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살 조카 ‘물고문 살해’ 이모 부부…항소심도 징역 30년·12년

법원 “스스로 보호할 능력 없는 아동 살해 엄벌”

2022-01-25 오전 11:00:00

이들 부부는 귀신이 들렸다며 조카를 3시간에 걸쳐 폭행하고, 화장실로 끌고 가 손발을 빨랫줄로 묶어 움직이지 못하게 한 뒤 머리를 물이 담긴 욕조에 여러 차례 강제로 넣었다가 빼는 등 학대한 끝에 숨지게 했다.

법원 “스스로 보호할 능력 없는 아동 살해 엄벌”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후원하기 후원제 소개 두근거리는 미래를 후원해주세요 소외 없이 함께 행복한 세상을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한겨레 »

[속보] '조카 물고문 살인 혐의' 이모 부부 2심서도 징역 30년 · 12년[속보] '조카 물고문 살인 혐의' 이모 부부 2심서도 징역 30년 · 12년 SBS뉴스

‘조카 물고문 살인’ 이모 부부에 항소심도 징역 30년·12년10살짜리 조카를 수차례 폭행하고 강제로 욕조 물에 머리를 집어넣는 ‘물고문’을 해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 사형이 집행 되어야 아동학대가 멈출 수 있습니다.

'조카 물고문 살인' 이모 부부, 항소심도 징역 30년·12년폭행과 물고문 등으로 10살 조카를 숨지게 한 이모와 이모부가 항소심에서도 원심과 같은 징역 30년과 징역 12년을 각각 선고 받았다. 수원고법 제3형사부(김성수 부장판사는) 25일 살인, 아동복지법(아동학대) 위반.. 이재명 부부도 조카를 학대했다

[법정B컷]숙명여고 쌍둥이父 절규에 법원이 답했다교사인 아버지가 미리 빼돌린 답안지를 보고 시험을 친 혐의로 기소된 숙명여고 쌍둥이 자매의 항소심 마지막 공판. 재판부의 선고가 끝나자 비명 같은 외침이 터져 나왔습니다. 숙명여고 쌍둥이 아버지 법정B컷

'86 용퇴? 우리가 진짜 책임지는 건 이거다''86 용퇴? 우리가 진짜 책임지는 건 이거다' 정치개혁 86세대 민주당 정치교체 김종민 박소희 기자 그래서 김종민의원이 불출마 선언하나요 앞으로 한국 정치인은 전부 50대에 은퇴하는걸로 해. 586만 물러나라지 말고. 586보다 늙은 것들부터 어서 은퇴를 해.

[속보]'요양급여 불법수급' 윤석열 장모 2심서 무죄요양병원을 불법으로 개설해 요양급여를 수급한 혐의로 1심에서 징역 3년을 선고받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의 장모 최모씨(76)가 항소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았다. 참 엿같은 나라군요 기자들 좋겠다 법원도 윤석열후보에게 날개를 달아주는구나~ ?!!!

10살짜리 조카를 학대해 숨지게 한 이모(왼쪽)와 이모부. 연합뉴스. 10살짜리 조카가 귀신이 들렸다며 마구 폭행하고 물고문까지 해 숨지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모 부부가 2심에서도 징역 30년과 징역 12년을 선고받았다. 수원고법 형사3부(재판장 김성수)는 살인 등의 혐의로 기소된 이모 안아무개(35·무속인)씨와 이모부 김아무개(34·국악인)씨에게 원심과 같이 징역 30년, 12년을 각각 선고했다. 또 80시간의 아동학대 치료프로그램 이수 및 10년간 아동 관련 기관 취업제한을 명령했다. 재판부는 “살인죄는 이유를 불문하고 절대로 용인할 수 없다. 스스로 보호할 능력이 없는 아동을 살해하는 범죄에 대해서는 더욱 엄한 처벌이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앞서 검찰은 안씨에게 무기징역, 김씨에게 징역 40년을 구형해 달라고 재판부에 요구했다. 안씨 부부는 지난해 2월8일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자신들의 아파트에서 조카 ㄱ양을 3시간에 걸쳐 폭행하고, 화장실로 끌고 가 손발을 빨랫줄로 묶어 움직이지 못하게 한 뒤 머리를 물이 담긴 욕조에 여러 차례 강제로 넣었다가 빼는 등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살인 등)로 기소됐다. 이들은 2020년 12월 말부터 자신의 여동생 부탁으로 돌봐오던 ㄱ양을 상대로 폭행을 비롯해 모두 14차례에 걸쳐 잔혹하게 학대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자신의 언니인 안씨에게 범행도구를 직접 사서 전달한 혐의(아동학대 방조 및 유기·방임)로 기소된 ㄱ양의 엄마는 지난해 9월 1심에서 징역 3년을 선고받았으며, 현재 항소심이 진행 중이다. 이정하 기자 jungha98@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후원하기 후원제 소개 두근거리는 미래를 후원해주세요 소외 없이 함께 행복한 세상을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평등하고 자유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후원하기 후원제 소개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