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년째 세계에서 가장 '큰 코' 가진 남자…코 길이가 무려

터키의 한 남성이 '큰 코'로 기네스북에 올랐다.

터키, 기네스북

2021-12-02 오전 12:34:00

이 남성은 큰 코를 가진 데 따른 남다른 능력이 있다고 밝혔습니다.터키 코 기네스북

터키의 한 남성이 '큰 코'로 기네스북 에 올랐다.

기네스월드레코드는 26일(현지시간) 세계에서 가장 큰 코를 가진 메흐메트오즈위레크라는 터키 남성의 인터뷰를 공개했다.오즈위레크가 기네스 기록을 위해 처음 코 길이를 잰 것은 2001년 1월이다. 콧대부터 코끝까지 그 길이를 측정한 결과 8.8㎝로 나타났다.10년마다 추가로 코 길이를 재왔지만, 2010년에 이어 올해 역시 8.8㎝로 동일하게 측정됐다고 기네스 측은 설명했다.오즈위레크는 이 인터뷰에서 세계에서 가장 큰 코를 가진 데 따른 남다른 능력이 있다고 소개했다. 남들보다 냄새를 잘 맡고, 콧구멍으로 풍선 부풀리는 것과 같은 묘기를 부릴 수 있다는 것이었다.

실제로 그는 2010년 이탈리아 TV 프로그램 '쇼 데이 레코드'에 출연해 코로 풍선을 부는 모습을 보여준 바 있다.사진 기네스월드레코드 홈페이지 캡처그의 큰 코는 가족력으로 추정되지만, 정확한 이유는 밝혀지지 않았다고 한다. 오즈위레크는"의사는 아무 설명도 없었지만 내 아버지와 삼촌, 나도 모두 큰 코를 갖고 있다"며"내가 아는 한 유전적 요인일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자신의 세대 이후엔 이런 신체적 특징이 나타나지 않았다고 그는 덧붙였다.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중앙일보 »

터키의 한 남성이 세계에서 가장 큰 코를 가진 인물로 기네스북에 올랐다. 기네스월드레코드는 26일(현지시간) 세계에서 가장 큰 코를 가진 메흐메트오즈위레크라는 터키 남성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오즈위레크가 기네스 기록을 위해 처음 코 길이를 잰 것은 2001년 1월이다. 콧대부터 코끝까지 그 길이를 측정한 결과 8.8㎝로 나타났다. 10년마다 추가로 코 길이를 재왔지만, 2010년에 이어 올해 역시 8.8㎝로 동일하게 측정됐다고 기네스 측은 설명했다. 오즈위레크는 이 인터뷰에서 세계에서 가장 큰 코를 가진 데 따른 남다른 능력이 있다고 소개했다. 남들보다 냄새를 잘 맡고, 콧구멍으로 풍선 부풀리는 것과 같은 묘기를 부릴 수 있다는 것이었다. 실제로 그는 2010년 이탈리아 TV 프로그램 '쇼 데이 레코드'에 출연해 코로 풍선을 부는 모습을 보여준 바 있다. 사진 기네스월드레코드 홈페이지 캡처 그의 큰 코는 가족력으로 추정되지만, 정확한 이유는 밝혀지지 않았다고 한다. 오즈위레크는"의사는 아무 설명도 없었지만 내 아버지와 삼촌, 나도 모두 큰 코를 갖고 있다"며"내가 아는 한 유전적 요인일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자신의 세대 이후엔 이런 신체적 특징이 나타나지 않았다고 그는 덧붙였다. 오즈위레크는 어린 시절 친구들이 '큰 코'라고 부르며 놀려 힘들었다고 밝혔다. 그는"어느 순간 거울을 보다가 이건 어쩔 수 없는 일이라는 생각이 들었다"며"신이 날 이렇게 만들었고, 나는 내 상황에서 평화롭게 살아가는 수밖에 없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지금은 내 코가 좋다. 나는 축복 받았다"며 자신의 기록에 대해 자부심이 있다고 말했다. 기네스북 측은 공식적으로 확인되진 않았지만, 1770년대 영국 서커스단 공연자 토마스 웨더스의 코 길이가 19㎝였다는 기록이 있다고 덧붙였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