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년 전 서울 풍경, 그리고 ‘그때 그 사람들’

식민 시선·정치 의도 배제된당시 생활상 가감없이 기록같은 장소 변화 과정도 담겨 조선시대 한양...

100년 전 서울 풍경, 그리고 ‘그때 그 사람들’ - 경향신문

2022-01-20 오후 5:26:00

서울역사박물관이 1910~1920년대 서울의 일상이 담겨 있는 학술총서를 발간했다. 미국 드루대 도서관이 소장한 ‘미국 연합감리교회 아카이브’의 서울 사진 3200장 중 180장을 뽑은 것이다.

식민 시선·정치 의도 배제된당시 생활상 가감없이 기록같은 장소 변화 과정도 담겨 조선시대 한양...

현재 서울도서관 자리에 1914년 지어진 경성일보사 건물(1914년으로 추정). 시구문으로 불리던 광희문을 빠져나오는 운구(1913년 이전 추정). 1916년 박영효(왼쪽에서 두번째 흰 옷에 안경)의 별장 상춘원(현재 종로구 숭인동)에서 배재학당 신흥우 학당장(왼쪽) 등이 참석한 미국 감리회 허버트 웰치 감독(오른쪽에서 두번째) 환영회(위 사진부터 시계반대 방향). 서울역사박물관 제공식민 시선·정치 의도 배제된당시 생활상 가감없이 기록

같은 장소 변화 과정도 담겨조선시대 한양의 사소문 중 하나였던 광희문은 ‘시구문’(屍口門)이라고 불렸다. 상여가 도성 밖으로 나가는 문이라는 뜻이다. 100년 전 상여를 메고 나가는 장례 행렬을 찍은 사진에서 이름의 기원을 확인할 수 있다. 사진 속에는 1913년 철거돼 사라진 광희문 양쪽 성벽의 모습도 그대로 남아있다.현재 서울시청 건너편에 위치한 웨스틴조선호텔은 과거 일제가 만든 ‘조선철도호텔’이었다. 1915년 ‘시정5년 기념 조선물산 공진회’를 열기 위해 조선총독부 철도국이 직영으로 만든 호텔이다. 외부 공사가 한창이던 당시 사진에는 공사를 위한 목재가 층층이 쌓여 있고 그 앞으로 환구단의 돌담과 정문으로 보이는 문의 일부가 보인다.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경향신문 »

한겨레 서포터즈 벗

지금 여기, 한겨레 후원으로 벗이되어 주세요. 가치있는 뉴스 공동체, 더 섬세하게 쓰겠습니다. 한겨레 저널리즘을 다양한 방식으로 후원할 수 있습니다 -한겨레 서포터즈 벗 | 후원하기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

경향신문이 이재명을 위해 사기 기사로 독자를 우롱했다.이재명이 판결문을 공개했다고?이재명은 자신이 고소한 공소장을 공개했다.판결문에서 이재선씨의 어머니 폭행이 유죄라고?이재선딸이 공개한 판결문에 어머니폭행은 무죄라고 나와있다.이 사기꾼 기레기새끼들아.정치만 만나면 편향이구나.

서울 몽촌토성 일대서 가장 오래된 목간 발견고구려 시대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되는 목간(문자를 기록하기 위해 나무를 깎아서 만든 것·사진)이 서울 몽촌토성에서 발견됐다. 현재까지 우리나라에서 발견된 가장 오래된 목간이다. …

서울 대설주의보 발령... 퇴근길 조심하세요눈이 많이 쌓이는 곳은 적설량이 7㎝를 넘을 전망이고, 눈은 오후 6~9시 사이에 대부분 그칠 것으로 보입니다.

서울 대설주의보…서울시 2500톤 제설제 살포 중19일 오전 9시를 기해 서울 전역에 대설주의보가 발효됐다. 서울시는 이날 오전 7시부터 제설 2단계 비상근무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서울시와 자치구는 인력 9천여 명과 제설 차량, 장비 등 1120여 대를 투입해 주요..

[날씨] 서울 함박눈 '펑펑', 곳곳 '대설주의보'...교통안전 유의서울은 보시는 것처럼 함박눈이 펑펑 내리고 있습니다.제 주변은 이미 새하얀 눈 세상으로 변했는데요.오늘은 낮 동안 이렇게 강한 눈이 내렸다 그치기를 반복하겠습니다.특히 오늘 서울 등 수도권에는 최고 7cm의 많은 눈이 내려 쌓일 것으로 예상됩니다.추위 속에 내린 눈이 얼어붙어 도로가 많이 미끄러...

서울 수도권·충남 일대에 대설주의보…낮 동안 강한 눈서울 등 수도권과 충남에 19일 오전 9시 대설주의보가 발표됐다. 오전 9시 현재 대연평에는 8.1㎝, 판문점 1.3㎝, 백령도에 1.2㎝의 적설이 기록됐다.

[날씨] 전국 맑고 추위 차츰 풀려…낮 기온 서울 4도내일(21일)은 전국이 맑겠고, 추위가 차츰 풀리겠습니다.아침에는 곳곳이 영하권을 보이다가 낮 기온은 서울 4도, 광주와 대구 8도 ..

서울역사박물관 , 당시 선교사 촬영 사진 180장 공개 현재 서울도서관 자리에 1914년 지어진 경성일보사 건물(1914년으로 추정). 시구문으로 불리던 광희문을 빠져나오는 운구(1913년 이전 추정). 1916년 박영효(왼쪽에서 두번째 흰 옷에 안경)의 별장 상춘원(현재 종로구 숭인동)에서 배재학당 신흥우 학당장(왼쪽) 등이 참석한 미국 감리회 허버트 웰치 감독(오른쪽에서 두번째) 환영회(위 사진부터 시계반대 방향). 서울역사박물관 제공 식민 시선·정치 의도 배제된 당시 생활상 가감없이 기록 같은 장소 변화 과정도 담겨 조선시대 한양의 사소문 중 하나였던 광희문은 ‘시구문’(屍口門)이라고 불렸다. 상여가 도성 밖으로 나가는 문이라는 뜻이다. 100년 전 상여를 메고 나가는 장례 행렬을 찍은 사진에서 이름의 기원을 확인할 수 있다. 사진 속에는 1913년 철거돼 사라진 광희문 양쪽 성벽의 모습도 그대로 남아있다. 현재 서울시청 건너편에 위치한 웨스틴조선호텔은 과거 일제가 만든 ‘조선철도호텔’이었다. 1915년 ‘시정5년 기념 조선물산 공진회’를 열기 위해 조선총독부 철도국이 직영으로 만든 호텔이다. 외부 공사가 한창이던 당시 사진에는 공사를 위한 목재가 층층이 쌓여 있고 그 앞으로 환구단의 돌담과 정문으로 보이는 문의 일부가 보인다. 서울역사박물관이 20일 발간한 학술총서 에는 1910~1920년대 서울의 일상이 담겨 있다. 미국 뉴저지주 드루대 도서관이 소장한 ‘미국 연합감리교회 아카이브’의 서울 사진 3200장 중 180장을 뽑은 것이다. 박물관 측은 “조선총독부와 일본인이 촬영한 사진에는 식민주의적 시선과 정치 의도가 담긴 반면, 선교사들의 사진에는 생생한 삶의 현장으로서의 서울 풍경이 많아 서울학 자료로서 가치가 크다”고 설명했다. 총서는 ‘서울거리 풍경’ ‘한양도성과 궁궐’ ‘학교’ ‘병원과 의학교’ ‘교회’ ‘일상’으로 분류해 당시 모습을 기록했다. 같은 장소를 시간차를 두고 연속적으로 촬영한 것도 있어 서울이 어떻게 변화했는지도 확인할 수 있다. 조선철도호텔도 여행 기념엽서나 관광안내서를 통해 완공 후 모습은 많이 알려져 있었지만 공사 중 사진은 이번에 처음 공개됐다. 특히 소공동 방향으로 나 있던 원래 정문과 돌담도 볼 수 있어 환구단 고증 연구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지금의 서울도서관 건물은 1923년 12월 경성부청(京城府廳)이 들어서기 전 1914년 10월 경성일보사가 있던 자리다. 1915년 11월 화재로 중앙 첨탑이 소실됐는데, 총서에서는 시간대별 변화된 건물의 사진을 확인할 수 있다. 1925년 화재로 소실되기 전의 중명전(重明殿), 러시아공사관 등 정동 일대 풍경도 담겨 있다. 인근 배재학당과 이화학당이 인왕산과 함께 찍힌 사진은 현재 세종대로 일대에 높은 빌딩이 들어서기 전 서울을 상상할 수 있게 한다. 특히 감리교 신자 박영효(朴泳孝)가 1916년 조선에 온 미국 감리회 허버트 웰치 감독의 환영회를 열었던 장면도 수록됐다. 장소는 현재의 종로구 숭인동에 있는 그의 집과 별장 ‘상춘원’으로 추정된다. 일제한성개경풍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