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추행 피해자 ‘2차 가해’로 돈 벌다 구속된 조덕제, 징역형 확정

조덕제

2022-01-20 오전 4:45:00

성추행 혐의로 집행유예가 확정됐지만 2차 가해하다가 되려 실형이 확정됐습니다. newsvop

조덕제 ⓒ뉴스1성추행 유죄 판결을 확정받은 배우 조덕제 씨가 피해자를 비방하는 등 명예를 훼손한 혐의에 대해서도 징역형을 확정받았다.20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법원 1부(주심 김선수 대법관)는 정보통신망법 위반(명예훼손)·모욕· 성폭력처벌법 위반(비밀준수)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조 씨에게 징역 11개월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조 씨는 2015년 4월 영화 촬영 중 사전 합의 없이 상대 여배우의 신체를 만지는 등 강제추행 한 혐의로 2018년 대법원에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확정받았다.

조 씨는 성추행 혐의로 집행유예를 선고받았지만, 이 과정에서 피해자를 향한 2차 가해를 일삼다 되려 실형을 선고받게 됐다.조 씨는 2017년~2018년 성추행 사건 재판 과정부터 대법원 확정판결이 난 이후까지 피해자를 비방할 목적으로 허위사실을 유튜브 등에 수차례 올린 혐의를 받는다. 이 과정에서 피해자의 신원을 알 수 있게 한 혐의도 있다.이 사건 1심 재판부는 “조 씨가 강제추행 실제 장면과 다른 영상을 제작·게시해 피해자가 허위 진술을 한 것으로 보이게 하는 등 죄질이 좋지 않다”며 오랜 기간 범행해 가벌성이 큰 점 등을 고려해 조 씨에게 징역 1년을 선고하고 법정구속했다. 이후 2심 재판부는 모욕 혐의 일부는 사회 상규에 위배되지 않는다며 징역 11개월을 선고했다.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민중의소리 »

. 적폐들 하는 꼬라지가 그렇지.... ㅋ 적폐청산. .

‘사내 성추행 피해자’ 재판 출석 머니투데이 대표 “답변 어렵다”“항상 안타까운 마음을 갖고 있다. 재판 중인 사안이라 답변하기는 어렵다.” 박종면 머니투데이 대표가 재판이 끝난 뒤 “피해자에게 사과하거나 합의하실 생각 있냐”는 미디어오늘 기자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18단독(부장판사 양은상)은 19일 근로기준법과 남녀고용평등법 위반 등으로 기소된 박종면 머니투데이 대표에 대한 첫 공판을 진행했다. 이날 공판에서 머니투데이 측 소송대리인 법무법인 화우는 “객관적 사실관계는 인정하지만, 사실관계를 법리적으로 파악하는 과정에서 고의 부분을 다투려고 한다”고 말했다.머니투데이 측은 화천대유 관심없니?

'분양 합숙소 탈출하려다 추락'...피해자, 감금·폭행 등 가혹행위 당해부동산 분양 합숙소를 탈출하려다가 건물 옥상에서 떨어진 20대 남성이 동거인들로부터 가혹 행위를 당한 정황이 추가로 확인됐습니다.서울 강서경찰서는 검찰에 구속 송치한 일당 4명 외에 같이 합숙하던 김 모 씨 등 3명에 대해 특수중감금치상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김 씨 등은 지난 9일 합숙소를 탈...

신지예 “김건희도 여성혐오 피해자…아무것도 안하면 2차가해”“대통령 후보자의 아내마저 여성혐오로 피해를 받는 이 마당에 가해자 안희정을 불쌍히 여기는 일이 정당한 것일까”

'제8전투비행단 성추행 사망사건’ 가해자 징역형…모든 혐의 유죄공군 제8전투비행단 성추행 사망 사건의 피의자가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법원은 가해자의 강제추행... 사람이 죽었는데 징역2년 집행유예1년. 유죄받은게 대단한 건가 집행유예? 군대재판도🤬🤬🤬🤬🤬🤬

‘공군 하사 성추행 사망 사건’ 피고인에 징역형 집행유예공군 제8전투비행단 소속 여군 A 하사 성추행 사망사건의 피고인에게 징역형의 집행유예가 선고됐습니다. ...

공군 ‘성추행 사망’ 가해자 집행유예…“딸 유서 추정 노트 밝혀달라”공군 제8전투비행단 소속 여성 군인 ㄱ하사 성추행 사망 사건의 피고인에게 집행유예 등이 선고됐다. 유족 “딸의 사망 현장에서 유서로 추정되는 노트를 (가해자가) 은폐하지 않았느냐는 것에 대한 진실이 재판 과정에선 전혀 드러나지 않았다.”

발행 2022-01-20 10:44:04 조덕제 ⓒ뉴스1 성추행 유죄 판결을 확정받은 배우 조덕제 씨가 피해자를 비방하는 등 명예를 훼손한 혐의에 대해서도 징역형을 확정받았다. 20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법원 1부(주심 김선수 대법관)는 정보통신망법 위반(명예훼손)·모욕· 성폭력처벌법 위반(비밀준수)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조 씨에게 징역 11개월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조 씨는 2015년 4월 영화 촬영 중 사전 합의 없이 상대 여배우의 신체를 만지는 등 강제추행 한 혐의로 2018년 대법원에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확정받았다. 조 씨는 성추행 혐의로 집행유예를 선고받았지만, 이 과정에서 피해자를 향한 2차 가해를 일삼다 되려 실형을 선고받게 됐다. 조 씨는 2017년~2018년 성추행 사건 재판 과정부터 대법원 확정판결이 난 이후까지 피해자를 비방할 목적으로 허위사실을 유튜브 등에 수차례 올린 혐의를 받는다. 이 과정에서 피해자의 신원을 알 수 있게 한 혐의도 있다. 이 사건 1심 재판부는 “조 씨가 강제추행 실제 장면과 다른 영상을 제작·게시해 피해자가 허위 진술을 한 것으로 보이게 하는 등 죄질이 좋지 않다”며 오랜 기간 범행해 가벌성이 큰 점 등을 고려해 조 씨에게 징역 1년을 선고하고 법정구속했다. 이후 2심 재판부는 모욕 혐의 일부는 사회 상규에 위배되지 않는다며 징역 11개월을 선고했다. 당시 피해자 측 변호사는 “이 사건은 형사 가해자가 방어권의 범위를 벗어나서 피해자에 대한 사회적 평가를 폄훼하고, 더 나아가서 유튜브 등에서 수익을 창출하는 콘텐츠로 피해자를 악용하는 심각한 사회문제”라고 지적했었다. 한편 지난해 1월 1심 선고 직후 법정구속된 조 씨는 현재 형기를 마치고 출소한 상태다. 기사 원소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