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통제에 가려진 부마항쟁 마산시위의 기록…42년 만에 햇살

고 김택용 기자가 1979년 10월18~21일 취재언론통제에 싣지 못했지만 시간대별로 자세히 기록해 눈길18일 오전 경남대 도서관에서 50여명이 구호 외치며 시작파출소 등은 파손했지만 시민 피해 줄이려고 질서 유지

11 시간 전

고 김택용 기자의 아들 재준씨는 “평소 강골이신 아버지께서는 당시 보도가 되지 않을 것을 알면서도 억척같이 현장 취재를 해서 기록을 남겼다. 늦었지만 아버지의 원고가 아직 드러나지 않은 부마민주항쟁의 진실 규명에 도움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고 김택용 기자가 1979년 10월18~21일 취재언론통제에 싣지 못했지만 시간대별로 자세히 기록해 눈길18일 오전 경남대 도서관에서 50여명이 구호 외치며 시작파출소 등은 파손했지만 시민 피해 줄이려고 질서 유지

언론통제에 싣지 못했지만 시간대별로 자세히 기록해 눈길18일 오전 경남대 도서관에서 50여명이 구호 외치며 시작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한겨레 »

[뉴스광장 2부 헤드라인]

美 “백신 국내 공급 우선”…“해외 보낼 여유 없어” 미 국무부가 코로나19 백신의 해외 공유와 관련해 국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