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비벽 깨부순 돌파력…첫 골·첫 승 이끌어준 황희찬

2021-09-09 오후 1:00:00

수비벽 깨부순 돌파력…첫 골·첫 승 이끌어준 황희찬

한국 축구, 2022 월드컵

수비벽 깨부순 돌파력…첫 골·첫 승 이끌어준 황희찬

황희찬의 날카로운 크로스를 권창훈이 깔끔하게 마무리 하면서 우리 대표팀이, 월드컵 최종 예선, 첫 승을 거뒀습니다. 황희찬 선수..

황희찬의 날카로운 크로스를 권창훈이 깔끔하게 마무리 하면서 우리 대표팀이, 월드컵 최종 예선, 첫 승을 거뒀습니다. 황희찬 선수 특유의 저돌적인 돌파가 상대를 흔들었습니다.최하은 기자입니다.[기자]이동경의 슛을 막아낸 골키퍼가 어깨를 부여 잡으며 쓰러지고, 통증을 호소하다 들것에 실려나간 선수는 나가자마자 다시 뛰어 들어옵니다.이겨야만 하는 경기였지만, 레바논은 예상대로 두꺼운 수비벽을 세우고 시간을 끌면서 우리 공격 흐름을 끊었습니다.촘촘히 내려선 상대를 흔든 건 종아리를 다친 손흥민을 대신해 왼쪽 공격수로 나선 황희찬의 저돌적인 돌파였습니다.

수비 3명 사이를 뚫고 크로스까지 해내고, 폭발적인 스피드로 파고들면 상대는 끌려갈 수밖에 없었습니다.기다리던 첫 골도 돌진하던 황희찬의 발끝에서 만들어졌습니다.후반 15분 홍철이 밀어준 공을 받아 낮고 빠른 크로스로 연결했고, 뛰어든 권창훈이 투입 2분 만에 골망을 흔들었습니다.[권창훈/축구 국가대표 : 저희 팀 모두가 전반전부터 최선을 다했고 팀에 힘이 전달돼서 저한테 좋은 찬스가 왔다고 생각…]이후에도 황희찬은 빠른 발로 경고를 끌어내고, 후반 추가시간엔 오른발 슛으로 골문을 위협했습니다.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JTBC 뉴스 »

'권창훈 결승골' 벤투호, 레바논 꺾고 최종예선 첫 승 카타르 월드컵 최종 예선에서 우리나라가 레바논에 힘겨운 승리를 거뒀습니다. 권창훈 선수가 값진 결승골을 뽑아 최종 예선 첫 승을 이끌었습니다. 김형열 기자입니다.

축구대표팀 레바논전 승리…최종예선 첫 골 주인공 권창훈[앵커] 10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을 노리는 축구대표팀 이 레바논을 꺾고 힘겹게 최종예선 첫 승을 신고했... 정부도 국회도 쓰레기들모여 아우성치다가 하루 하루를 보내다 개소리만짖어대 하루해가털어지네 축구를이겨도 대톰령도정부도 국회도 자기들주머니걱정만하고있네 역시 쓰레기대통령

[백브리핑] '학예회 같고 유치해'…자리 뜬 홍준표뉴스 뒤에 숨은 이야기 백브리핑 시작합니다.첫 번째 브리핑 입니다.국민의힘 대선주자들이 한 자리에 모여.. 윤석열이 그 수준이니 거기에 맞춘거, 모두 다 알고 있지 않나?

[백브리핑] 책정 예산 150만원, 옥천군의회 '명품 의사봉'?뉴스 뒤에 숨은 이야기 백브리핑 시작합니다.첫 번째 브리핑 입니다.의사봉 두드리는 소립니다.충북 옥천군.. 옥천군 1년에 예산 6천억이라는데 150만원가지고 기사가 나오는 게 낭비같은데. 사소한 비품값 같은거 아끼자는 사람들이 정작 중요한데서 큰 돈 새는건 신경 안씀 미친 넘들 국개 부터 무보수 기초의원 아무 쓸잘데 없는데 머하러 있는지 ㆍㆍㆍ

친문 의원도 이재명 지지선언…국힘 12명 첫 공약대결대선 경선 소식으로 넘어가겠습니다. 더불어민주당에선 경선 초반 승기를 잡은 이재명 지사에 대한 친문 의원의 지지 선언이 나왔습.. 친문 아니라고 기레기야 친문 이라는 말 쓰지마! dawnnest 전재수가 무슨 친문? 대표 찢빠였는데

첫 단풍 예년보다 1∼3일 늦다...설악산 9월 28일[앵커]올해 첫 단풍은 늦더위와 가을장마로 예년보다 1∼3일 늦게 시작될 것으로 보입니다.이달 28일, 설악산에서 첫 단풍이 시작돼 다음 달 하순 이후부터는 절정에 달한 단풍을 볼 수 있을 전망입니다.정혜윤 기자의 보도입니다.[기자]파란 하늘을 배경으로 형형색색 붉은 단풍 옷을 갈아입는 산가을...

[앵커] 황희찬의 날카로운 크로스를 권창훈이 깔끔하게 마무리 하면서 우리 대표팀이, 월드컵 최종 예선, 첫 승을 거뒀습니다.<앵커>카타르 월드컵 최종 예선에서 우리나라가 레바논에 힘겨운 승리를 거뒀습니다.입력.뉴스 뒤에 숨은 이야기 백브리핑 시작합니다.

황희찬 선수 특유의 저돌적인 돌파가 상대를 흔들었습니다. 최하은 기자입니다. 김형열 기자입니다. [기자] 이동경의 슛을 막아낸 골키퍼가 어깨를 부여 잡으며 쓰러지고, 통증을 호소하다 들것에 실려나간 선수는 나가자마자 다시 뛰어 들어옵니다. 이겨야만 하는 경기였지만, 레바논은 예상대로 두꺼운 수비벽을 세우고 시간을 끌면서 우리 공격 흐름을 끊었습니다. A매치 데뷔전에 나선 최전방 조규성과, 황희찬, 이재성 등이 전반 내내 골문을 노렸지만 마무리가 안 됐습니다. 촘촘히 내려선 상대를 흔든 건 종아리를 다친 손흥민을 대신해 왼쪽 공격수로 나선 황희찬의 저돌적인 돌파였습니다. [안상수/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 : 저 안상수가 운명을 개척했듯이 우리 대한민국의 새로운 미래를 국민 여러분과 함께 개척해 나가도록 하겠습니다.

수비 3명 사이를 뚫고 크로스까지 해내고, 폭발적인 스피드로 파고들면 상대는 끌려갈 수밖에 없었습니다. 황인범의 강력한 중거리 슛과, 이어진 이동경의 오른발 슈팅이 연속해서 선방에 막혀 전반을 득점 없이 마쳤습니다. 기다리던 첫 골도 돌진하던 황희찬의 발끝에서 만들어졌습니다. 후반 15분 홍철이 밀어준 공을 받아 낮고 빠른 크로스로 연결했고, 뛰어든 권창훈이 투입 2분 만에 골망을 흔들었습니다. 교체 투입된 지 1분여 만인 후반 15분, 황희찬이 크로스를 찔러주자, 왼발 논스톱 슛으로 골망을 흔들었습니다. [권창훈/축구 국가대표 : 저희 팀 모두가 전반전부터 최선을 다했고 팀에 힘이 전달돼서 저한테 좋은 찬스가 왔다고 생각…] 이후에도 황희찬은 빠른 발로 경고를 끌어내고, 후반 추가시간엔 오른발 슛으로 골문을 위협했습니다. 막판 공격적으로 밀고 나온 레바논에 한 골 차 승리를 확정지은 순간, 90분 동안 온 힘을 쏟아낸 듯 그라운드에 누워 거친 숨을 몰아쉬었습니다. 대표팀은 이후에도 주도권을 잡았지만, 황의조 특유의 오른발 감아 차기 슈팅이 골키퍼에 막히고, 황희찬의 중거리포는 골대를 살짝 벗어나며 1대 0 승리에 만족해야 했습니다. 잘 하겠습니다.

경기 감각과 자신감도 끌어올린 황희찬은 곧바로 울버햄프턴으로 돌아가 이제 프리미어리그 데뷔를 준비합니다. 다음달 첫 원정 상대가 될 이란이 이라크를 3대 0으로 꺾으며 A조 선두로 올라선 가운데, B조에선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이 호주에 1대 0으로 아깝게 졌습니다.] 홈 2연전에서 단 한 골만 뽑아내며 1승 1무를 기록한 벤투호는, 다음 달 다시 소집돼 시리아와 이란을 상대로 최종 예선을 이어갑니다. [박항서/베트남 대표팀 감독 : 수비들이 위치 선정을 잘했으면 실점하지 않는 상황이었는데 (아쉽습니다.)] 베트남은 다음달 중국과의 3차전에서 최종예선 첫 승에 다시 도전합니다. .] [유승민/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 (어제) : (당) 선관위가 왜 이렇게 유치한 결정을 하는지 모르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