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측 ‘추경회동 거부’ 윤석열·안철수에 “정치를 대국적으로 하자”

2022-01-22 오전 11:19:00

'정치를 좀 대국적으로 합시다.'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가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대국민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2.01.17. ⓒ뉴시스이재명 후보의 이른바 ‘대선후보 추경 회동’ 제안을 거부한 윤석열, 안철수 후보를 향해 정의당 심상정 후보 측이 “정치를 대국적으로 하자”고 꼬집었다.정의당 심상정 선거대책본부 이동영 수석대변인은 22일 구두 논평을 통해 “35조 추경의 불가피성이나 시급성을 다들 말했으면서, 막상 만나자고 하니 발 빼고 표 계산하는 건 대선후보로서 책임있는 자세가 아니다”라며 “윤석열, 안철수 후보 등 모두가 동참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전날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는 ‘여야 대선 후보가 모여 추경 규모 확대'를 논의하자’고 긴급 제안했다. 여야 후보들이 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35조원 규모의 추경이 필요하다고 주장했지만, 정부에서 14조원의 추경안을 제출하자 대선후보들이 만나 추경 확대를 논의하자는 취지였다.그러나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는 “이미 14조원 가지고 터무니없이 부족하다고 발표를 했다. 그런데 무엇을 논의하자는 것인지”라며 “정부가 국무회의를 거쳐 예산안을 국회로 보냈을 때는 양당의 원내지도부가 논의하는 게 순서”라고 제안을 거부했다.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민중의소리 »

이 여자는 국민의돈을 당에 수억씩 써면서 허경영이 지지율에도 미치지 못하는당이 당 같지도않은당을 맨날 진보진보 그놈의진보는 썩지도 않은지 이제 정의당 끝 니가할소린아니지 집권하면 지들 먹을 돈이 줄까봐 그러는건 아니겠지. 심씨야 노회찬의원께 부끄럽지않냐? 에라이! 대국적 ㅡㅡㅎㅎㅎㅎㅎㅎ 대국이 뭔 뜻인지알고 대국 대국 연병할까 ㅡㅡㅎㅎㅎㅎㅎㅎ 1류 구라쟁이가 대국운운하네 지나가는 개가 배꼽잡고 딩굴겄다 대국이래ㅡㅡㅎㅎㅎㅎㅎㅎㅎㅎ 대국은 줄리한테 물어봐라 석렬아 에라이~~이 썩을놈아ㅡㅎㅎㅎㅎ 정의없당 박그네!

윤석열·홍준표 괜히 만났나…'원팀 만찬' 다음날, 공천 파문재보선 공천 문제가 윤석열 후보의 '원팀' 구상을 뒤흔들고 있습니다.\r윤석열 홍준표 국민의힘

홍준표 '얼굴은 두껍고 마음은 검고' 윤석열 직격홍준표 '얼굴은 두껍고 마음은 검고' 윤석열 직격 홍준표 윤석열

[1월 20일] 미리보는 KBS뉴스9[오늘의 뉴스9] ▶이재명 34.5%·윤석열 33% ‘접전’…단일화는? ▶북, ‘핵실험·ICBM’ 재개 시사…한반도 시계는? ▶일, ‘추천 보류’로 가닥…추가 등재 시도는? ▶“일정보다 3개월 늦어”…최장 1년 8개월 영업정지 ▶‘코로나’ 2년…오미크론 대책은? 外 얼마예요😲

“원희룡 해임 안하면, 윤석열 역시 의료민영화 대표하는 후보 될 것”“원희룡 해임 안하면, 윤석열 역시 의료민영화 대표하는 후보 될 것”newsvop 원희룡 영리병원 건강보험붕괴 참, 미꾸라지 기회주의자 원희룡 색휘! 오로지 자신의 영달만을 좇는새끼! 도민들의 생사고락은 내 알바 아니다 이거지! 졸렬한 새끼! 자리에만 앉으면 저런짓거리 해놓고선 입으론 맨날 국민 위한단다. 국짐당애들에게 표를 주는 건 자신과 대한민국에 독약을 붓는 걷이다.

MBC, 23일 '김건희 통화' 추가 방송 않기로…“여러 조건 검토”“취재 소요시간, 방송 분량 등 여러 조건을 검토한 결과, 23일 160회에서는 관련 내용을 방송하지 않기로 했다”

[뉴스AS] 대선 첫 TV토론, ‘4자’ 아닌 ‘양자’ 구도 공정한가요?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이 이달 말 지상파 3사 주최로 이재명-윤석열 후보의 ‘양자토론’에 합의했지만,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와 심상정 정의당 후보가 강력히 반발하며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을 법원에 냈다. 거대 양당 후보가 따로 TV토론을 벌이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발행 2022-01-22 17:16:31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가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대국민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2.01.17. ⓒ뉴시스 이재명 후보의 이른바 ‘대선후보 추경 회동’ 제안을 거부한 윤석열, 안철수 후보를 향해 정의당 심상정 후보 측이 “정치를 대국적으로 하자”고 꼬집었다. 정의당 심상정 선거대책본부 이동영 수석대변인은 22일 구두 논평을 통해 “35조 추경의 불가피성이나 시급성을 다들 말했으면서, 막상 만나자고 하니 발 빼고 표 계산하는 건 대선후보로서 책임있는 자세가 아니다”라며 “윤석열, 안철수 후보 등 모두가 동참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전날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는 ‘여야 대선 후보가 모여 추경 규모 확대'를 논의하자’고 긴급 제안했다. 여야 후보들이 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35조원 규모의 추경이 필요하다고 주장했지만, 정부에서 14조원의 추경안을 제출하자 대선후보들이 만나 추경 확대를 논의하자는 취지였다. 그러나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는 “이미 14조원 가지고 터무니없이 부족하다고 발표를 했다. 그런데 무엇을 논의하자는 것인지”라며 “정부가 국무회의를 거쳐 예산안을 국회로 보냈을 때는 양당의 원내지도부가 논의하는 게 순서”라고 제안을 거부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도 이재명 후보의 사과 등을 선결조건으로 내세우면서 사실상 회동에 부정적 입장을 밝혔다. 이에 이동영 대변인은 “아무리 대선판에서 경쟁한다지만, 자영업자 손실보상, 보건의료인력 확충 등 급한 불 끌 때는 머리를 맞대야 되는 거 아니냐”면서 “정치를 좀 대국적으로 하자”고 지적했다. 기사 원소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