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일, '대한독립선언서 선포 103주년 기념식' 거행

한국언론재단 국제회의장에서 개최... ‘조소앙선생 선집’ 출판기념회도 열려

대한독립선언서, 국가보훈처

2022-01-26 오전 9:09:00

27일, ' 대한독립선언서 선포 103주년 기념식' 거행 대한독립선언서 국가보훈처 김병기 기자

한국언론재단 국제회의장에서 개최... ‘조소앙선생 선집’ 출판기념회도 열려

국가보훈처(처장 황기철, 이하 보훈처)에 따르면 이 선언서는 조소앙 선생이 작성하고 1919년 2월 김교헌 등 39인의 명의로 만주 길림에서 발표했으며, 우리 독립의 근간인"섬은 섬으로 돌아가고, 반도는 반도로 돌아오게 할 것"등을 요구하고 한일병합의 무효와 무력적 대항을 선포한 내용이다.이와 관련, 보훈처는"2ㆍ8독립선언, 3ㆍ1독립선언과 함께 우리나라 3대 독립선언 중 하나로 평가되며, 3ㆍ1독립만세운동과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등 항일 독립운동의 기폭제가 되었고, 세계 약소 민족들에게도 독립의지를 일깨우는 원동력이 되기도 했다"고 평가했다.

이번 기념식은 (사)조소앙선생기념사업회와 삼균학회 주관으로 거행된다. 이어 '조소앙선생 선집' 출판기념회가 이어진다.선집에는 조소앙선생께서 국권회복을 위해 저술하였던 선언서, 논설, 공한(公翰), 비망록과 대한민국임시정부 자료 일부를 담았고, 45년 전에 발간된 '소앙선생 문집'에 수록된 글들도 새로 번역하고 보완하여 담아냈다.   기념사업회에서는"대한독립선언서는 2·8독립선언과 3·1독립선언을 이끈 항일독립선언의 씨앗과 같다"라며"이날을 국가기념일로 지정하여 독립지사들의 거룩한 정신을 잇고 국민의 상무정신을 배양했으면 한다"라고 밝혔다.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오마이뉴스 »

해외파 합류 벤투호, 27일 레바논전…카타르행 조기 확정 가자! | 연합뉴스(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벤투호가 2022 카타르 월드컵 본선행 조기 확정에 도전한다.

기억과 환상으로…기지촌 여성에게 다가서다“기지촌 여성 박인순을 찾아가는 교수와 미술작가 캐릭터를 통해 현장에 와 ‘아이템’만을 포획해가는 몇몇 언론인이나 예술가들에 대한 비판의식을 드러내고 싶었죠.”(박경태 감독)

해외파 합류 벤투호, 27일 레바논전…카타르행 조기 확정 가자! | 연합뉴스(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벤투호가 2022 카타르 월드컵 본선행 조기 확정에 도전한다.

尹-安측 단일화 토론 예정에…이준석 “당 의사와 관계없는 개인 참여”시민단체 ‘통합과 전환’에서 오는 27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측과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 측이 야권 후보 단일화 문제를 놓고 논의하는 토론회를 개최한다고 밝히자 이준석… 성접대 아빠찬스 농지법위반 우동사리

조선일보, 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 취소에 “끝까지 비겁”설 연휴를 앞두고 오미크론 변이가 결국 국내 코로나19 바이러스 우세종이 됐다. 24일 신규 확진자 수는 오후 9시 기준 집계치로는 처음 7000명을 넘어섰다. 정부는 “설 연휴 고향 방문을 자제해달라”는 담화문을 발표했다.25일 주요 종합 일간지들은 대부분 하루 확진자 역대 최고치가 나오고 있는 코로나19 상황을 1면으로 다뤘다. 그 외 27일 중대재해처벌법 시행을 앞둔 상황을 짚거나 각 언론만의 기획을 내놓기도 했다.문재인 대통령은 오미크론 확산세 때문에 신년 기자회견을 취소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언론은 지난해에도 화상 기자회견 업자들이 끝까지 물어뜯어야 돈을 받든 칭찬을 듣던 하겠지. 말 한마디 라도 트집잡아 선거 중립위반 걸어 난리칠려고 했는데 원천차단 하니 미치겠지 계란판업자들아 안해도 선거의식이야? 코미디하나?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우리나라 최초의 독립선언인 '대한독립선언서 선포 103주년 기념식'이 오는 27일 오전 10시 30분, 한국언론재단 20층 국제회의장에서 개최된다. 국가보훈처(처장 황기철, 이하 보훈처)에 따르면 이 선언서는 조소앙 선생이 작성하고 1919년 2월 김교헌 등 39인의 명의로 만주 길림에서 발표했으며, 우리 독립의 근간인"섬은 섬으로 돌아가고, 반도는 반도로 돌아오게 할 것"등을 요구하고 한일병합의 무효와 무력적 대항을 선포한 내용이다. 이와 관련, 보훈처는"2ㆍ8독립선언, 3ㆍ1독립선언과 함께 우리나라 3대 독립선언 중 하나로 평가되며, 3ㆍ1독립만세운동과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등 항일 독립운동의 기폭제가 되었고, 세계 약소 민족들에게도 독립의지를 일깨우는 원동력이 되기도 했다"고 평가했다. 이번 기념식은 (사)조소앙선생기념사업회와 삼균학회 주관으로 거행된다. 이어 '조소앙선생 선집' 출판기념회가 이어진다. 선집에는 조소앙선생께서 국권회복을 위해 저술하였던 선언서, 논설, 공한(公翰), 비망록과 대한민국임시정부 자료 일부를 담았고, 45년 전에 발간된 '소앙선생 문집'에 수록된 글들도 새로 번역하고 보완하여 담아냈다.     기념사업회에서는"대한독립선언서는 2·8독립선언과 3·1독립선언을 이끈 항일독립선언의 씨앗과 같다"라며"이날을 국가기념일로 지정하여 독립지사들의 거룩한 정신을 잇고 국민의 상무정신을 배양했으면 한다"라고 밝혔다. 황기철 보훈처장은 이승우 서울지방보훈청장이 대독하는 기념사를 통해"구국의 항일운동인 3·1만세운동과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의 기폭제가 된 대한독립선언서는 조국 독립투쟁의 정신적 지표였으며, 조소앙 선생 등 애국선열들의 희생과 헌신, 그 숭고한 정신을 우리 후세들도 영원히 기억하고 계승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힐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