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주담대 금리 3.63%…7년 7개월 만에 최대치

주택담보대출(주담대) 평균 금리가 7년7개월 만에 최대치를 기록했다.

12월 주담대 금리 3.63%…7년 7개월 만에 최대치 - 경향신문

2022-01-28 오전 8:05:00

주택담보대출(주담대) 평균 금리가 7년7개월 만에 최대치를 기록했다.

은행권의 지난해 12월 주택담보대출(주담대) 평균 금리가 7년7개월 만에 최대치를 기록한 것으로 ...

은행권의 지난해 12월 주택담보대출(주담대) 평균 금리가 7년7개월 만에 최대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신용대출 금리는 7년여 만에 가장 높았던 지난해 11월보다 소폭 낮아졌다.한국은행이 28일 발표한 ‘2021년 12월 금융기관 가중평균금리’를 보면 예금은행의 주담대 금리(가중평균·신규취급액 기준)는 지난해 12월 연 3.63%를 기록했다. 한 달 새 0.12%포인트 올라 2014년 5월의 연 3.63%와 같았다.가계의 일반신용대출 금리는 연 5.12%로 전달보다 0.04%포인트 낮아졌다. 전달에는 상승폭이 0.54%포인트였다.

전체 가계대출 금리는 연 3.66%로 직전 최고치인 2018년 8월과 같았다.송재창 한은 경제통계국 금융통계팀장은 “주담대는 저금리 상품인 보금자리론 비중이 축소됐고 가산금리도 오르면서 금리가 상승한 반면 신용대출은 지난 5~11월 7개월 연속 상승하다가 일부 은행에서 고신용자를 대상으로 상품 판매를 재개하고 사전 승인된 저금리 상품 취급이 늘어난 영향으로 금리가 낮아졌다”고 말했다.향후 전망에 대해서는 “지난해 11월 기준금리 인상 효과 등으로 이번달에도 지표 시장금리가 상승 추세”라면서도 “은행권의 대출 재개와 고신용자 대상 저금리 대출이 늘어난 것은 하방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경향신문 »

한 달 만에 꺾인 미국·영국 오미크론 유행…한국은 다르다?첫 사례 발견 이후 보통 3주 만에 우세종으로 자리 잡았던 주요 국가들과 달리, 한국은 12월1일 첫 확진자 발생하고 우세종이 되기까지 7주 이상 걸렸다. 미국·영국 등이 짧고 굵은 유행을 겪었다면, 한국은 상대적으로 느리고 긴 유행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코로나검사 해서 확진자 분리하지 못하면 코로나 확진자 양산하는 사태 1.코로나검사를 집중해야지 분산시키면서 감염자 확산 2.확진자 찿아내도 치료하지 못하는 현실 3.모아서 분리해서 치료를 4.진단키트 개별구매 집에서 검사하던지 방법을 찿아주세요 😡 그래서 화이자 ceo가 1년 간격으로 권고한다던 백신접종을 3개월 간격으로 3차례나 맞게한거냐!? 백신 많이 사주면 커미션이라도 있는 것도 아니고 뭔 gr이냐!? 어? 😡😡😡😡😡😡😡😡😡😡😡😡

서울역 북부 개발 13년 만에 본궤도…최고 38층 복합시설 조성 | 연합뉴스(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13년간 표류했던 '서울역 북부역세권' 사업이 본궤도에 오른다. 공터로 방치됐던 대규모 철도부지에 최고 38층...

[Pick] 1시간 만에 4군데 방화한 30대… 현행범 체포동네를 돌며 무인카페와 편의점등에 수차례 불을 지르고 달아난 혐의를 받는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어제 서울 노원경찰서는 방화 혐의로 30대 남성 A씨를 체포해 수사 중입니다.

서울 아파트값 1년8개월 만에 하락“추가 금리인상, 전세가격 하락 등 다양한 하방압력이 맞물리며 약 1년8개월 만에 서울 전체가 하락전환했다”

잘린 개구리 다리 18개월 만에 완전히 재생돼잘려 나간 개구리 다리가 18개월 만에 완벽에 가깝게 재생돼 화제다.미국 터프츠대학은 '앨런 디스커버리 센터'의 마이클 레빈 교수가 이끄는 연구팀이 아프리카발톱개구리 다리의 절단 부위를 약제로 감싸 다리를 재생하는 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바이오돔'이라는 이름의 실리콘 막 안에 5종의 약이 든...

코스피 '검은 목요일'...3.5% 급락해 14개월 만에 최저[앵커]미국의 3월 금리 인상 가능성에 우리 금융시장은 미국보다 더 큰 충격을 받은 모습입니다.코스피는 3% 넘게 급락하며 14개월 만에 최저치로 장을 마쳤고, 원·달러 환율은 1,200원을 돌파했습니다.한국거래소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하겠습니다. 권남기 기자![기자]네, 한국거래소입니다.[앵커...

연합뉴스 은행권의 지난해 12월 주택담보대출(주담대) 평균 금리가 7년7개월 만에 최대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신용대출 금리는 7년여 만에 가장 높았던 지난해 11월보다 소폭 낮아졌다. 한국은행이 28일 발표한 ‘2021년 12월 금융기관 가중평균금리’를 보면 예금은행의 주담대 금리(가중평균·신규취급액 기준)는 지난해 12월 연 3.63%를 기록했다. 한 달 새 0.12%포인트 올라 2014년 5월의 연 3.63%와 같았다. 가계의 일반신용대출 금리는 연 5.12%로 전달보다 0.04%포인트 낮아졌다. 전달에는 상승폭이 0.54%포인트였다. 전체 가계대출 금리는 연 3.66%로 직전 최고치인 2018년 8월과 같았다. 송재창 한은 경제통계국 금융통계팀장은 “주담대는 저금리 상품인 보금자리론 비중이 축소됐고 가산금리도 오르면서 금리가 상승한 반면 신용대출은 지난 5~11월 7개월 연속 상승하다가 일부 은행에서 고신용자를 대상으로 상품 판매를 재개하고 사전 승인된 저금리 상품 취급이 늘어난 영향으로 금리가 낮아졌다”고 말했다. 향후 전망에 대해서는 “지난해 11월 기준금리 인상 효과 등으로 이번달에도 지표 시장금리가 상승 추세”라면서도 “은행권의 대출 재개와 고신용자 대상 저금리 대출이 늘어난 것은 하방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기업대출 금리는 연 3.14%로 전달보다 0.02%포인트 높아졌다. 대기업대출이 0.04%포인트 낮아진 연 2.86%를 기록했지만 중소기업대출은 0.07%포인트 오른 연 3.37%를 나타냈다. 기업대출 금리의 직전 최고치는 2020년 2월의 연 3.19%이다. 예금은행의 저축성 수신(예금) 금리 평균은 연 1.70%로 한 달 전보다 0.13%포인트 올랐다. 기준금리 인상에 은행의 연말 유동성 관리 노력, 시장금리 상승 등이 영향을 미쳤다. 신규 취급액을 기준으로 대출평균 금리와 저축성수신 금리의 차이인 예대마진은 2.21%포인트로 전달보다 0.02%포인트 높아졌다. 2019년 8월(2.21%포인트) 이후 최대폭을 기록했다. 비은행금융기관의 예금(1년 만기 정기예탁금 기준)과 대출(일반대출 기준) 금리도 모두 상승했다. 상호저축은행의 경우 예금 금리가 전월보다 0.11%포인트 오른 연 2.47%, 대출 금리가 0.16%포인트 오른 연 9.48%를 나타냈다. 해당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