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공군 1호기 첫선…5년간 대통령 전용기 역할 | 연합뉴스

2022-01-15 오전 6:25:00

새 공군 1호기 첫선…5년간 대통령 전용기 역할

새 공군 1호기 첫선…5년간 대통령 전용기 역할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박경준 기자=대통령 전용기 역할을 하는 '공군 1호기'가 새로운 비행기로 교체됐다.

이제까지 공군 1호기로 사용된 보잉 747-400 항공기는 약 11년 9개월 동안 대통령 전용기로서의 비행을 마치고 퇴역한다.광고이 비행기는 2010년 2월부터 임차계약을 통해 2022년 1월 10일까지 총 156개국, 162만2천222㎞를 비행하며 임무를 수행했다.문재인 정부 들어 비행한 거리는 51개국에 걸쳐 1만1천666㎞로 집계됐다.새 공군 1호기는 보잉747-8i 기종으로, 기존 1호기에 비해 길이가 약 5.58m, 무게가 약 59t 늘었다.

탑승 좌석 수는 213석으로 기존보다 1석 늘었고, 신형엔진을 장착해 순항속도와 최대운항거리가 증가했다.또 전용실 및 회의실 방음재를 보강해 소음을 줄였고 좌석 시스템을 바꿔 승객 편의를 향상시켰다.특히 외관에 '대한민국'이라는 국호는 용비어천가 목판본체·기미독립선언서 활자체 등 한국의 전통을 살릴 수 있는 서체를 재해석해 개발한 활자로 새겨넣었다고 청와대는 전했다.새 1호기는 앞으로 5년 동안 전용기로서 역할을 하게 된다.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연합뉴스 »

공군 “4일 동체착륙한 F-35A에서 ’조류 충돌’ 확인돼”지난 4일 랜딩기어(착륙장치) 이상으로 동체 착륙한 공군 최신 F-35A 스텔스 전투기가 당시 좌측 엔진 흡입구 쪽에 ‘조류 충돌’(Bird Strike)이 있었던 것으로 14일 밝혀졌다.

공군, F-35A 비상 동체착륙 원인 '좌측 흡입구 조류충돌'공군의 첨단 스텔스 전투기 F-35A가 지난 4일 훈련 중 활주로에 동체착륙을 하는 과정에는 '조류 충돌(Bird Strike)'이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공군 F-35A 동체착륙

경기 북부 주민, 대선 후보에 '분도 공약 천명' 촉구 | 연합뉴스(의정부=연합뉴스) 우영식 기자=경기도 북부 주민들이 대통령 선거에 출마하는 각 정당 후보들에게 '경기북도 신설'을 공약으로 천명해줄 것을 ...

일본 코로나 신규확진 1만8천명대…80% 이상 오미크론 감염 추산 | 연합뉴스(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코로나19 제6파(6차 유행) 국면에 들어선 일본의 신규 확진자가 연일 급증하고 있다.

현대重그룹-대우조선 합병 무산…EU 제동에 '빅2'로 재편 물건너가 | 연합뉴스(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유럽연합(EU)의 제동으로 현대중공업그룹 조선 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009540]과 대우조선해양[042660]...

독일 신규확진 사상최다…숄츠 '18세이상 백신접종의무화해야' | 연합뉴스(베를린=연합뉴스) 이율 특파원=독일에서 하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확진자가 8만1천명을 넘어서 사상 최다를 기록했다.

청와대는 15일 문재인 대통령이 신형 공군 1호기를 타고서 아랍에미리트연합(UAE)·사우디아라비아·이집트 등 중동 3개국 순방에 나섰다고 밝혔다.공군 홈페이지 지난 4일 랜딩기어(착륙장치) 이상으로 동체 착륙한 공군 최신 F-35A 스텔스 전투기가 당시 좌측 엔진 흡입구 쪽에 ‘조류 충돌’(Bird Strike)이 있었던 것으로 14일 밝혀졌다.공군이 보유한 첨단 스텔스 전투기 F-35A 1대가 지난 4일 훈련 비행 중 착륙장치 이상으로 비상 착륙했다.기자 페이지 (의정부=연합뉴스) 우영식 기자=경기도 북부 주민들이 대통령 선거에 출마하는 각 정당 후보들에게 '경기북도 신설'을 공약으로 천명해줄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이제까지 공군 1호기로 사용된 보잉 747-400 항공기는 약 11년 9개월 동안 대통령 전용기로서의 비행을 마치고 퇴역한다. 광고 이 비행기는 2010년 2월부터 임차계약을 통해 2022년 1월 10일까지 총 156개국, 162만2천222㎞를 비행하며 임무를 수행했다. 이어 공군은 “전 세계 F-35A 운용 국가에 비행안전을 위한 참고사항으로 조류 충돌이 있었음이 확인됐다고 공지할 필요성이 있다”면서 “이에 따라 운용국에 공지할 수 있도록 미국 측에 통보했다”고 전했다. 문재인 정부 들어 비행한 거리는 51개국에 걸쳐 1만1천666㎞로 집계됐다.    "다만 '조류 충돌'이 F-35A 항공전자 계통 및 랜딩기어 미작동과 어떤 연관성이 있는지에 대해서는 2월초 미국 전문조사단이 입국한 뒤 한미 공동으로 정밀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공군은 밝혔다. 새 공군 1호기는 보잉747-8i 기종으로, 기존 1호기에 비해 길이가 약 5. 앞서 공군의 F-35A 1대가 지난 4일 훈련 비행을 하던 중 항공전자계통 이상으로 착륙장치가 내려오지 않아 충남 서산 제20전투비행단 활주로에 동체 착륙했다.58m, 무게가 약 59t 늘었다. 이어"전국 인구의 4분의 1인 1천300만명이 경기도에 밀집해 있어 행정서비스의 질이 약화되고 있다"며"경기 남부와 북부의 지역 편차를 줄이고 특성에 맞는 지역 발전 계획을 세우려면 분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탑승 좌석 수는 213석으로 기존보다 1석 늘었고, 신형엔진을 장착해 순항속도와 최대운항거리가 증가했다. 아울러 기체를 최대한 수평으로 유지한 채 속도를 줄여 활주로에 닿도록 해야 하는 등 고난도 조종 기술이 필요하다.    앞서 지난 4일 오후 12시 50분 훈련 비행 중이던 F-35A는 랜딩기어가 내려오지 않아 충남 서산 제20전투비행단 활주로에 동체 착륙한 바 있다. 또 전용실 및 회의실 방음재를 보강해 소음을 줄였고 좌석 시스템을 바꿔 승객 편의를 향상시켰다. 특히 외관에 '대한민국'이라는 국호는 용비어천가 목판본체·기미독립선언서 활자체 등 한국의 전통을 살릴 수 있는 서체를 재해석해 개발한 활자로 새겨넣었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공군은 “F-35A 동체 착륙 원인에 대한 추측성 보도는 지양해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덧붙였다. 새 1호기는 앞으로 5년 동안 전용기로서 역할을 하게 된다. hysup@yna. wyshik@yna.

co.kr 새 공군 1호기 [청와대 제공] <저작권자(c) 연합뉴스, .