거’ 심상정…여영국 “숙고 거듭 중, ‘큰 걱정 말라’ 했다”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가 선거운동을 전격적으로 멈추고 칩거 중인 가운데, 여영국 정의당 대표는 14일 “후보가 처음부터 백지에 그림을 그린다는 심정으로 숙고의 숙고를 거듭하고 있다”며 “‘너무 큰 걱정하지 마시라’는 안부의 말씀이 있었다”고 전했다. 다행이네... 혹시 잘 못된 생각하실 줄 알았는데... 심상정 ㅡㅡㅡ 이젠 진보진보 게소리까되말고 제발 멀리꺼져라 심상정 ㅡㅡㅡ 당신은 아무런하는일없이 수십년 동안 국민피를 많이빨아쳐먹었잔아 심상정 ㅡㅡㅡ 당신은 지난총선에서 비례대표로 얘 같은애들을 들려와서 수십억씩 국민피빨아먹으면서 말도 안되는소리만 까되는 한심한짐승

정의당 선대위 사실상 해체…위기의 심상정, 돌파구 찾을까심 후보가 전격적으로 일정을 중단하고 연락까지 두절되면서 사퇴 가능성도 거론되지만 그동안 심 후보가 ‘대선 완주’ 의사를 공언했고 후보 교체를 위한 시간적 여유도 많지 않아 현실성이 떨어진다는 반론도 만만치 않다. 끝까지 가서 완전히 퇴출됐으면 좋겠어. 한걸레도 언젠가 조선일보로 기어들어가겠지. 혐오장사 하는 심상정과 한걸레는 시한부 인생이지 은퇴 대리게임이나 하던 아이를 비례1번으로 영입할 때부터 정의없당이 됐지...

'안철수 부럽다'더니 휴대폰 껐다…12년 전 심상정에 불안한 정의당심 후보는 전날 저녁 방송 인터뷰를 마친 뒤 귀가하는 중 '현 선거 상황을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이 시간 이후 모든 일정을 중단하고 숙고에 들어가겠다'고 선대위에 통보했다. 여 대표는 이날 '심 후보는 모든 걸 열어놓고 판단할 것이고 어떤 판단을 하더라도 당은 후보의 결정을 존중하려고 한다'며 '선대위 쇄신에 대한 고민은 원래 당에서 1월 중순 2차 선대위를 출범하기 위해 진행해왔던 것'이라고 말했다. 심 후보의 측근도 '심 후보의 고민이 지지율 확보나 선대위 쇄신의 차원은 아닌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 심상정,정의당,대선후보,심상정후보,대선2022,2022대선,여영국,대표,칩거,결단,연락,지지율,허경영,안철수,이재명,윤석열,민주당2중대,사퇴,단일화 지난 총선전에 더불어민주당과 야합한 댓가아닐까 위성정당 만들어서 국회의원 숫자 늘이고 의회독재 획책하더니 정의당 본연의 기조인 사회정의수호 그 근본목적을 훼손한 대가가 심상정의원의 딜레머다.안철수의 지지도 상승은 거대양당의 야합정치에 반대한다는 국민들의 지지이고 선택의결과이다! 정의당 정의롭게 활동하엿는가

‘사흘째 칩거’ 심상정…여영국 “숙고 거듭 중, ‘큰 걱정 말라’ 했다”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가 선거운동을 전격적으로 멈추고 칩거 중인 가운데, 여영국 정의당 대표는 14일 “후보가 처음부터 백지에 그림을 그린다는 심정으로 숙고의 숙고를 거듭하고 있다”며 “‘너무 큰 걱정하지 마시라’는 안부의 말씀이 있었다”고 전했다. 다행이네... 혹시 잘 못된 생각하실 줄 알았는데... 심상정 ㅡㅡㅡ 이젠 진보진보 게소리까되말고 제발 멀리꺼져라 심상정 ㅡㅡㅡ 당신은 아무런하는일없이 수십년 동안 국민피를 많이빨아쳐먹었잔아 심상정 ㅡㅡㅡ 당신은 지난총선에서 비례대표로 얘 같은애들을 들려와서 수십억씩 국민피빨아먹으면서 말도 안되는소리만 까되는 한심한짐승

정의 긴급회의…여영국 '심상정 있는 대선 만들어달라' | 연합뉴스(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정의당 여영국 대표는 15일 '인적쇄신을 포함한 어떤 성찰도 당 대표로서 수용하겠다. 저부터 대표직에 연연하지... 노회찬의원과 더불어 정의가 사라진 정의당?! 말로만 정치하는 심상정 필요없음 사표 방지 차원에서...ㅎ~

정의당 여영국 대표가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대표단-의원단-광역시도당위원장 긴급연석회의에서 발언을 마치고 허리 숙여 인사하고 있다.여영국 "대표직 연연하지 않겠다…책임 통감" 심상정 대선후보 사무실 나오는 여영국 대표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정의당 여영국 대표가 13일 국회 의원회관 심상정 대선후보 사무실을 나오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정의당 심상정 대선후보가 일정을 전면 중단한 지 하루가 지난 14일 경기도 고양시 심 후보의 아파트 앞 도로에 당원이 ‘심상정 후보님, 힘내세요!’라는 글이 쓰인 현수막을 내걸었다.뉴스분석 ‘대안세력’ 되지 못한 정의당 선거일정 중단, 전략 원점 재검토 “대대적 쇄신책 필요” 목소리 정의당 여영국 대표가 13일 국회 의원회관 심상정 대선후보 사무실을 나오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여영국 정의당 대표가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의 선거활동 중단 선언과 관련해 “인적쇄신을 포함한 어떤 성찰도 당 대표로서 수용하겠다”고 15일 밝혔다. 여 대표는 이날 오후 정의당 중앙당사에서 열린 긴급 연석회의에서 “대표로서 책임을 통감한다. 2022. 냉철함과 치열함도, 절박함도 다 부족했다”며 “나부터 대표직에 연연하지 않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여 대표는 “당대표로서 후보가 이 난국을 잘 돌파할 수 있도록 안부 통화는 한 번 있었다”며 이렇게 말했다. 심 후보는 앞서 지난 12일 저녁 “현 상황을 심각하게 받아들인다”며 돌연 선거운동 전면 중단을 선언하고 칩거에 들어갔다.13 [국회사진기자단] srbaek@yna. 이같은 결단은 현재 심 후보에 대한 지지율이 지난 2017년 대선 득표율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는 등 답보 상태에 머무르고 있는 상황에서 비롯된 것으로 해석된다. 의제 설정 및 선거운동 방식 등 전반에 대한 쇄신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이튿날인 13일 당 지도부는 선대위를 해체하고 쇄신 작업에 착수했다.kr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정의당 여영국 대표는 15일"인적쇄신을 포함한 어떤 성찰도 당 대표로서 수용하겠다. 여 대표는 “후보는 숙고하고 있고 저희도 선대위에서 전면 사퇴하고 후보와 함께 성찰을 시작했다”며 “당대표인 저는 당 안팎 여러 의견을 경청하는 중이다. 여 대표는 이날 회의에서 “지금 정의당은 주저앉을 것인지 다시 일어설 것인지 중대기로에 섰다”면서도 “아무리 힘들고 어려워도 정의당은 여기서 주저앉을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시민들의 삶에 울타리가 되어왔던 진보정당의 소명은 중단될 수 없다”며 “마지막 소임이라며 감당했던 무게를 후보 역시 절대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여 대표는 이날 오후 당사에서 열린 긴급연석회의 모두발언에서"심상정 후보가 선거운동을 중단했다. 여 대표는 이어 “심상정 없는 대선이 아니라 심상정 있는 대선을 만들어달라”며 “다시 일어서겠다. 배진교 원내대표는 역시 이날 (MBC) 라디오와 한 인터뷰에서 “오늘 중으로는 연락이 될 거라고 예상한다”며 “후보가 잘 숙고하고 내용을 가지고 돌아오기를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 무엇을 고쳐야할지 제대로 성찰하겠다”고 밝혔다. 여 대표는"솔직히 힘들다. 여영국 대표는 이날 심 후보의 의중을 파악하겠다며 심 후보의 국회의원회관 사무실을 찾기도 했다.

당 대표단과 의원단, 광역시도위원장이 참여한 긴급 연석회의는 여 대표의 모두발언 이후 비공개로 진행됐다. 이들은 회의에서 선대위 쇄신안을 마련해 심 후보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광고 이어"시민의 삶에 울타리가 돼왔던 진보정당의 소명은 중단될 수 없다"며"마지막 소임이라며 감당했던 무게를 후보 역시 절대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후보가 고독하게 결단을 내리는 방향에 따라 중요한 것들이 결정되는 것은 너무 당연하다”고 말했다. 여영국심상정정의당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